5월까지 반짝 활약…6월 과부하 걸려 자책점 리그 꼴찌

112 0 0 2023-07-19 03:59: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작은 창대했으나, 끝은 미약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올 시즌 전반기 불펜 투수진 성적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이렇다. 롯데 불펜은 올 시즌 초 부진한 선발 대신 맹활약을 펼쳤으나, 그로 인한 과부하가 점점 나타나더니 KBO리그 10개 구단 중 평균자책점 꼴찌로 전반기를 마감하는 수모를 겪었다. 

롯데 불펜진의 전반기 평균자책점은 5.40으로 리그 최하위다. WHIP(이닝당 출루율)도 1.68로 리그 10위이며, 피홈런 수는 25개로 kt와 함께 공동 2위를 기록했다. 5월 말부터 월간 평균 자책점이 4.60으로 흔들리기 시작해 급기야 7월엔 7점대를 찍으며 그야말로 붕괴했다.

롯데 불펜은 올 시즌의 ¼인 36경기를 치른 5월 21일까지만 해도 선방했다. 특히 15년 만에 9연승을 달린 지난 4월 20일~5월 2일 불펜 평균자책점은 0점대(0.96)로 단 1점도 쉽게 내주지 않았다. 특히 이 기간 김진욱이 11경기 평균자책점 ‘0’으로 맹활약을 펼쳤고, ‘SKY(신정락 김상수 윤명준) 불펜’도 FA(자유계약선수)급으로 위용을 떨쳤다. 필승조 구승민 김원중도 예외는 아니다. 좀처럼 몸을 끌어 올리지 못해 개막전 1군 엔트리에도 들지 못한 최준용 대신 구승민 김원중이 등판하여 구단 역사상 최초 4시즌 연속 10홀드와 10세이브를 나란히 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롯데 불펜은 6월 월간자책점이 6.18로 추락하기 시작했다. 믿었던 김진욱부터 말썽이었다. 6월 첫 경기에서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지 못하고 1실점 한 김진욱은 이후 3경기 연속 한 타자도 못잡고 안타 2개를 맞은 뒤 마운드에서 내려 왔다. 7월 들어 2경기 연속 1이닝 무실점하며 본궤도에 올라오는가 싶더니,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아웃카운트 하나 못 잡고 3실점으로 또다시 무너졌다.

‘불펜’ 한현희도 대실패였다. 부상에서 복귀한 이인복이 선발 로테이션에 재합류함에 따라 한현희가 ‘롱 릴리프’로 변신했다. 하지만 한현희는 보직 변경 후 첫 경기부터 ⅔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까지 1과 ⅓이닝 5피안타 5실점으로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넌 한현희는 올 시즌 전반기 불펜 9경기를 평균자책점 14.85로 마무리 지었다.

몇 없는 ‘믿을맨’ 역할을 해준 구승민도 흔들렸다. 최준용의 부재로 인해 필승·추격조 가릴 것 없이 롯데 뒷문을 책임진 구승민은 6월 들어 제구가 급격히 흔들리며 부진했다. 4월 한 달간 패배 없이 8홀드 2세이브로 활약했다가 6월엔 2패 1세이브로 추락했다. 이 기간 12경기에서 무려 14개의 볼넷을 남발했다. 또 올 시즌 블론 세이브가 5차례로 이정용(LG)과 함께 리그에서 가장 많았다.

지난 5월 부상으로 인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최준용이 7월 들어 다시 팀에 합류, 비로소 롯데 필승조가 완전체를 이룬 가운데, 후반기 어떤 모습을 보일지 팬들의 기대를 모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601
"왜 이제 왔어" '볼만지고, 포옹하고' 김민재 품은 투헬 감독의 격한 환영 "프로페셔널한 김민재, 최고의 영입" 극찬 극혐
23-07-20 10:28
20600
'방한 취소' 셀틱, 일본 투어 10골 난타전…오현규이어 양현준·권혁규 한솥밥 이영자
23-07-20 06:49
20599
페리시치 대신 뛸 '세리에 정복' 신성 레프트백…"손흥민과 빨리 뛰고 싶어" 장사꾼
23-07-20 02:42
20598
'반 더 비크 결승골' 맨유, 리옹에 1-0 승리...'2연승 행진' 순대국
23-07-20 00:41
20597
안방에서 강한 김천, 충남아산 3-2 격파... 1위 등극 픽샤워
23-07-19 23:25
20596
"SON은 매우 뛰어난 선수! 빨리 같이 뛰고 싶어" 극찬...'새 파트너 활약+손흥민 부활' 기대감↑ 정해인
23-07-19 16:22
20595
바이에른 뮌헨 '감동 선물'…김민재 가족까지도 챙겼다 질주머신
23-07-19 15:34
20594
우파메카노·키미히가 먼저 인사…뮌헨 ‘첫 훈련’ 소화한 김민재 “흥분되지만 부끄럽다” 손예진
23-07-19 13:43
20593
'토트넘 웬일이야' 18세 유망주 CB 영입전, 맨유-첼시를 이겼다 호랑이
23-07-19 12:21
20592
샌디에이고, 대규모 선수단 정리...오도어-놀라 OUT [MK현장] 크롬
23-07-19 11:02
20591
"더 확인할 필요 없어"…류현진 드디어 복귀 임박, '5이닝-80구' 마지막 과제다 미니언즈
23-07-19 09:58
20590
일본에선 알칸타라보다 잘했는데…같은 한신 출신 윌커슨, 롯데 반등 카드 되나 호랑이
23-07-19 07:12
20589
샌디에이고, 대규모 선수단 정리...오도어-놀라 OUT 닥터최
23-07-19 05:21
VIEW
5월까지 반짝 활약…6월 과부하 걸려 자책점 리그 꼴찌 6시내고환
23-07-19 03:59
20587
김민재, 바이에른 뮌헨과 5년 계약! 등번호 3번 "이곳은 모든 선수의 꿈" 치타
23-07-19 02:36
20586
치고 나간 문동주, 쫓는 두 호랑이…신인왕 불꽃 레이스 뉴스보이
23-07-19 00:57
20585
'총 230만 달러' 고액 몸값 외인 2명 방출, 교체 카드 다 썼다…5강 사수 '승부수' 간빠이
23-07-18 23:42
20584
710억 아시아 역사상 최고 이적료' 김민재, 극비 출국→뮌헨 도착...역대급 오피셜 나올까 불도저
23-07-18 22:41
20583
구속·이닝↓ 방출 피하지 못한 롯데의 털보 에이스 노랑색옷사고시퐁
23-07-18 21:05
20582
국대급인데...' LG 왜 트레이드로 또 외야수 영입했나, 만년 백업 대반란이 만든→'나비효과' 사이타마
23-07-18 19:58
20581
음주운전 논란에 '이강인 확정' 숙제까지…불안한 황선홍호 조폭최순실
23-07-18 07:29
20580
빅3 시대 마침표… 스무살 스페인 황소 “내 꿈 이뤘다” 타짜신정환
23-07-18 06:11
20579
또 뽑혔다!' 박지성, 지난 20년간 성공적인 팀에서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 10인, 첫손가락에 해적
23-07-18 04:05
20578
오래 하고 싶어요” KIA 40세 타격장인의 진심…천하의 이승엽을 넘었는데, 은퇴는 남의 얘기 홍보도배
23-07-18 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