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팬, 졸전에 환불 요구···中 언론 “너희가 무적이야?”

123 0 0 2022-07-26 20:56: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중국 언론이 일본 팬들과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중국 축구 대표팀은 24일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일본과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홈 팀 일본의 승리가 예상됐다. 일본은 일부 유망주를 제외하면 J리그 주축 선수로 팀을 구성했다. 일부 베테랑만 빠졌을 뿐 월드컵을 앞둔 확실한 점검 무대로 삼았다. 반면 중국은 1988년생 탄룽, 1994년생 장광타이를 제외하면 전원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생 선수들로 팀을 구성했다.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기 때문에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애당초 엄청난 전력 차이에 홈 이점까지 얻고 싸웠지만 0-0 무승부라는 일본 팬들은 참지 못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과 선수들에게 비난이 쏟아졌고, 일부 팬들은 티켓 환불까지 요구했다.

이에 중국 언론은 다소 당황스러운 입장이다. 중국 포털 매체 ‘소후’는 “일본 팬들이 모리야스 감독에게 티켓 환불을 요구했다”라며 “일본 팬들이 SNS에서 분노하고 있다. 무승부에 큰 불만을 가졌다. 이런 비판은 놀랍다. 일본 팬들의 행복은 대표팀에 매우 모욕적이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중국과 무승부가 과연 큰일인가에 대한 의문이다. ‘소후’는 “일본 팬들은 왜 일본이 당연히 지지 않는다고 생각할까? 일본 축구를 정말 무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인가”라며 일본 팬들이 중국을 상대로 지지 않는 것을 당연시하는 태도에 의문을 제기했다. 중국 전력이 약해도 일본과 비기는 건 얼마든지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일본 언론은 중국전 졸전에 대해 비판 일색이다. 팬 여론 못지않게 언론의 민심도 좋지 않다. 따라서 일본은 최종전인 한국전에 올인할 것으로 분석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77
'어이없는 주루사' 타율 1위의 배신, 약속의 땅에서 9위 추락이라니 치타
22-07-27 03:08
16576
윤이나 부정 행위 파문‥"어른들도 알고 있었다" 불쌍한영자
22-07-27 01:14
16575
드디어 노쇼 끝...호날두, 직접 차 몰고 맨유 훈련장 등장 간빠이
22-07-26 23:37
16574
태극기 나오자 "손흥민"…800억 수비수 드림팀 선발 불도저
22-07-26 22:58
16573
‘티아고 멀티골’ 경남, 안산에 2-1 승…‘안방’ 창원서 첫 승 수확 장그래
22-07-26 21:39
VIEW
일본 팬, 졸전에 환불 요구···中 언론 “너희가 무적이야?” 조폭최순실
22-07-26 20:56
16571
드디어 토트넘행 가까워질까…'672억' 공격수 "무리뉴와 결별할 듯" 떨어진원숭이
22-07-26 20:09
16570
“매우 매우 훌륭한 선수!”...‘반다이크 극찬’ 파트너는 누구? 순대국
22-07-26 17:07
16569
5회까지 퍼펙트...KBO 출신 켈리, 8이닝 무실점 위력 '10승 ERA 3.04' 픽샤워
22-07-26 16:34
16568
우리 벤투 감독님이 달라졌어요 질주머신
22-07-26 15:26
16567
파라티치 칼 빼 들었다…'伊 특급 재능' 영입 위해 트레이드 추진 곰비서
22-07-26 14:23
16566
레알 마드리드 레전드가 어쩌다…中 슈퍼리그 이적설 철구
22-07-26 13:10
16565
'여친 폭행' 긱스, 재판 앞두고 15세 연하 새 여친과 물놀이 애플
22-07-26 12:30
16564
'업보?' 포그바, 이적하자마자 큰 부상→메디컬 새로 진행 (로마노) 호랑이
22-07-26 11:02
16563
"메디컬 예정"…하지만 토트넘과 재계약 먼저 체결한다 + 2 손나은
22-07-26 10:06
16562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26 08:59
16561
'폭행 의혹' 라이언시티 김도훈 감독, 실상은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다 해적
22-07-26 04:50
16560
듀랜트 ↔ 브라운+ 1라운드 신인 지명권 3장+ 스왑픽 2장...보스턴 '급부상' 이영자
22-07-26 03:23
16559
혼자 남은 더 브라위너 "나도 늙어간다는 증거" 홍보도배
22-07-26 01:22
16558
"이럴 거면 호날두 영입해", 프리 시즌 대패에 분노했다 장사꾼
22-07-25 23:41
16557
초보 감독 패기에 무너진 19년 관록, '제로맨' 에이스가 그리웠다 애플
22-07-25 22:39
16556
또 네덜란드산... 맨유, 534억 괴물로 오른쪽 날개도 단다 손나은
22-07-25 21:16
16555
케인이 그토록 원했던 토트넘 완성..."맨시티-리버풀 위협" 아이언맨
22-07-25 20:14
16554
'젠지·T1, 플옵 진출 확정'…'2022 LCK 서머' 6주 차 순위표 공개 픽샤워
22-07-25 1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