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덩치로?' 뤼디거, 경기 종료 후 리즈 선수들과 난투극

228 0 0 2021-12-12 16:00: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첼시의 센터백 안토니오 뤼디거가 리즈전 경기 종료 직후 선수들과 난투극을 벌이며 화제를 일으켰다.

첼시는 12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템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리즈 유나이티드를 3-2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첼시는 승점 36점(11승 3무 2패)으로 3위, 리즈는 승점 16점(3승 7무 6패)으로 15위에 위치했다.

이날 양 팀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전반 25분 마르코스 알론소가 박스 안쪽에서 파울을 범하면서 페널티킥을 내줬고, 키커로 나선 하피냐가 침착하게 성공시켜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어 첼시는 반격을 나섰다. 전반 42분 알론소의 크로스를 메이슨 마운트가 마무리하며 동점을 맞췄고, 후반 10분 뤼디거가 박스 안에서 파울을 얻어내면서 페널티킥을 얻었고, 조르지뉴가 상단을 노린 슈팅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리즈는 선수 교체를 감행하며 균형을 맞출 수 있었다. 후반 37분 타일러 로버츠의 크로스를 조 겔하트가 마무리하면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종료 직전 첼시는 황금 같은 찬스를 얻어냈다. 후반 추가시간 뤼디거는 또다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조르지뉴가 오른쪽 하단으로 슈팅을 성공시키며 '펠레 스코어' 3-2로 첼시가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마자 양 팀 선수들은 난투극을 펼쳤다. 터치라인 근처에서 뤼디거는 화가 난 상태로 주니어 피르포를 붙잡고 놓지 않았다. 곧바로 양 팀 선수들은 두 선수의 싸움을 말리기 시작했다.

이어서 뤼디거는 적극적으로 싸움을 말리던 리즈의 디에고 요렌테와 또다시 신경전을 펼쳤고, 이 과정에서 요렌테는 옐로카드를 받게 됐다. 결국 거대한 체구를 지닌 로멜루 루카쿠가 뤼디거를 말리는데 성공하며 상황은 종료됐다.

이 사태에 대해 토마스 투헬 감독은 뤼디거가 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을 얻은 장면에서부터 촉발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뤼디거는 감정적인 리더이자 경기장 내 공격적인 성격이고, 추후 다른 징계를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동점이라고 생각했을 당시 얻어냈던 승리였기 때문에 리즈 선수들의 허망함을 이해할 수 있다. 리즈는 강한 팀이고 우리처럼 지는 것을 싫어한다. 일이 나쁘게 마무리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724
단 26일, 강원FC를 탈바꿈시킨 최용수의 세 가지 선택 순대국
21-12-13 17:16
13723
DB 강상재가 말하는 김종규와 호흡, “편하고 든든” 해골
21-12-13 16:34
13722
"나도 나갈래" 맨유, 1월 엑소더스 터진다... 몇 명 이탈하나 오타쿠
21-12-13 15:41
13721
[오피셜] IG의 심장 ‘루키’ 송의진, 소속팀과 계약 종료 손예진
21-12-13 14:03
13720
“1군서도 좋은 활약할 선수들로 키우고파” 호랑이
21-12-13 13:11
13719
"할아버지 장례식장까지..." 코로나 확진 키미히, 선넘은 언론 비판 아이언맨
21-12-13 12:37
13718
미나미노, 결국 리버풀 방출 리스트… "클롭의 1월 매각 4인 포함" 가습기
21-12-13 11:49
13717
키미히, '선 넘은' 독일 언론에 분노..."할아버지 장례식장까지 찾아왔다" 미니언즈
21-12-13 10:50
1371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13 09:03
13715
"켈리 기사 내일 내려다가…" 일요일 4시 깜짝 발표 속사정 와꾸대장봉준
21-12-13 07:01
13714
이용규 방출→정수빈 실패→꼴찌...'돈쭐' 정민철, 터크먼 닮은 한 명 눈에 띄는데... 철구
21-12-13 05:49
13713
"이번주 FA 폭탄 터진다" 큰손들 움직이나 '업계 폭풍전야' 애플
21-12-13 04:16
13712
뻔뻔한 中 구단, 임금 체불로 떠나려는 귀화 선수한테..."제발 남아줘" 가습기
21-12-13 02:55
13711
'볼보이가 공을 안 준다?' 승강 PO 명품경기 망친 '옥에 티' 미니언즈
21-12-13 01:38
13710
여자배구 구단들 “영입 생각 없다”… 조송화, 이다영의 길 걷나 크롬
21-12-13 00:30
13709
오타니도 못한 '삼도류' 출현 소식에 日도 기대만발 극혐
21-12-12 23:21
13708
푸이그를 향한 ‘두 가지 시선’ 아이언맨
21-12-12 22:06
13707
10승 ERA 2.18 좌완 특급 아쉽지만…LG 준비가 빨랐다 손나은
21-12-12 21:08
13706
홀란드 에이전트 라이올라, 역대급 수수료 요구..."로메로 몸값 내놔" 닥터최
21-12-12 19:43
13705
‘난폭한 행위→퇴장’ 호날두, 버티고 버티다 선수단에 노트북 쐈다 찌끄레기
21-12-12 16:48
VIEW
'그 덩치로?' 뤼디거, 경기 종료 후 리즈 선수들과 난투극 치타
21-12-12 16:00
13703
'EPL에서 가장 기이한 퇴장'…감독부터 언론까지 맹비난 뉴스보이
21-12-12 14:58
13702
제라드의 오언 놀리기, “내가 너처럼 맨유에서 뛰었니?” 불쌍한영자
21-12-12 11:36
13701
콘테 '첫 이적시장' 임박...토트넘, '알리 포함' 잉여 자원 대거 숙청 간빠이
21-12-12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