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단 투표 1위, 그러나 안우진 향한 팬심은 차가웠다

150 0 0 2022-07-05 07:04: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4일 발표된 KBO 올스타 베스트12 최종 투표 결과를 보면 선수들과 팬들의 마음이 엇갈린 선수가 7명이나 있다. 올스타 베스트12는 팬 투표 70%, 선수단 투표 30%를 합산한 점수로 선정된다. 팬심이 높은 선수들이 유리한 구조다. 

드림올스타 중간투수 홍건희(두산), 2루수 안치홍(롯데), 나눔올스타 선발투수 안우진(키움), 마무리투수 고우석(LG), 포수 양의지(NC), 2루수 김혜성(키움), 3루수 노시환(한화)은 선수단 투표 1위를 받았지만 팬 투표에서 밀려 올스타 베스트12에 들지 못했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안우진이다. 안우진은 선수단 투표 1위 선수 7명 중 팬 투표가 가장 적었다. 선수단 투표 108표에도 불구하고 팬 투표 23만7800표에 그쳤다. 나눔올스타 선발투수 후보 5명 중 4위. 안우진의 총점은 16.19점으로 팬 투표 최다 득표자인 KIA 양현종(45.80점)은 물론 LG 케이시 켈리(17.37점)에도 밀려 최종 3위에 그쳤다. 

안우진은 실력만 보면 명실상부한 KBO리그 넘버원 국내 투수다. 올 시즌 15경기에서 95⅓이닝을 던지며 9승4패 평균자책점 2.17 탈삼진 105개 피안타율 1할9푼9리를 기록하고 있다. 다승 공동 2위, 탈삼진 2위, 평균자책점·피안타율 3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최고 160km, 평균 152km 패스트볼을 뿌리며 KBO리그 최고의 구위를 뽐내고 있다. “한국에서 던질 투수가 아니다”는 평가도 나온다. 안우진이 강력한 1선발이 자리매김한 키움도 시즌 전 하위권 예상을 보기 좋게 깼다. 1위 SSG에 1.5경기차 뒤진 2위로 깜짝 이변을 일으키고 있다.  

팀 성적으로나 개인 성적으로나 최고의 시즌이지만 안우진을 향한 팬심은 차가웠다. 휘문고 시절 학교 폭력에 가담한 과거가 그를 옭아매고 있다. 학교 폭력 때문에 데뷔도 하기 전 KBO와 구단으로부터 5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도 안우진에게 3년 자격정지 중징계를 내리며 국가대표 선발 자격도 영구 박탈했다. 

지난해 여름에는 원정 숙소 이탈 후 코로나 방역 수칙을 위반한 술자리에 참석한 사실이 드러나 다시 한 번 36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그로부터 1년도 지나지 않았다. 마운드에서 갈수록 위력을 더해가고 있지만 팬심은 쉽게 회복되지 않고 있다. 안우진 스스로 짊어져야 할 일이지만 내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팀과도 연관이 있어 선수 개인 문제로만 보기 어려워졌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선수 선발 주체인 올림픽, 아시안게임, 프리미어12 등과 달리 KBO가 주관하는 WBC 국가대표팀에는 안우진도 발탁 가능하다. 야구 인기를 끌어올릴 절호의 기회. 최정예 전력을 구축해야 하는 WBC에서 국내 최고 투수를 외면하기 어렵다. 다만 안우진을 바라보는 팬심이 여전히 싸늘하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어 KBO의 고민이 깊어질 듯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339
'강간 혐의 긴급체포'EPL선수,2건의 추가혐의 나왔다 가습기
22-07-06 10:13
16338
깜놀한 일 국대 DF, "우리 마누라도 모르던 이적 알고 있는 너 뭐야" 아이언맨
22-07-06 09:09
16337
"아직 은퇴도 안 했는데 자꾸 '최강야구'에 나오래요" [현장:톡] 음바페
22-07-06 08:52
16336
“미래가 없는 팀에는 가기 싫다” 1381억 타자가 컵스를 거절한 이유 가츠동
22-07-06 06:11
16335
'짠돌이 중 짠돌이' 콘데 감독, 최저가 1만8천원 비행기 타고 런던 복귀...주급은 손흥민, 케인보다 훨씬 많아 극혐
22-07-06 04:06
16334
김민재, 스타드 렌과 장기 계약 합의!..."바이아웃 지불 준비됐다" 아이언맨
22-07-06 01:53
16333
‘다 이겼는데…’ 42억 FA 보상선수의 악송구, 두산 9위 추락 위기 '엄습 철구
22-07-06 00:37
16332
어디까지 떨어지는 거니...맨유 출신 MF, 5부 리그 팀과 계약 미니언즈
22-07-05 23:19
16331
‘켈리 11승째-문보경 3안타’ LG, 삼성에 4-1 승...삼성 4연패 수렁 손나은
22-07-05 22:10
16330
다들방갑다 믿음소지섭
22-07-05 21:45
16329
김승대 2G 연속 멀티골→완벽 부활…포항, 성남 4대1 꺾고 2연승 호랑이
22-07-05 21:00
16328
맨시티 난리났다...'2715억' 홀란드 바이아웃 폭로 해골
22-07-05 20:07
16327
'손흥민 PK' 거절했지만…"소니 득점왕 돕자" 지시했다 닥터최
22-07-05 08:08
VIEW
선수단 투표 1위, 그러나 안우진 향한 팬심은 차가웠다 6시내고환
22-07-05 07:04
16325
"FA 미아? 내가 부족했기 때문" 전 두산 국해성 근황은? 불쌍한영자
22-07-05 05:23
16324
바르셀로나, 크리스텐센도 데려왔다 "우리 스타일에 이상적" 불도저
22-07-05 03:51
16323
홈런인 줄 알고 타구 감상, 주루 늦은 4번타자 반성 "다행히 김하성이 끝내줬다" 사이타마
22-07-05 02:01
16322
악동 '빨래판+말근육' 선보이며 맹훈련→감독도 'Goooood~' 대만족 군주
22-07-05 00:23
16321
前 SON 동료, 심장 마비 극복→마침내 '맨유행' 드라마 썼다 타짜신정환
22-07-04 23:35
16320
심지어 '양신'마저 인정했다, SSG 괴물 타자 등장… 자신만 모르고 있다 애플
22-07-04 22:26
16319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견제 능력" 그가 서 있으면 아예 뛰기를 포기한다 픽도리
22-07-04 21:12
16318
한국 가는 콘테 요청 때문에…'7호 영입' 무산 질주머신
22-07-04 20:14
16317
최지만, 홈런 포함 3안타...팀은 토론토에 위닝시리즈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04 06:20
16316
루이 사하 “손흥민-케인 다음 시즌 득점왕 못한다…홀란드가 한다” 박과장
22-07-04 0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