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잘 어울린다 했더니…'판매량 1위' 황의조, 현지서 인기 '폭발'

266 0 0 2021-12-19 06:22:0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국가대표 공격수 황의조(29)가 소속팀 지롱댕 드 보르도 내에서 서드 유니폼 판매 1순위를 달리고 있다. 꾸준하게 득점을 책임지면서 활약하는 가운데 팬들에게도 인정받으면서 확실한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프랑스 매체 'Sportune'은 17일(한국시간) "최근 보르도의 유니폼 판매 수익이 공개됐다"면서 "클럽 창단 1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출시된 서드 유니폼이 기존에 홈, 어웨이 유니폼보다 더 많은 판매량을 달성했다. 현재 서드 유니폼 재고가 부족해 재입고 계획도 전해졌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보르도 공식 매장에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서드 유니폼의 판매량을 전체적으로 놓고 봤을 때 대다수 팬은 유니폼 뒷면에 이름과 등번호 마킹으로 황의조를 택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장 오나나(21), 오타비우(27) 등이 팬들에게 선택을 받고 있는 중이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월 보르도는 창단 1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 서드 유니폼을 제작해 공식 발표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홈 유니폼과 큰 차이가 없었다. 가슴 라인에 브이(V) 무늬가 새겨졌고, 어깨 라인에는 아디다스 특유의 삼선이 들어갔다.

다만 엠블럼이 기존과는 차이가 있었고, 색상 역시 확실하게 눈에 띄었다. 보르도의 특산품으로 유명한 와인을 상징하는 색이 사용되면서 특징을 살렸다. 이에 현지에서는 큰 인기를 몰았다. 특히 색상이 예쁘다는 평가가 나오더니 판매율이 급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보르도의 주포로 활약 중인 황의조가 경기장에서 입고 나온 모습이 공개되자 국내에서는 잘 어울린다는 견해가 주를 이뤘다. 그리고 현지 팬들로부터도 가장 많은 선택을 받으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 중이다.

황의조는 지난 2019년 여름 보르도로 이적했다. 이적 후 지금까지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데뷔 시즌 공식전 26경기에 출전해 6골 2도움을 기록했고, 지난 시즌에는 간판 공격수로 자리 잡으며 총 37경기 동안 12골 3도움을 올리며 최다 득점자로 등극했다.

이번 시즌은 지금까지 13경기에 나서 6골 2도움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보르도 유니폼을 입은 이래로 통산 24번째 골을 터뜨렸고, 과거 AS모나코에서 뛰었을 때 25골을 기록한 박주영(36)의 리그1 아시아 최다득점 기록 경신까지 1골만 남겨두게 됐다.

한편, 재밌는 사실은 보르도는 올 시즌 140주년 기념 서드 유니폼을 입은 3경기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황의조는 3골을 넣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18
"英 주장 고려해선 안돼" 전 EPL 심판, 케인 태클 경고 맹비난 캡틴아메리카
21-12-20 16:50
13817
"경기 끝낼 수 있었는데"…개인 기록보다 팀을 먼저 생각했다 가츠동
21-12-20 15:05
13816
'연봉 2배 껑충!' 맨시티, B.실바와 재계약 추진...'KDB-스털링 수준' 군주
21-12-20 13:49
13815
SON에게 또 당한 클롭 "손흥민의 침투에 고전했다" 장그래
21-12-20 11:56
13814
"역사상 최악의 선수" 혹평 속 방출... 日카가와 '끝없는 추락' 불도저
21-12-20 07:56
13813
교체당한 수아레스의 분노, "시메오네, 깡패 개X식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0 05:44
13812
'손흥민 7호골+로버트슨 퇴장' 토트넘, 리버풀에 2-2 무승부...7위 유지 섹시한황소
21-12-20 03:58
13811
'코로나 직격탄→GK 2명 대기' 첼시, 황희찬 빠진 울버햄턴과 0대0 무 박과장
21-12-20 01:22
13810
첼시 달려 사이타마
21-12-19 23:52
13809
리버풀 묻지마 승이다 군주
21-12-19 22:38
13808
'쏘니 고마워'...손흥민, "우리 모두가 케인을 위해 기회를 만들어줘야 해!" 군주
21-12-19 21:23
13807
김민재·이재성·이동국 척추라인...‘전북 13년’ 김상식 감독의 베스트11 치타
21-12-19 18:43
13806
[오피셜] 울산현대, 국가대표 수비수 김영권 영입 간빠이
21-12-19 17:14
13805
[LPL] '이 로스터에 더샤이?' 웨이보 게이밍(WBG), TT 완파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19 15:52
13804
[LPL] '카나비-로컨 돌아와' JDG, '정글-원딜 격차'로 BLG에 패배 소주반샷
21-12-19 14:37
13803
레알 최악의 먹튀, 방출 1순위에서 선발 요원으로 '대반전' 오타쿠
21-12-19 13:09
13802
한화에서 은퇴한 이성열, kt 코치로 새 출발…2군 양성 맡는다 가습기
21-12-19 11:24
13801
팬서비스도 잘했던 키움의 신데렐라, 20대 나이에 은퇴 선언 미니언즈
21-12-19 09:40
VIEW
역시 잘 어울린다 했더니…'판매량 1위' 황의조, 현지서 인기 '폭발' 정해인
21-12-19 06:22
13799
돌문이 지다니 해적
21-12-19 05:01
13798
‘이재성 64분 교체 아웃’ 마인츠, 프랑크푸르트전 0-1패…리그 8위 ↓ 홍보도배
21-12-19 03:19
13797
우레이, “유럽파 많은 한국·일본, 亞 다른 국가와 수준 달라” 재조명 장사꾼
21-12-19 01:32
13796
사비 감독, 3G 무승 바르셀로나에 “생각보다 어렵다” 원빈해설위원
21-12-19 00:05
13795
호날두 꼰대질에 질린 20살 신예 공격수, '맨유 떠나고 싶다' 픽도리
21-12-18 2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