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작으면 방출" 콘테, 프로젝트 핵심은 '높이'…토트넘 '자이언츠' 변신

110 0 0 2022-08-10 14:49: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AP 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토트넘 체질 개선의 열쇠는 '높이'에 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최근 자신이 선호하는 스타일을 깜짝 공개했다. 그는 "일단 선수는 자질이 있어야 한다. 동시에 피지컬이 강하고, 좋은 엔진과 스태미너가 있어야 한다. 이 리그는 다른 리그와 완전히 다르고 매우 힘들다. 우리는 기량은 물론 피지컬이 강력하고 많이 뛸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은 콘테 감독은 처음으로 여름이적시장을 보내고 있다. 그의 말처럼 시장에 내놓은 세리히오 레길론, 해리 윙크스, 지오바니 로셀소는 모두 피지컬이 약한 편이다. 탕기 은돔벨레는 다른 유형이지만 활동폭이 넓지 않은 치명적인 약점을 갖고 있다.

영국은 '데일리메일'은 9일(이하 현지시각) '토트넘이 거인 구단으로 변화하고 있다. 콘테는 토트넘에서 6ft(1m83) 이하 선수들은 영입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사우스햄턴과의 개막전에서 토트넘 출전 선수들의 평균 신장은 6ft를 훌쩍 넘었다. 1m83인 손흥민이 딱 평균이다. 라이언 세세뇽의 경우 1m78로 선수단에선 '단신'이다. 교체투입된 루카스 모우라도 1m72다. 하지만 이들은 '벌크업'과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을 통해 핸디캡을 극복했다.

토트넘의 레전드 레들리 킹도 선수들의 피지컬을 '강력한 무기'로 꼽았다. 그는 "토트넘의 스쿼드를 볼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 중 하나는 피지컬이다. 크고 강한 선수들로 가득찬 팀을 보는 것이 좋다"며 "경기 전 터널에서 하루 종일 달릴 수 있는 강한 선수들로 구성된 팀을 보면 확실한 차이를 느낀다"고 말했다.

사우스햄턴을 4대1로 대파한 토트넘은 14일 '난적' 첼시와 2라운드를 치른다. 킹은 2008년 토트넘이 마지막으로 우승컵(리그컵)을 들어올릴 당시 주장이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좋은 출발을 하는 것이다. '믿거나 말거나, 시즌을 제대로 시작하면 리그에서 우승할 수 있다고 믿지 않고 시즌을 보낸 적은 한 번도 없었던 것 같다"며 "시즌을 잘 시작하고 마지막에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보자"고 기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96
현지 팬도 매료된 '한국식 핸드볼'…속도·패스 앞세워 장신세 뚫었다 소주반샷
22-08-11 14:09
16795
'리틀 우생순' 한국, 세계청소년여자핸드볼 우승…MVP 김민서(종합2보) 철구
22-08-11 13:23
16794
연장에서 순위 결정…더 견고해진 바심과 우상혁의 '2강' 구도 오타쿠
22-08-11 12:36
16793
'청천벽력' 이적과 동시에 떠날 수 있다?...바르사 신입생 초위기 아이언맨
22-08-11 11:10
16792
1994년 이후 최강 전력인데 8.5G차 2위…선두 SSG가 너무 강하다 [춘추 이슈분석] 극혐
22-08-11 10:15
16791
[오타니 게임노트]'오타니 1안타' LAA, 3연승 질주…OAK는 5연패 물음표
22-08-11 09:12
16790
日미나미노 챔스 탈락 원흉 지목, 현지서 "유령" 맹비난 박과장
22-08-11 06:53
16789
트리플A에선 거포였는데…LG 외국인타자 1호 홈런 언제 터지나 사이타마
22-08-11 05:24
16788
SON 묵직하고 크네…확 바뀐 토트넘, '182 거인 군단' 이아이언
22-08-11 03:41
16787
맨유 결국 '내분 사태' 폭발, 파국으로 치닫는다 캡틴아메리카
22-08-11 02:27
16786
더 용, 결국 EPL 입성하나… “첼시와 이적료 합의 근접” 가츠동
22-08-11 00:48
16785
또 한 명의 EPL리거가 탄생하나 군주
22-08-10 22:51
16784
4이닝 퍼펙트 SSG 질식 불펜, KT에 틈도 보이지 않았다. 4대2 승리. 김광현 146승, 선동열과 어깨를 나란히 장그래
22-08-10 21:39
16783
레알 '희대의 먹튀'답다... 이적 3년 만에 첫 결승전 출전 도전 타짜신정환
22-08-10 19:16
16782
"'자기만 생각' 호날두는 다른 선수와 달라"...1년 뛰어보고 바로 이해 정해인
22-08-10 18:22
16781
[KBL 구단별 보수 총액 3~4위 선수] 서울 SK, 버텨야 사는 남자들 장사꾼
22-08-10 17:11
16780
'전화 찬스' 은돔벨레 마음 굳혔다...감독과 통화에 프로젝트 확신 순대국
22-08-10 16:10
VIEW
"키 작으면 방출" 콘테, 프로젝트 핵심은 '높이'…토트넘 '자이언츠' 변신 원빈해설위원
22-08-10 14:49
16778
"중국 대표팀 가려 했다" EPL 공격수 고백 애플
22-08-10 13:34
16777
황희찬 팀 오퍼 거절... '펩 극찬' 포르투갈 스타, 리버풀만 원한다 오타쿠
22-08-10 12:55
16776
'득점왕' 손흥민, 홀란드 크게 앞섰다... FIFA23 능력치 전망 픽도리
22-08-10 11:33
16775
'누가 좀 데려가줘!' 아직까지 팀 못 구한 'FA 베스트 11' 극혐
22-08-10 10:06
16774
'경쟁 힘든데' 황의조, 무조건 울브스만...'곧 죽어도 EPL' 물음표
22-08-10 09:28
16773
자전거 사고로 손목 골절, 황당한 시즌 아웃…먹튀 전락한 에이스 타짜신정환
22-08-10 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