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렐라 9회 역전타' 벌떼 마운드 삼성, 연패 탈출...불펜 붕괴 KIA 3연패

161 0 0 2022-04-29 22:19:5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이 짜릿한 9회 역전승으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삼성은 29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타이거즈와의 시즌 첫경기에서 4대3으로 승리했다. 다 진 경기를 8,9회에 뒤집었다.

삼성은 KIA 선발 이의리가 내려간 직후 1-3으로 뒤진 8회초 동점을 만들었다.

내야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무사 1,2루. 오재일의 적시 2루타와 김태군의 희생플라이로 단숨에 3-3 원점으로 돌렸다.

9회 2사 2루에서 KIA 마무리 정해영을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날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지난 22일 키움 전 이후 일주일 만에 마운드에 오른 정해영에게 시즌 8경기 만에 실점을 안긴 한방이었다.


전날 KT전에 찬스를 잇달아 무산시키며 2연패 했던 KIA는 이날도 초반 황금 찬스를 번번이 무산시켰다. 2회 1사 2,3루와 3회 1사 만루 찬스를 후속타 불발로 잇달아 무산시켰다.

KIA 득점의 물꼬를 터준 것은 상대 수비였다.

0-0이던 4회 1사 2루에서 김도영의 땅볼을 3루수가 1루로 높게 악송구하는 실책을 틈 타 2루주자가 홈을 밟아 선취점을 얻었다. 이어진 2사 3루에서 베테랑 김선빈의 중전 적시타로 2-0.

KIA는 2-1로 앞서던 7회말 2사 후 박동원의 빗맞은 우전 2루타에 이은 황대인의 적시타로 3-1로 달아났다.


KIA 선발 이의리는 최고 151㎞ 강속구를 앞세워 7이닝 3안타 3탈삼진 2볼넷 1실점의 최고 호투로 시즌 첫승을 눈앞에 뒀지만 불펜이 지켜주지 못했다. KIA는 이날 패배로 3연패에 빠졌다.

삼성 선발 황동재는 데뷔 두번째 선발 등판에서 4⅓이닝 7안타 3볼넷 2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데뷔 첫승 도전을 미뤄야 했다. 삼성은 7명의 투수를 총 동원 하는 벌떼 마운드로 기어이 역전에 성공했다. 6번째 투수 문용익은 8회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첫승을 거뒀다. 9회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이 마운드 방문 횟수 착각으로 2사 2루에서 교체됐지만 좌완 이승현이 소크라테스를 삼진 처리하고 시즌 첫 세이브를 거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531
충격적인 강등 겪은 '이동경 소속팀' 샬케, 한 시즌만에 분데스리가 복귀하나 해골
22-05-01 21:33
15530
'주급 7억' 브라질 괴물 공격수, "토트넘 갈 수도 있었다" 고백...이유는 무리뉴 감독 소주반샷
22-05-01 20:15
15529
제 2의 이종범-박병호 없으면 어때? 155km 보기만 해도 배부른 한화 와꾸대장봉준
22-05-01 05:56
15528
빌라, 리그 최하위 노리치에 1-0 승...6G 만에 승리 손예진
22-05-01 04:35
15527
‘35번째 리그 우승!’ 레알, 에스파뇰 4-0 격파…‘호드리구 멀티골’ 오타쿠
22-05-01 03:05
15526
'이재성 결장' 마인츠, '대어' 바이에른에 3-1 승 호랑이
22-05-01 01:17
15525
'케인말고 더 있다' 맨유가 노리는, 또 다른 토트넘 선수 손나은
22-04-30 23:17
15524
국야 쓰나미네 가습기
22-04-30 21:34
15523
'중요한 시기에' 토트넘, 윙백 레길론도 부상...쿨루셉스키가 대안? 물음표
22-04-30 05:51
15522
이제 건강한 1,400억, 5년 만에 8경기 연속 출전 신기록 롤다이아
22-04-30 04:02
15521
'유럽 우승트로피만 11개' 지소연, 첼시 떠나 WK리그 클럽 이적 조현
22-04-30 02:20
15520
동점 찬스→대타 교체 ‘굴욕’, 100만 달러 외국인 어찌할꼬 앗살라
22-04-30 00:29
VIEW
'피렐라 9회 역전타' 벌떼 마운드 삼성, 연패 탈출...불펜 붕괴 KIA 3연패 닥터최
22-04-29 22:19
15518
이적료 '1,543억 원' 호날두 대체자, 3시즌 '리그 4골' 레알은 '한숨 푹푹' 찌끄레기
22-04-29 20:45
15517
'결국 쏟아진 눈물'...04년생 아들의 프로 데뷔에 아버지 '오열' 사이타마
22-04-29 17:12
15516
'음주운전 삼진아웃' 강정호, KBO리그 못뛴다. 키움 계약 승인불허 [공식발표] 가츠동
22-04-29 16:29
15515
맨유 떠날 이유 사라졌다... 발롱도르 후보로 키워준 감독과 '극적 재회' 군주
22-04-29 15:36
15514
3번 도전에도 한 번의 시리즈도 통과 못해본 KT 허훈…군 입대로 당분간 작별 순대국
22-04-29 14:00
15513
'5년 3,232억 초대박 계약' 덴버, 요키치에 슈퍼 맥스 계약 제시할 예정 손나은
22-04-29 13:06
15512
정규리그 1위 SK, KGC와 챔프전 격돌… 맞대결은 '절대 열세' 아이언맨
22-04-29 11:18
15511
[NBA] '선수 생활 포기 결정' GSW 핵심 선수의 절박했던 과거 재조명 미니언즈
22-04-29 10:28
1551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4-29 09:09
15509
‘호날두가 살렸다’ 맨유, 첼시와 1-1 무…‘6위 유지’ 6시내고환
22-04-29 06:40
15508
'월클' SON도 감탄..."쿨루셉스키, EPL 3개월 만에 완벽 적응" 극찬 뉴스보이
22-04-29 0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