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도 못한 '삼도류' 출현 소식에 日도 기대만발

195 0 0 2021-12-12 23:21: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도류' 마이클 로렌젠(29)이 팀 동료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에 이어 투타겸업에 도전한다. 또 다른 이도류 선수가 오타니와 함께 뛴다는 소식에 일본 언론의 기대도 크다.

일본 매체 풀카운트는 지난 11일(한국시간) 디 애슬레틱을 인용해 "오타니와 함께 이도류를 하는 스타일까요? 7년 만에 선발 투수로 도전하는 로렌젠이 자신감을 보였다"라고 소개했다.

올해 FA가 된 로렌젠은 지난달 29일 에인절스와 1년 700만 달러(약 83억원) 계약을 맺었다. 그는 최근 디 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에인절스로부터 선발 로테이션 합류를 확인받았다"고 말했다.

2013년 드래프트 1라운드로 신시내티에 지명된 로렌젠은 오타니에 앞서 메이저리그에서 투타겸업을 하던 선수다. 2015년 데뷔 후 투수로서 꾸준히 마운드에 올랐고 통산 295경기에 등판해 23승 23패 평균자책점 4.07을 기록했다. 이 중 선발 등판은 데뷔 시즌인 2015년에 몰려있고(26경기 중 21경기) 대부분 불펜으로서만 활약했다.

타자로서도 매년 빠지지 않고 꾸준히 출전했다. 321경기 147타석에 들어서서 타율 0.233, 7홈런 24타점 5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710으로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여기에 한술 더 떠 로렌젠은 철저히 지명타자로만 출전했던 오타니와 달리 외야수로서 수비도 소화했다. 중견수로서 22경기 81이닝, 우익수로서 6경기 6이닝, 좌익수로서 8경기 9이닝이다.

투타겸업을 이도류로 부르는 일본식 표현대로면 수비까지 해낸 로렌젠은 삼도류를 한 셈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오타니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하지만 로렌젠의 투타겸업은 어디까지나 대타, 대수비 등 한정적으로 이뤄졌다. 

로렌젠에게 희망이 된 것이 오타니다. 그동안 일시적인 이벤트로 여겨진 투타겸업을 오타니가 MVP 활약으로 끝내 가능한 일이었음을 증명했다. 오타니의 성공으로 로렌젠에게도 투타겸업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에인절스가 그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활용할지 정하진 않았다. 그러나 로렌젠이 직접 조 매든 에인절스 감독에게 "외야 수비와 타격을 준비한다"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로렌젠은 선발로서 6년 만에 나서는 것에 대해 "나는 전보다 똑똑해지고 경험도 많아졌다. 선발에서나 불펜에서나 내 공은 똑같다. 오히려 현재는 선발로 뛰는 것이 낫다고 느낀다"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어"구단에 (무리하게) 부탁할 생각은 없지만, 난 당연히 타석에 서고 싶다. 내가 (타자로서) 팀 승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타격도 잘 준비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풀카운트도 "로렌젠이 오타니와 또 다른 이도류 스타일로 활약할까. 내년 그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71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13 09:03
13715
"켈리 기사 내일 내려다가…" 일요일 4시 깜짝 발표 속사정 와꾸대장봉준
21-12-13 07:01
13714
이용규 방출→정수빈 실패→꼴찌...'돈쭐' 정민철, 터크먼 닮은 한 명 눈에 띄는데... 철구
21-12-13 05:49
13713
"이번주 FA 폭탄 터진다" 큰손들 움직이나 '업계 폭풍전야' 애플
21-12-13 04:16
13712
뻔뻔한 中 구단, 임금 체불로 떠나려는 귀화 선수한테..."제발 남아줘" 가습기
21-12-13 02:55
13711
'볼보이가 공을 안 준다?' 승강 PO 명품경기 망친 '옥에 티' 미니언즈
21-12-13 01:38
13710
여자배구 구단들 “영입 생각 없다”… 조송화, 이다영의 길 걷나 크롬
21-12-13 00:30
VIEW
오타니도 못한 '삼도류' 출현 소식에 日도 기대만발 극혐
21-12-12 23:21
13708
푸이그를 향한 ‘두 가지 시선’ 아이언맨
21-12-12 22:06
13707
10승 ERA 2.18 좌완 특급 아쉽지만…LG 준비가 빨랐다 손나은
21-12-12 21:08
13706
홀란드 에이전트 라이올라, 역대급 수수료 요구..."로메로 몸값 내놔" 닥터최
21-12-12 19:43
13705
‘난폭한 행위→퇴장’ 호날두, 버티고 버티다 선수단에 노트북 쐈다 찌끄레기
21-12-12 16:48
13704
'그 덩치로?' 뤼디거, 경기 종료 후 리즈 선수들과 난투극 치타
21-12-12 16:00
13703
'EPL에서 가장 기이한 퇴장'…감독부터 언론까지 맹비난 뉴스보이
21-12-12 14:58
13702
제라드의 오언 놀리기, “내가 너처럼 맨유에서 뛰었니?” 불쌍한영자
21-12-12 11:36
13701
콘테 '첫 이적시장' 임박...토트넘, '알리 포함' 잉여 자원 대거 숙청 간빠이
21-12-12 10:24
13700
'한국 이래서 못 간다' 김광현 원하는 ML팀 '또' 나왔다... 벌써 8팀째 해적
21-12-12 04:31
13699
"동남아 이동준에서 아시아 이동준으로"...박항서 매니지먼트 DJ 이동준 대표 각오 장사꾼
21-12-12 03:24
13698
'맞대결 3연승' 이관희 "상대 앞선 둘의 연봉, 조만간 내 통장에 들어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순대국
21-12-12 02:17
13697
김하성 계약 1년 그 후…SD 후회? 필라델피아 트레이드 후보 지목 원빈해설위원
21-12-12 01:09
13696
김민재 이적길 열린다… “페네르바체, 대체 수비수 찾았다” 질주머신
21-12-11 23:20
13695
"삼성 남아 달라 해 줘 고맙다, 나는 남고 싶다" 해골
21-12-11 22:25
13694
토트넘, 렌전 일정 재조정 실패…0-3 몰수패 가능 소주반샷
21-12-11 21:06
13693
제정신이야?...'완패+탈락' 이후 웃음 지었던 바르사 DF, 결국 사과 나베하앍
21-12-11 1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