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확인할 필요 없어"…류현진 드디어 복귀 임박, '5이닝-80구' 마지막 과제다

129 0 0 2023-07-19 09:58: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순조롭게 재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류현진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그렇게 던져주면 더 확인할 필요 없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존 슈나이더 감독이 베테랑 좌완 류현진(36)의 빅리그 복귀 임박을 알렸다. 슈나이더 감독은 19일(한국시간) 캐나다 홈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를 앞두고 현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류현진이 사실상 마지막 재활 등판을 앞두고 있다고 알렸다.

류현진은 오는 22일 토론토 산하 트리플A팀인 버펄로 바이슨스 소속으로 한 차례 더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슈나이더 감독이 류현진에게 내린 마지막 과제는 5이닝 80구 이상이다. 류현진이 4번째 재활 등판에서 이 조건을 충족하고, 몸 상태도 이상이 없으면 곧 메이저리그 마운드에서 볼 수 있을 듯하다.

류현진은 앞서 루키리그와 싱글A, 트리플A 등 마이너리그 3경기에 선발 등판해 12이닝 11탈삼진 무4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직전 등판이었던 지난 16일 톨레도 버드헨스(디트로이트 산하 트리플A)와 경기에서는 5이닝 3피안타(1피홈런) 무4사구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8-2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투구 관리 능력은 꾸준히 좋았고, 마지막 등판에서 눈에 띈 건 구속 상승세다. 직구 최고 구속 89.8마일(144.5㎞), 평균 구속 87.9마일(141.4㎞)을 기록했다. 2번째 등판에서는 직구 최고 구속 88.4마일(약 142㎞), 평균 구속 86.9마일(약 140㎞)을 기록해 컨디션을 조금 더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는 평을 들었는데, 이상적인 구속 상승 곡선을 그렸다.

▲ 류현진 재활 등판 ⓒ버팔로 바이슨스 SNS
▲ 류현진이 싱글A에서 재활 등판에 나섰다. 팬에게 사인을 해주는 류현진. ⓒ더니든 블루제이스 SNS


마이너리그 공식홈페이지 MILB.com은 경기 뒤 "류현진은 2022년 6월 토미존 수술을 받고 최근 메이저리그 복귀를 위한 재활 등판 과정에 있다. 류현진의 트리플A 선발 등판은 환상적이었다"고 호평했다.

슈나이더 감독이 이닝과 투구 수만큼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구속이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의 벤 니콜슨-스미스 기자는 "토론토는 류현진의 구속(87~88마일)에 문제가 없다고 느끼고 있지만, 조금은 더 끌어올리길 바라고는 있다"고 밝혔다.

류현진 스스로도 재활 등판 과정에 만족감이 높은 상황이다. 그는 3번째 등판을 마친 뒤 '토론토스타'와 인터뷰에서 "이제 조금 더 내가 필요한 것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 계획한 대로 실행하고 있어서 기분 좋다"고 이야기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6월 토미존 수술을 받고 약 13개월째 재활 과정을 밟고 있다. 토론토는 현재 선발진 보강이 필요한 가운데 류현진의 순조로운 복귀 준비 과정을 긍정적으로 지켜보고 있는데, 누구보다 빅리그 마운드에 다시 서고 싶은 건 류현진 본인이다. 재활하는 동안 몸무게를 13㎏이나 감량하는 독한 면모를 보여준 이유다.

80구 목표를 다 채우면 류현진은 7월 말에는 빅리그 로스터에 합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MLB.com은 키건 매티슨 기자는 "85구 정도 목표를 잘 채우면 류현진이 토론토로 돌아올 날이 얼마 남지 않을 것"이라며 복귀 임박을 한번 더 강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613
[EPL 포커스] ‘SON이 토트넘 캡틴+최전방 차지’ 파트너 거취에 달라질 무게감 원빈해설위원
23-07-21 16:28
20612
토트넘, 마지막 희망도 날아가나...'손흥민 파트너' 케인, 주급 7억도 필요 없다 손예진
23-07-21 15:14
20611
PSG, 음바페에 1조 4000억원 베팅… 음바페 대답은? 호랑이
23-07-21 13:30
20610
'데 헤아 시대 종료' 맨유, '이적료 775억' 오나나 시대 개막...곧장 미국 출국 가습기
23-07-21 12:22
20609
'볼만지고, 뽀뽀하고' 김민재 향한 투헬의 격한 환영, 이유 있었다 '2년 전부터 김민재 원했다', 김민재는 '조기 훈련'으로 화답 극혐
23-07-21 09:41
20608
토트넘, 몸값 656억 첼시 '성골 유스' 스타 영입전 가세 이아이언
23-07-21 07:16
20607
두 명의 축구 거인, 잔류냐 이적이냐 캡틴아메리카
23-07-21 05:29
20606
셋업맨 수아레즈 복귀...김하성은 선발 제외 장그래
23-07-21 02:34
20605
말 많았던 3피트 라인 규정…악송구 유발했다면 아웃 조폭최순실
23-07-21 01:28
20604
토트넘 폭풍 영입 '~ing'...'호장군' 호이비에르 이적→'라이벌' 첼시 MF 빼온다 떨어진원숭이
23-07-21 00:30
20603
김민재, 본격 팀 훈련 첫 임무는 '깍두기'.. 그나브리와 호흡 골까지 타짜신정환
23-07-20 20:48
20602
‘코리언 트리오 결성’ 셀틱, 프리시즌서 日요코하마에 4-6 완패…오현규 교체 출전→공격PT 無 아이언맨
23-07-20 11:05
20601
"왜 이제 왔어" '볼만지고, 포옹하고' 김민재 품은 투헬 감독의 격한 환영 "프로페셔널한 김민재, 최고의 영입" 극찬 극혐
23-07-20 10:28
20600
'방한 취소' 셀틱, 일본 투어 10골 난타전…오현규이어 양현준·권혁규 한솥밥 이영자
23-07-20 06:49
20599
페리시치 대신 뛸 '세리에 정복' 신성 레프트백…"손흥민과 빨리 뛰고 싶어" 장사꾼
23-07-20 02:42
20598
'반 더 비크 결승골' 맨유, 리옹에 1-0 승리...'2연승 행진' 순대국
23-07-20 00:41
20597
안방에서 강한 김천, 충남아산 3-2 격파... 1위 등극 픽샤워
23-07-19 23:25
20596
"SON은 매우 뛰어난 선수! 빨리 같이 뛰고 싶어" 극찬...'새 파트너 활약+손흥민 부활' 기대감↑ 정해인
23-07-19 16:22
20595
바이에른 뮌헨 '감동 선물'…김민재 가족까지도 챙겼다 질주머신
23-07-19 15:34
20594
우파메카노·키미히가 먼저 인사…뮌헨 ‘첫 훈련’ 소화한 김민재 “흥분되지만 부끄럽다” 손예진
23-07-19 13:43
20593
'토트넘 웬일이야' 18세 유망주 CB 영입전, 맨유-첼시를 이겼다 호랑이
23-07-19 12:21
20592
샌디에이고, 대규모 선수단 정리...오도어-놀라 OUT [MK현장] 크롬
23-07-19 11:02
VIEW
"더 확인할 필요 없어"…류현진 드디어 복귀 임박, '5이닝-80구' 마지막 과제다 미니언즈
23-07-19 09:58
20590
일본에선 알칸타라보다 잘했는데…같은 한신 출신 윌커슨, 롯데 반등 카드 되나 호랑이
23-07-19 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