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225 0 0 2021-11-03 21:25: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포기했네.'

무려 7300만 파운드를 투자했다. 몇 년을 공들여 힘겹게 영입에 성공했다. 하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제이든 산초(맨유) 얘기다.

산초는 올 시즌을 앞두고 도르트문트를 떠나 맨유에 합류했다. 기대가 컸다. 산초는 잉글랜드가 주목하는 자원이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하지 않다. 그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경기 출전에 그쳤다. 선발은 단 세 차례.

3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베르가모의 게비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탈란타와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4차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산초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후반 42분에서야 맥토미니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산초는 맨유에서 출전 시간이 부족하다. 도니 반 더 비크와 비교하게 만들었다. 팬 일부는 그가 또 다른 반 더 비크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보도했다. 반 더 비크는 2020년 여름 맨유에 합류했다. 몸값을 3500만 파운드. 하지만 그는 올 시즌 EPL 6분 출전에 그친 상태. 반 더 비크 역시 아탈란타전에서 후반 42분 교체 투입됐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산초는 100% 반 더 비크2.0', '산초는 새로운 반 더 비크가 되고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몇 차례 산초의 경기력이 좋지 않은 것을 봤다. 최고의 경기를 끌어내는 법을 알지 못했다. 포기했다고 생각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맨유의 레전드 게리 네빌 역시 "산초도 조심하지 않으면 반 더 비크처럼 똑같은 결과가 될 것"이라고 한탄했다 



guest07.png 창아리 마바리총판꺼져 + 댓글모음
2021-11-03 22:14:34

탈 맨유는 과학이지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68
[롤드컵 미디어데이] "풀세트 사람 할 짓 아냐" 양 팀 모두 3:0 예상 극혐
21-11-04 11:55
13167
바우어, 옵트아웃 포기...다저스, 내년 378억원 줘야 미니언즈
21-11-04 10:31
13166
손흥민 좌측 윙포워드 예상...콘테식 3-4-3 개봉박두 물음표
21-11-04 09:56
13165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11-04 09:23
13164
맨유 레전드 '분노 폭발'..."넌 도대체 언제까지 멍청한 짓 할 거야" 조현
21-11-04 08:02
13163
본머스 패가 하필은 오늘이냐 앗살라
21-11-04 06:34
13162
콘테, 계약은 했지만 지휘봉 못 잡는 이유…‘복장 터지는 행정 처리’ 닥터최
21-11-04 04:13
13161
밀란을 까야 대나 말아야대나 찌끄레기
21-11-04 02:08
13160
'충격' 2002년생 네덜란드 미래, 우울증으로 은퇴 고려 6시내고환
21-11-04 00:33
VIEW
'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 1 뉴스보이
21-11-03 21:25
13158
오리온 승 언더 간빠이
21-11-03 19:04
13157
韓 잡고 싶은 UAE의 명단, 핵심+역전의 용사+귀화 선수까지 호출 박과장
21-11-03 17:08
13156
누누 흔적 지우는 토트넘, 라커룸 '바닥 스티커' 먼저 뗐는데... 사이타마
21-11-03 16:36
13155
나성범 올인인가…NC 선수단 대거 정리, 칼바람 또 불지도 이아이언
21-11-03 14:16
13154
토트넘 경기장 밖 쓰러진 남성 도운 시민, 알고보니 호이비에르…"시민영웅" 찬사 조폭최순실
21-11-03 13:02
13153
'흥분 그 이상' 이것이 명장 효과…선수단 의욕까지 단번에 ↑ 떨어진원숭이
21-11-03 11:26
13152
'3억달러' FA 유격수 최대어, 다저스 떠나면? 타격왕 예비 FA 있다 가습기
21-11-03 10:13
13151
'내셔널리그도 DH 도입한다는데', 227억 포기하고 FA 선언? 물음표
21-11-03 09:03
13150
'토트넘 감독' 콘테, 매의 눈으로 선수들 훈련 응시 소주반샷
21-11-03 03:51
13149
“프랑스서 가장 위대한 재능” PSG, 맨유에서 ‘공짜’로 데려온다 정해인
21-11-03 02:40
13148
시즌 마감한 홍원기 감독의 진심 “이용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와꾸대장봉준
21-11-03 01:15
13147
"얘들아 즐겨" 캡틴의 허슬플레이와 포효…미러클 깨웠다 아이언맨
21-11-02 23:56
13146
'충격' 메시, 동료의 배신 알고 있었다 물음표
21-11-02 22:20
13145
NC 칼바람, 임창민-김진성 전격 방출…박진우도 재계약 불가 통보 불쌍한영자
21-11-02 2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