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남아 달라 해 줘 고맙다, 나는 남고 싶다"

249 0 0 2021-12-11 22:25:3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동료들이 '남아 달라'고 해 줘 고맙다. 그 마음이 참 고맙다."

올 시즌을 끝으로 삼성 라이온즈에서는 3명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강민호와 박해민, 그리고 이번 FA 시장에서 유일한 선발 투수인 백정현이다. 동료들은 전원 잔류를 희망한다. 원태인은 지난 4일 양준혁야구재단이 주최한 자선야구대회를 통해 "모두 삼성의 주축들이신데, 남아 주셔야 내년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할 수 있다"며 "모두 우리 팀에 필요한 선수들이다. 잡아 주시면 좋겠다"고 바랐다.

백정현은 그 마음이 고맙다. 최근 한국은퇴선수협회와 일구회에서 최고투수상을 받는 등 바쁜 비시즌을 보내고 있는 백정현은 "팀 동료들이 '남아 달라'고 해 줘 고맙다. 그 선수들도 나와 같은 상황이 오면 도움을 주고 싶다"며 "시장 평가는 내가 정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마음이지 않겠나. 그 마음이 고맙다. 삼성에 오래 있었던 만큼 팬 분들과 동료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고려해야 했던 요소들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지난 2007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전체 8순위로 삼성 유니폼을 입은 백정현은 올 시즌 27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63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1.24로 맹활약하며 입단 이후 최고의 해를 보냈다. 평균자책점과 승리 부문에서는 각 2위, 공동 4위에 올랐는데, 국내 선발 투수 가운데서는 백정현이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이에 야구인들의 인정을 받고 한은회와 일구회에서 최고투수상을 받았다.

백정현은 자신의 FA와 관련해 "에이전트에게 맡겨 둔 상태다. 계약할 때 연락 달라고 했다. 기다리고 있다. 빨리 하면 좋겠다"면서 "삼성에 있고 싶은 마음이 크다. 조건들은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류 의사가 협상에서는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물음에 "불리할 거라고 생각지 않는다"며 "구단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당연히 영입하려 할 거다. 물론 내가 삼성에 남고 싶다고 해서 내 마음대로 남을 수 있는 건 또 아니다. 단지 바람일 뿐이다. 내 말에 큰 영향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에이전트와 만나 보면 잘 하시더라. 믿고 맡긴다. 내가 요구한 것보다 훨씬 잘 해 주실 분이다. 특별히 요구한 점은 없다"며 "나보다 훨씬 잘 아는 분이다. 그동안 많은 계약을 이끌어 냈다. 내가 보채면 더 그르칠 수 있다. 가만히 있으면 알아서 될 거다"라며 믿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삼성 남아 달라 해 줘 고맙다, 나는 남고 싶다" 해골
21-12-11 22:25
13683
토트넘, 렌전 일정 재조정 실패…0-3 몰수패 가능 소주반샷
21-12-11 21:06
13682
제정신이야?...'완패+탈락' 이후 웃음 지었던 바르사 DF, 결국 사과 나베하앍
21-12-11 19:52
13681
'부임 후 4G 1무 3패' 제노아 셰브첸코, "더비 패배…실망스러운 날" 남자성기사요
21-12-11 18:04
13680
토트넘, 딜레마 빠졌다! 'UECL 포기' or 'PL 일정 또 변경' 킁킁
21-12-11 17:10
13679
바르샤부터 아스널까지, 선발 2G '맨유 골칫덩이' 반전 4개 팀 러브콜 스킬쩐내
21-12-11 13:27
13678
'모든 게 최악' 바르사, 유로파에서 경쟁력 있을까 릅갈통
21-12-11 12:17
13677
바르셀로나, ‘799억’에 맨시티 페란 토레스 영입 합의 갓커리
21-12-11 11:42
13676
"손흥민 영입하려면 최소 2명은 팔아야" 박지성의 맨유 이적 촉구에 英언론 분석 날강두
21-12-11 09:42
13675
행님들 즐토요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11 08:17
13674
‘올 것이 온 것인가’ 황희찬 맨시티전 벤치행 주장(영국 매체) “포덴세에 기회 줘야” 섹시한황소
21-12-11 06:20
13673
한국 여자 대표팀, 中 제치고 아시아 4강...FIFA랭킹 18위 박과장
21-12-11 03:59
13672
“폐에 물 찼다”... 백신 거부 키미히, '코로나 후유증' 심각해 복귀 불가 사이타마
21-12-11 02:47
13671
바르사 충격적인 선수단 '개편' 예정…시작은 핵심 3인방 '매각' 가츠동
21-12-11 00:16
13670
스피드 과시한 SK, 오리온전 3전 전승 … 1위 KT에 1게임 차 추격 군주
21-12-10 22:10
13669
이제 뒤가 없다 장그래
21-12-10 20:21
13668
고의? 실수? 中배구협회, 김연경 ‘랭킹 1위’ 뒤늦게 수정하다 닥터최
21-12-10 17:20
13667
[현장인터뷰]'무단이탈 논란' 조송화 "선수 복귀 원한다. 팀 나간적 없다" 앗살라
21-12-10 16:03
13666
다 팔아 버리겠다...'추락' 바르사, 분노의 방출 명단 작성 장사꾼
21-12-10 15:30
13665
‘백신 반대파’ 키미히, 폐 악화돼 시즌 아웃...“체액 고였다” 오타쿠
21-12-10 13:16
13664
'코로나 확진' 손흥민, 후유증 때문에 '폭풍 드리블' 어떡해~ 호랑이
21-12-10 12:12
13663
토트넘 DF, "나 코로나 걸렸어"...SNS로 '깜짝' 감염 고백 아이언맨
21-12-10 11:28
13662
마차도 보낸 롯데, 다저스 출신 피터스 영입 “리모델링 사직구장에 적합” 음바페
21-12-10 10:44
1366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10 0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