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계약했는데...36억 포수는 타격 최하위, 38억 투수는 ERA 최하위

138 0 0 2022-05-31 05:51: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겨울 삼성 라이온즈는 팀내 FA 자격을 취득한 투수 백정현(35), 포수 강민호(37)를 잔류시켰다. 삼성은 FA 외야수 박해민은 LG(4년 최대 60억원)로 떠나보냈지만 베테랑 투수와 포수는 붙잡았다.

삼성은 백정현과 4년 최대 38억원(계약금 14억원, 연봉 합계 20억원, 인센티브 합계 4억원)에 계약했고, 강민호와 4년 최대 36억원(계약금 12억원, 연봉 합계 20억원, 인센티브 합계 4억원)에 각각 계약했다.

백정현은 지난해 27경기에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63으로 맹활약했다. 데뷔 15년 만에 처음으로 10승 투수가 됐고, 커리어 하이 시즌이었다. 강민호는 123경기에서 타율 2할9푼1리 18홈런 68타점 OPS .839를 기록하며 중심타자로 활약했다. 개인 3번째 FA 자격을 취득해 큰 계약을 따냈다.

그러나 올 시즌 2달이 지나가는 시점에서 백정현과 강민호는 기대치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백정현은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채 평균자책점 최하위, 강민호는 1할대 타율로 타격 최하위로 처졌다.

백정현은 지난 28일 잠실 LG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으나, 3이닝 9피안타(2피홈런) 8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시즌 9번째 등판에서 최소 이닝과 최다 실점으로 무너졌다.

허삼영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백정현이 좋은 공을 던지면서 고비를 못 넘기고 있다. 불펜이 과부하 상태라 이닝을 좀 길게 던지면서 연패를 끊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으나 무산됐다.

디테일이 아쉬운 수비 실수도 있었지만, 백정현의 공에 커맨드가 없었다. 1회 3안타를 맞았고 2회는 5연속 집중 안타를 허용했다. 시즌 최악의 피칭이었다. 피안타율 .304나 되고, 피홈런이 11개로 리그에서 가장 많이 허용하고 있다.   

시즌 성적은 9경기 0승 5패 평균자책점 6.80이다. 규정 이닝을 채운 27명의 투수 중 평균자책점은 꼴찌다. 유일하게 승리가 없기도 하다. 결국 백정현은 29일 2군으로 내려갔다. 허삼영 감독은 "피장타율이 5할이 넘으며 심각하다"며 2군에서 재정비를 하고 빨리 복귀하기를 기대했다.  

강민호는 28일 LG전에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2회 첫 타석에서 1사 후 볼넷을 골랐다. 4회 무사 1루에서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6회 2사 1,3루에서 3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8회 뜬공 아웃. 29일 LG전에는 9회 대수비로 출장했다. 

강민호의 시즌 타율은 1할9푼7리(137타수 27안타)까지 떨어졌다. 규정 타석을 채운 54명 타자 중 유일하게 1할 타율이며 꼴찌다. OPS(.528)는 53위다. 157타석에서 1홈런 21타점을 기록 중이다. 최근 10경기 타율은 1할6푼(25타수 4안타)으로 타격 사이클이 안 좋다. 

선수 뎁스가 많지 않은 포수라는 포지션 특성으로 30대 후반의 나이에도 4년 계약을 보장했는데, 계약 첫 해부터 심상치 않다. 아직 시즌은 네 달이 남아 있지만, 주전급인 백업 김태군이 있어 기회가 무한정 주어지진 않을 것이다. 오프 시즌 NC에서 트레이드로 이적한 김태군은 타율 3할6푼1리(80타수 30안타) OPS .871을 기록하고 있다.

삼성은 지난 주 5연패 끝에 가까스로 연패를 탈출했다. 순위표 6위로 밀려나 있다. 투타에서 두 베테랑의 부진이 아쉽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906
벤투호 월드컵 첫 상대 우루과이, 카타르에서 입을 유니폼 공개 불도저
22-05-31 20:01
15905
'SON의 환희' UCL, 토트넘 '포트2' 배정…레알·PSG '죽음의 조' 이아이언
22-05-31 16:01
15904
'11K쇼에도 자책' 눈물 삼킨 18살 에이스…적장은 극찬했다 홍보도배
22-05-31 14:31
15903
"나의 시대는 끝났어" '본인 피셜'로 최후통첩한 '세계 최고 스트라이커' 순대국
22-05-31 13:36
15902
아스널 GK 1년만에 급추락... 이젠 135억도 비싸다고 안 팔린다 와꾸대장봉준
22-05-31 12:32
15901
"득점왕 출신 손흥민, 이적하면 EPL 레코드 세울 듯...최소 2350억!" 철구
22-05-31 11:35
15900
첼시, 뤼디거 대체자 영입 사실상 확정...'880억에 쿤데 품는다' 애플
22-05-31 10:26
15899
최정상 찍은 공격수의 이적 선언, "나 막지 마" 손나은
22-05-31 09:02
15898
'저도 떠납니다' 레알 9년 차 베테랑 MF, "모든 꿈을 이뤘어요" 극혐
22-05-31 08:48
15897
'3경기 연속 안타+1볼넷' 김하성 타격감 살아난다…SD 역전패 가츠동
22-05-31 07:18
VIEW
4년 계약했는데...36억 포수는 타격 최하위, 38억 투수는 ERA 최하위 크롬
22-05-31 05:51
15895
'포그바-매과이어는 없네'...2022-23시즌 맨유 예상 베스트11은? 군주
22-05-31 04:27
15894
'슈퍼스타가 될 잠재력' 맨유행 가까워졌다…"계약 임박" 조폭최순실
22-05-31 03:48
15893
류현진 영입 루머 돌았던 LAA… 캐나다 언론 "오타니 때문에 계약 안 했어" 떨어진원숭이
22-05-31 02:48
15892
"득점왕 출신 손흥민, 이적하면 EPL 레코드 세울 듯...최소 2350억!" 정해인
22-05-31 01:35
15891
'타율 0.381 OPS 1.056 타자' 복귀 임박...그런데 1군에 자리가 없다? 해적
22-05-31 00:50
15890
'노느라 정신없어' 히샤를리송, 여권 분실해 서울 대사관서 재발급 해프닝 이영자
22-05-30 23:21
15889
승부는 아직 멀었다…놀린 없는 KIA, 한승혁도 엔트리 제외하는 이유 홍보도배
22-05-30 22:04
15888
"득점왕 출신 손흥민, 이적하면 EPL 레코드 세울 듯...최소 2350억!" 장사꾼
22-05-30 21:39
15887
'전부 공짜였다니'…FA로 이적했던 선수들 중 가장 비싼 선수 'TOP10' 순대국
22-05-30 20:48
15886
한국 제대로 즐기고 있는 브라질, 일본에서는 울상..."완전 격리 체제" 원빈해설위원
22-05-30 20:06
15885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습니다! 애드비
22-05-30 20:01
15884
퍼거슨 경 시절 때 쓰던 걸 아직도?...호날두의 강력 요청 픽도리
22-05-30 17:03
15883
정말 복귀 못하나? 스페인 기자가 답했다 "해마다 레알에서 멀어지고 있다" 철구
22-05-30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