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시치 대신 뛸 '세리에 정복' 신성 레프트백…"손흥민과 빨리 뛰고 싶어"

131 0 0 2023-07-20 02:42: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절묘한 헤더로 돌려놓으며 득점을 기록한 우도기.
▲ 페리시치와 포옹하는 우도기.
▲ 토트넘 첫 경기에서 과감한 돌파와 패스를 선보인 우도기.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팀에 새로운 활력소가 도착했다. 신성 레프트백 데스티니 우도기(20)는 첫 인터뷰에서부터 손흥민(30)과 호흡을 기대했다.

우도기는 18일(한국시간) 스포츠 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손흥민과 함께 뛰게 됐다. 매우 기대된다"라고 손흥민과 호흡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유망주가 토트넘에 합류했다. 우도기는 2022-23시즌에 앞서 토트넘과 계약한 신성 레프트백이다. 이탈리아 세리에A의 우디네세에서 한 시즌 임대 선수로 뛴 뒤 토트넘에 복귀했다. 핵심 선수로 분류될 전망이다. '풋볼 런던'은 이적설에 휩싸인 이반 페리시치(34) 대신 우도기가 토트넘 레프트백 주전으로 나설 것이라 전망했다.

이미 이탈리아 무대에서 검증받은 자원이다. 우도기는 2022-23시즌 세리에A 33경기에서 3골 4도움을 기록했다. 세리에A 베스트 11 수비 후보에도 올랐다. 우디네세에서 우도기는 측면 공격과 수비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하며 빛났다.

▲ 이반 페리시치는 이번 여름 토트넘 홋스퍼를 떠날 전망이다.
▲ 첫 경기를 지휘하고 있는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 손흥민이 포스테코글루 신임 감독과 기자회견에서 함박웃음을 지었다 ⓒ 토트넘 홋스퍼


토트넘이 큰 기대를 거는 자원이다. 우도기는 지난 시즌 도중 토트넘 홈 경기장을 찾았다. 당시 손흥민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풋볼 런던'에 따르면 토트넘 관계자들은 원소속팀을 방문한 우도기를 열렬히 맞았다. 이탈리아 전문가 파라티치 전 토트넘 단장도 우도기의 재능을 극찬한 바 있다.

신임 감독 첫 경기에서도 눈도장을 찍었다. 우도기는 18일 호주 퍼스에서 열린 웨스트햄과 프리시즌 경기에서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출전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포백 전술에서 레프트백을 맡았다.

날카로운 움직임을 선보였다. 우도기는 저돌적인 돌파와 감각적인 패스를 선보였다. 공격수 히샤를리송과 원투 패스를 시도했지만, 히샤를리송의 패스가 살짝 길게 떨어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득점력까지 선보였다. 우도기는 후반 26분 코너킥 상황에서 절묘한 헤더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머리를 뒤로 젖히며 날린 슈팅은 루카스 파비안스키를 넘어 골문 왼쪽 구석으로 향했다. 첫 경기에서 가능성을 보이기 충분했다.

다만 손흥민과 호흡은 아직 맞추지 못했다. 손흥민은 토트넘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휴식 차원으로 명단 제외됐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레스터 시티와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 손흥민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612
토트넘, 마지막 희망도 날아가나...'손흥민 파트너' 케인, 주급 7억도 필요 없다 손예진
23-07-21 15:14
20611
PSG, 음바페에 1조 4000억원 베팅… 음바페 대답은? 호랑이
23-07-21 13:30
20610
'데 헤아 시대 종료' 맨유, '이적료 775억' 오나나 시대 개막...곧장 미국 출국 가습기
23-07-21 12:22
20609
'볼만지고, 뽀뽀하고' 김민재 향한 투헬의 격한 환영, 이유 있었다 '2년 전부터 김민재 원했다', 김민재는 '조기 훈련'으로 화답 극혐
23-07-21 09:41
20608
토트넘, 몸값 656억 첼시 '성골 유스' 스타 영입전 가세 이아이언
23-07-21 07:16
20607
두 명의 축구 거인, 잔류냐 이적이냐 캡틴아메리카
23-07-21 05:29
20606
셋업맨 수아레즈 복귀...김하성은 선발 제외 장그래
23-07-21 02:34
20605
말 많았던 3피트 라인 규정…악송구 유발했다면 아웃 조폭최순실
23-07-21 01:28
20604
토트넘 폭풍 영입 '~ing'...'호장군' 호이비에르 이적→'라이벌' 첼시 MF 빼온다 떨어진원숭이
23-07-21 00:30
20603
김민재, 본격 팀 훈련 첫 임무는 '깍두기'.. 그나브리와 호흡 골까지 타짜신정환
23-07-20 20:48
20602
‘코리언 트리오 결성’ 셀틱, 프리시즌서 日요코하마에 4-6 완패…오현규 교체 출전→공격PT 無 아이언맨
23-07-20 11:05
20601
"왜 이제 왔어" '볼만지고, 포옹하고' 김민재 품은 투헬 감독의 격한 환영 "프로페셔널한 김민재, 최고의 영입" 극찬 극혐
23-07-20 10:28
20600
'방한 취소' 셀틱, 일본 투어 10골 난타전…오현규이어 양현준·권혁규 한솥밥 이영자
23-07-20 06:49
VIEW
페리시치 대신 뛸 '세리에 정복' 신성 레프트백…"손흥민과 빨리 뛰고 싶어" 장사꾼
23-07-20 02:42
20598
'반 더 비크 결승골' 맨유, 리옹에 1-0 승리...'2연승 행진' 순대국
23-07-20 00:41
20597
안방에서 강한 김천, 충남아산 3-2 격파... 1위 등극 픽샤워
23-07-19 23:25
20596
"SON은 매우 뛰어난 선수! 빨리 같이 뛰고 싶어" 극찬...'새 파트너 활약+손흥민 부활' 기대감↑ 정해인
23-07-19 16:22
20595
바이에른 뮌헨 '감동 선물'…김민재 가족까지도 챙겼다 질주머신
23-07-19 15:34
20594
우파메카노·키미히가 먼저 인사…뮌헨 ‘첫 훈련’ 소화한 김민재 “흥분되지만 부끄럽다” 손예진
23-07-19 13:43
20593
'토트넘 웬일이야' 18세 유망주 CB 영입전, 맨유-첼시를 이겼다 호랑이
23-07-19 12:21
20592
샌디에이고, 대규모 선수단 정리...오도어-놀라 OUT [MK현장] 크롬
23-07-19 11:02
20591
"더 확인할 필요 없어"…류현진 드디어 복귀 임박, '5이닝-80구' 마지막 과제다 미니언즈
23-07-19 09:58
20590
일본에선 알칸타라보다 잘했는데…같은 한신 출신 윌커슨, 롯데 반등 카드 되나 호랑이
23-07-19 07:12
20589
샌디에이고, 대규모 선수단 정리...오도어-놀라 OUT 닥터최
23-07-19 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