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이없는 주루사' 타율 1위의 배신, 약속의 땅에서 9위 추락이라니

132 0 0 2022-07-27 03:08: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 라이온즈가 ‘약속의 땅’에서 흐름에 찬물을 끼얹는 주루사 세 번으로 고개를 숙였다. 

삼성은 26일 포항 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10차전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삼성은 시즌 승률 0.404(36승53패)를 기록해 9위 추락의 위기에 처했다. 같은 시간 열리고 있는 광주 NC-KIA전에서 NC의 승리가 확정되면 순위는 뒤바뀐다. 

2019년 이후 3년 만의 포항 나들이. 포항은 삼성에 ‘약속의 땅’이었다. 2012년 이후 열린 포항 56경기에서 39승17패를 기록한 좋은 기억이 있기 때문. 지난 주말 13연패에서 탈출한 삼성은 ‘약속의 땅’에서 상대 전적 7승 2패의 최하위 한화를 연승의 제물로 삼고자 했다. 

하지만 약속의 땅이라는 말이 무색하기도 삼성은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타선은 침묵했고, 결정적인 순간 주루사를 반복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삼성이 범한 주루사는 도루 실패 포함 세 번. 이 중 7회 나온 주루사 두 개는 치명적이었다. 

첫 주루사는 도루실패였다. 주인공은 피렐라. 4회 무사 1루 상황서 타석에 들어선 피렐라는 땅볼로 구자욱만 아웃시키고 출루한 뒤, 도루로 득점권 진출을 노렸다. 도루 기회는 오재일이 삼진을 당했을 때 생겼다. 하지만 피렐라는 2루에서 비명횡사했고, 흐름은 그대로 끊겼다. 

나머지 주루사 두 개는 모두 7회 결정적인 순간에 나왔다. 무사 만루 절호의 기회서 이원석이 희생플라이로 3루주자 구자욱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1-2로 따라잡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 때 2루주자 피렐라가 3루로 뛰려다 역동작에 걸렸고, 결국 포수의 빠른 판단에 2루에서 비명횡사를 당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1위(0.338)를 달리던 피렐라가 흐름을 두 번이나 끊었다. 

이후 삼성은 대타 김태군의 안타로 2사 1,3루 기회를 이어갔다. 하지만 여기서 또 흐름이 끊겼다. 1루에 있던 대주자 김지찬이 도루를 시도했으나 견제에 걸렸다. 이 때 3루주자 오재일이 상대의 흐름을 끊으려 홈으로 내달렸으나, 1루수의 송구에 홈에서 아웃을 당했다. 

결국 무사 만루 찬스에서 삼성이 얻은 점수는 단 1점. 타선 침묵이 아닌 주루사로 흐름이 끊기며 허무하게 고개를 숙였다. 이후 삼성은 8회초 2점을 추가로 내주며 고개를 숙였고, 약속의 땅에서 최하위 한화에 덜미를 잡히며 9위로 추락, 분위기 반등에 실패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어이없는 주루사' 타율 1위의 배신, 약속의 땅에서 9위 추락이라니 치타
22-07-27 03:08
16576
윤이나 부정 행위 파문‥"어른들도 알고 있었다" 불쌍한영자
22-07-27 01:14
16575
드디어 노쇼 끝...호날두, 직접 차 몰고 맨유 훈련장 등장 간빠이
22-07-26 23:37
16574
태극기 나오자 "손흥민"…800억 수비수 드림팀 선발 불도저
22-07-26 22:58
16573
‘티아고 멀티골’ 경남, 안산에 2-1 승…‘안방’ 창원서 첫 승 수확 장그래
22-07-26 21:39
16572
일본 팬, 졸전에 환불 요구···中 언론 “너희가 무적이야?” 조폭최순실
22-07-26 20:56
16571
드디어 토트넘행 가까워질까…'672억' 공격수 "무리뉴와 결별할 듯" 떨어진원숭이
22-07-26 20:09
16570
“매우 매우 훌륭한 선수!”...‘반다이크 극찬’ 파트너는 누구? 순대국
22-07-26 17:07
16569
5회까지 퍼펙트...KBO 출신 켈리, 8이닝 무실점 위력 '10승 ERA 3.04' 픽샤워
22-07-26 16:34
16568
우리 벤투 감독님이 달라졌어요 질주머신
22-07-26 15:26
16567
파라티치 칼 빼 들었다…'伊 특급 재능' 영입 위해 트레이드 추진 곰비서
22-07-26 14:23
16566
레알 마드리드 레전드가 어쩌다…中 슈퍼리그 이적설 철구
22-07-26 13:10
16565
'여친 폭행' 긱스, 재판 앞두고 15세 연하 새 여친과 물놀이 애플
22-07-26 12:30
16564
'업보?' 포그바, 이적하자마자 큰 부상→메디컬 새로 진행 (로마노) 호랑이
22-07-26 11:02
16563
"메디컬 예정"…하지만 토트넘과 재계약 먼저 체결한다 + 2 손나은
22-07-26 10:06
16562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26 08:59
16561
'폭행 의혹' 라이언시티 김도훈 감독, 실상은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다 해적
22-07-26 04:50
16560
듀랜트 ↔ 브라운+ 1라운드 신인 지명권 3장+ 스왑픽 2장...보스턴 '급부상' 이영자
22-07-26 03:23
16559
혼자 남은 더 브라위너 "나도 늙어간다는 증거" 홍보도배
22-07-26 01:22
16558
"이럴 거면 호날두 영입해", 프리 시즌 대패에 분노했다 장사꾼
22-07-25 23:41
16557
초보 감독 패기에 무너진 19년 관록, '제로맨' 에이스가 그리웠다 애플
22-07-25 22:39
16556
또 네덜란드산... 맨유, 534억 괴물로 오른쪽 날개도 단다 손나은
22-07-25 21:16
16555
케인이 그토록 원했던 토트넘 완성..."맨시티-리버풀 위협" 아이언맨
22-07-25 20:14
16554
'젠지·T1, 플옵 진출 확정'…'2022 LCK 서머' 6주 차 순위표 공개 픽샤워
22-07-25 1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