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최악의 선수" 혹평 속 방출... 日카가와 '끝없는 추락'

188 0 0 2021-12-20 07:56: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일본인 미드필더 카가와 신지(32)가 PAOK(그리스) 팬들의 혹평을 받으며 결국 팀을 떠나게 됐다. 한때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뛰었던 그의 유럽 생활도 사실상 막을 내리는 모양새다.

일본 사커다이제스트는 19일 "카가와 신지가 PAOK 구단과 계약을 해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이 SNS 등을 통해 카가와를 비난했다"며 "팬들은 '구단 역사상 최악의 선수였다'거나 '구단 광고를 위해 그저 유니폼을 입고 있었을 뿐'이라는 등 날 선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지난 1월 PAOK와 2년 반 계약을 체결한 카가와는 팀 내 주전 경쟁에서 밀린 데다 부상까지 겹치면서 제대로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출전 기록은 5경기(선발 1경기), 올 시즌엔 단 1경기 출전에 각각 그쳤다. 그와 계약 해지 소식이 들린 직후 현지 팬들의 '혹평'이 이어진 배경이다.

도르트문트와 맨유 등 빅클럽에서 뛰었던 그의 추락도 끝없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도르트문트에서부터 하락세를 보이던 그는 이후 터키 베식타스와 스페인 2부 레알 사라고사 등에서 뛰었다. 사라고사에서는 첫 시즌 33경기(선발 25경기)에 출전했지만 활약은 기대에 못 미쳤고, 결국 높은 연봉에 부상까지 겹치면서 지난해 10월 보상금을 받고 계약을 해지했다. 사실상 방출이었다.

한동안 새 팀을 찾지 못하던 그는 사라고사와 계약을 해지한 지 3개월이 지난 올 1월에야 PAOK와 2년 6개월 계약을 맺고 새 둥지를 틀었다. 그러나 PAOK에서도 부진과 부상이 이어졌고, 결국 전 소속팀인 사라고사에 이어 또다시 계약 기간을 다 채우지 못한 채 시즌 중 방출당했다.

두 팀 연속으로 계약 기간을 채우지 못할 정도로 부진과 부상이 길어진 만큼, 그의 유럽 생활도 이제 끝난 것 아니냐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친정팀 세레소 오사카 등 J리그 구단들이 카가와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중인데, 일각에선 은퇴설까지도 제기되고 있다. 만약 그가 일본으로 복귀하게 되면 세레소 오사카 소속이던 2010년 이후 처음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16
'연봉 2배 껑충!' 맨시티, B.실바와 재계약 추진...'KDB-스털링 수준' 군주
21-12-20 13:49
13815
SON에게 또 당한 클롭 "손흥민의 침투에 고전했다" 장그래
21-12-20 11:56
VIEW
"역사상 최악의 선수" 혹평 속 방출... 日카가와 '끝없는 추락' 불도저
21-12-20 07:56
13813
교체당한 수아레스의 분노, "시메오네, 깡패 개X식아"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20 05:44
13812
'손흥민 7호골+로버트슨 퇴장' 토트넘, 리버풀에 2-2 무승부...7위 유지 섹시한황소
21-12-20 03:58
13811
'코로나 직격탄→GK 2명 대기' 첼시, 황희찬 빠진 울버햄턴과 0대0 무 박과장
21-12-20 01:22
13810
첼시 달려 사이타마
21-12-19 23:52
13809
리버풀 묻지마 승이다 군주
21-12-19 22:38
13808
'쏘니 고마워'...손흥민, "우리 모두가 케인을 위해 기회를 만들어줘야 해!" 군주
21-12-19 21:23
13807
김민재·이재성·이동국 척추라인...‘전북 13년’ 김상식 감독의 베스트11 치타
21-12-19 18:43
13806
[오피셜] 울산현대, 국가대표 수비수 김영권 영입 간빠이
21-12-19 17:14
13805
[LPL] '이 로스터에 더샤이?' 웨이보 게이밍(WBG), TT 완파 노랑색옷사고시퐁
21-12-19 15:52
13804
[LPL] '카나비-로컨 돌아와' JDG, '정글-원딜 격차'로 BLG에 패배 소주반샷
21-12-19 14:37
13803
레알 최악의 먹튀, 방출 1순위에서 선발 요원으로 '대반전' 오타쿠
21-12-19 13:09
13802
한화에서 은퇴한 이성열, kt 코치로 새 출발…2군 양성 맡는다 가습기
21-12-19 11:24
13801
팬서비스도 잘했던 키움의 신데렐라, 20대 나이에 은퇴 선언 미니언즈
21-12-19 09:40
13800
역시 잘 어울린다 했더니…'판매량 1위' 황의조, 현지서 인기 '폭발' 정해인
21-12-19 06:22
13799
돌문이 지다니 해적
21-12-19 05:01
13798
‘이재성 64분 교체 아웃’ 마인츠, 프랑크푸르트전 0-1패…리그 8위 ↓ 홍보도배
21-12-19 03:19
13797
우레이, “유럽파 많은 한국·일본, 亞 다른 국가와 수준 달라” 재조명 장사꾼
21-12-19 01:32
13796
사비 감독, 3G 무승 바르셀로나에 “생각보다 어렵다” 원빈해설위원
21-12-19 00:05
13795
호날두 꼰대질에 질린 20살 신예 공격수, '맨유 떠나고 싶다' 픽도리
21-12-18 22:42
13794
주말 스포츠 역시 어렵네요 소주반샷
21-12-18 21:38
13793
은퇴 이틀 만에... 아구에로는 '행복한 취업' 고민 중 가츠동
21-12-18 1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