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서 은퇴한 이성열, kt 코치로 새 출발…2군 양성 맡는다

195 0 0 2021-12-19 11:24: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올 시즌 한화에서 현역 유니폼을 벗은 이성열(오른쪽)이 kt 코치로 새 출발을 알린다. ⓒ곽혜미 기자[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올 시즌 도중 현역에서 은퇴한 이성열(37)이 지도자로 새 출발을 알린다. 통합우승팀 kt 위즈에서 코치직을 맡는다.

kt 사정이 밝은 복수의 야구계 관계자들은 18일 “최근 한화 이글스를 떠난 이성열이 kt로 간다. 정확한 보직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2군 타격코치를 맡을 가능성이 높다고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순천북초와 순천이수중, 순천효천고를 나온 이성열은 2004년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데뷔했다. 장타력을 지닌 왼손 거포로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LG에선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고, 결국 2008년 6월 성사된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두산 베어스로 이적했다.

LG의 라이벌 구단으로 자리를 옮긴 이성열은 2010년 129경기 타율 0.263 24홈런 86타점 77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주가를 높였다. 이어 2012년 7월 오재일과 트레이드돼 넥센 히어로즈로 향했다가 2015년 4월 생애 3번째 트레이드를 통해 한화로 이적했다.

한화에서 30대를 맞이한 이성열은 외야수와 지명타자를 오가며 중심타선을 책임졌다. 2017년 21홈런을 시작으로 2018년 34홈런, 2019년 21홈런을 때려내며 전성기를 달렸다.

그러나 이성열은 지난해 대포 숫자가 8홈런으로 줄어든 뒤 올 시즌 46경기 타율 0.210 2홈런 20타점 15득점으로 부진했고, 결국 8월 은퇴를 택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1506경기 타율 0.253 190홈런 698타점 588득점이다.

▲ 한화 이성열이 10월 30일 대전 두산전 직후 구단이 마련한 은퇴식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한화 이글스현역 마지막 타석이 된 8월 14일 대전 NC 다이노스전에서 3회말 만루홈런을 쏘아올리며 그라운드와 작별했던 이성열은 은퇴 후 한화의 2군 전력분석원으로 부임해 새로운 인생을 개척했다. 또, 홈 최종전이었던 10월 30일 대전 두산 베어스전이 끝난 뒤에는 구단이 마련한 깜짝 은퇴식을 통해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올 시즌 종료 시점까지 2군 전력분석원으로 일한 이성열은 계약이 만료되며 한화를 떠났다. 이어 지도자로 일할 곳을 찾았고, kt와 뜻이 맞아 함께하게 됐다.

한편 2015년 KBO리그 1군 진입 후 구단 사상 처음으로 올 시즌 통합우승을 달성한 kt는 1군과 2군 코칭스태프 개편을 진행했고, 이는 최근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25
"팀 떠나겠다" 큰소리쳤지만 불발...그런데 주급은 두배 껑충 뛴 '맨시티 에이스'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1 03:19
13824
내년 1월에 봐요…조용한 보상금 22.5억원 거포, C등급 냉정한 현실 섹시한황소
21-12-21 02:08
13823
양현종 직접 등판, KIA 나성범 프로세스...22일 협상 서로 절박하다 박과장
21-12-21 00:47
13822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에게 독설…'후회하지 않길 바란다' 미니언즈
21-12-20 23:06
13821
토트넘, 렌전 몰수패 처리...충격의 UECL 탈락 순대국
21-12-20 21:50
13820
LG 보호선수 명단 받은 삼성, "좋은 선수들 눈에 띈다...포지션 상관없이 최고 선수 고를 것" 크롬
21-12-20 20:17
13819
레알 '최악의 먹튀' 기회오나...감독 "후반기 개과천선...팀의 무기될 것" 이아이언
21-12-20 17:27
13818
"英 주장 고려해선 안돼" 전 EPL 심판, 케인 태클 경고 맹비난 캡틴아메리카
21-12-20 16:50
13817
"경기 끝낼 수 있었는데"…개인 기록보다 팀을 먼저 생각했다 가츠동
21-12-20 15:05
13816
'연봉 2배 껑충!' 맨시티, B.실바와 재계약 추진...'KDB-스털링 수준' 군주
21-12-20 13:49
13815
SON에게 또 당한 클롭 "손흥민의 침투에 고전했다" 장그래
21-12-20 11:56
13814
"역사상 최악의 선수" 혹평 속 방출... 日카가와 '끝없는 추락' 불도저
21-12-20 07:56
13813
교체당한 수아레스의 분노, "시메오네, 깡패 개X식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0 05:44
13812
'손흥민 7호골+로버트슨 퇴장' 토트넘, 리버풀에 2-2 무승부...7위 유지 섹시한황소
21-12-20 03:58
13811
'코로나 직격탄→GK 2명 대기' 첼시, 황희찬 빠진 울버햄턴과 0대0 무 박과장
21-12-20 01:22
13810
첼시 달려 사이타마
21-12-19 23:52
13809
리버풀 묻지마 승이다 군주
21-12-19 22:38
13808
'쏘니 고마워'...손흥민, "우리 모두가 케인을 위해 기회를 만들어줘야 해!" 군주
21-12-19 21:23
13807
김민재·이재성·이동국 척추라인...‘전북 13년’ 김상식 감독의 베스트11 치타
21-12-19 18:43
13806
[오피셜] 울산현대, 국가대표 수비수 김영권 영입 간빠이
21-12-19 17:14
13805
[LPL] '이 로스터에 더샤이?' 웨이보 게이밍(WBG), TT 완파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19 15:52
13804
[LPL] '카나비-로컨 돌아와' JDG, '정글-원딜 격차'로 BLG에 패배 소주반샷
21-12-19 14:37
13803
레알 최악의 먹튀, 방출 1순위에서 선발 요원으로 '대반전' 오타쿠
21-12-19 13:09
VIEW
한화에서 은퇴한 이성열, kt 코치로 새 출발…2군 양성 맡는다 가습기
21-12-19 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