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구단별 보수 총액 3~4위 선수] 서울 SK, 버텨야 사는 남자들

122 0 0 2022-08-10 17:11: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버텨야 사는 남자들이 서울 SK에 존재한다.

KBL 10개 구단 모두 지난 6월 30일 국내 선수 등록을 마쳤다. 필리핀 선수를 영입하는 구단도 있고, 외국 선수와 계약을 마친 팀도 있다.

외국 선수와 아시아 쿼터의 중요성이 커졌다. 그러나 KBL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이는 국내 선수다. 중심을 잡아줄 국내 선수가 없다면, 팀 성적도 한계를 노출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코트에 설 수 있는 국내 선수는 4명으로 한정됐다. 10명이 넘는 국내 선수 중 4명이 중심으로 꼽히는 이유다. 그래서 지난 주에 구단별 보수 총액 원투펀치에 해당하는 선수를 다뤘고, 이번 주에는 보수 총액 3~4위에 해당하는 선수를 다루려고 한다.
 

# 버텨야 사는 남자 1

[최부경, 최근 2년 보수 총액]
1. 2021~2022 : 3억 1천 5백만 원 (연봉 : 2억 2천 5백만 원, 인센티브 : 9천만 원)
2. 2022~2023 : 3억 1천만 원 (연봉 : 2억 4천만 원, 인센티브 : 7천만 원)


김선형(187cm, G)과 안영준(195cm, F), 최준용(200cm, F)과 자밀 워니(199cm, F). 4명의 선수 모두 KBL 최정상급 자원이다. 그런 선수들이 시너지 효과를 냈고, 최정상급 자원이 어우러진 팀은 2021~2022 시즌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주축 자원만이 코트를 누빌 수 없다. 이들을 하나로 아우를 리더십이 필요하고, 이들을 대체할 선수도 필요하다. 두 가지 역할을 모두 했던 선수가 최부경(200cm, F)이었다.
최부경은 넓은 수비 범위와 박스 아웃 집중력을 지닌 선수다. SK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빅맨이다. 또, 2021~2022 시즌에는 주장으로서 선수들의 사기를 끌어올리고, 선수들의 집중력도 끊임없이 체크했다. 자신의 몫을 시즌 끝까지 이행했고, ‘데뷔 첫 통합 우승’이라는 결과로 모든 걸 보상받았다.
2022~2023 시즌의 역할은 더 클 수 있다. 안영준이 군에 입대했고, 최준용의 출전 시간과 체력 부담이 클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4번을 볼 때, 어려움이 클 수 있다. 그 때 최부경이 조력자 역할을 해야 한다. 출전 시간 동안만큼은 제대로 버텨야 한다. 그렇게 해야, SK와 최부경 모두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 버텨야 하는 남자 2

[허일영, 최근 2년 보수 총액]
1. 2021~2022 : 3억 원 (연봉 : 2억 4천만 원, 인센티브 : 6천만 원)
2. 2022~2023 : 3억 원 (연봉 : 2억 4천만 원, 인센티브 : 6천만 원)


위에서 이야기했듯, 안영준이 2021~2022 시즌 종료 후 군에 입대했다. SK의 걱정은 크다. 안영준은 공수 모두 가교 역할을 했던 선수이기 때문이다. 높이와 힘, 스피드와 에너지 레벨, 넓은 활동 범위까지 겸비한 안영준의 존재가 SK의 창단 첫 통합 우승에 큰 힘이 됐다.
그러나 없는 선수를 계속 생각할 수는 없는 법. SK는 안영준을 대체할 선수를 찾아야 한다. 가장 먼저 허일영(195cm, F)을 염두에 두고 있다.
허일영의 강점은 ‘슈팅’과 ‘리바운드 가담’이다. SK의 공격 공간을 넓혀줄 수 있고, SK의 공격 기회를 한 번 더 만들어줄 수 있는 자원이다. 눈에 띄는 스피드나 활동량 없이, 리그에서 상위급 레벨로 자리 잡은 이유.
물론, 불안 요소도 있다. 안영준만큼 빠른 농구에 힘을 싣기 어렵고, 예전만큼 30분 이상을 뛰는 게 쉽지 않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일영은 2022~2023 시즌을 누구보다 잘 버텨야 한다. 허일영이 안영준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면, SK가 ‘창단 첫 통합 우승’의 기세를 이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802
콘테가 손대니 달라졌다...토트넘 '피지컬' 훗스퍼로 진화 간빠이
22-08-12 02:25
16801
세리에 106골에 이적료 0원..."맨유, 어서 영입해!" 불도저
22-08-12 00:02
16800
‘케인 안 되겠어, 800억 얘로 하자’ 뮌헨 노선 바꿨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11 21:00
16799
토트넘과 아스널이 다퉜던 '리옹 MF', 이번엔 노팅엄 접촉...이적료도 저렴 장사꾼
22-08-11 17:30
16798
'2300억 투자 폭풍 반전' 달라지는 첼시 라인업…다크호스 급부상 픽샤워
22-08-11 16:48
16797
8년 전 방출한 FW에게 혼쭐난 맨유..."이럴 거면 다시 데려와!" 질주머신
22-08-11 15:56
16796
현지 팬도 매료된 '한국식 핸드볼'…속도·패스 앞세워 장신세 뚫었다 소주반샷
22-08-11 14:09
16795
'리틀 우생순' 한국, 세계청소년여자핸드볼 우승…MVP 김민서(종합2보) 철구
22-08-11 13:23
16794
연장에서 순위 결정…더 견고해진 바심과 우상혁의 '2강' 구도 오타쿠
22-08-11 12:36
16793
'청천벽력' 이적과 동시에 떠날 수 있다?...바르사 신입생 초위기 아이언맨
22-08-11 11:10
16792
1994년 이후 최강 전력인데 8.5G차 2위…선두 SSG가 너무 강하다 [춘추 이슈분석] 극혐
22-08-11 10:15
16791
[오타니 게임노트]'오타니 1안타' LAA, 3연승 질주…OAK는 5연패 물음표
22-08-11 09:12
16790
日미나미노 챔스 탈락 원흉 지목, 현지서 "유령" 맹비난 박과장
22-08-11 06:53
16789
트리플A에선 거포였는데…LG 외국인타자 1호 홈런 언제 터지나 사이타마
22-08-11 05:24
16788
SON 묵직하고 크네…확 바뀐 토트넘, '182 거인 군단' 이아이언
22-08-11 03:41
16787
맨유 결국 '내분 사태' 폭발, 파국으로 치닫는다 캡틴아메리카
22-08-11 02:27
16786
더 용, 결국 EPL 입성하나… “첼시와 이적료 합의 근접” 가츠동
22-08-11 00:48
16785
또 한 명의 EPL리거가 탄생하나 군주
22-08-10 22:51
16784
4이닝 퍼펙트 SSG 질식 불펜, KT에 틈도 보이지 않았다. 4대2 승리. 김광현 146승, 선동열과 어깨를 나란히 장그래
22-08-10 21:39
16783
레알 '희대의 먹튀'답다... 이적 3년 만에 첫 결승전 출전 도전 타짜신정환
22-08-10 19:16
16782
"'자기만 생각' 호날두는 다른 선수와 달라"...1년 뛰어보고 바로 이해 정해인
22-08-10 18:22
VIEW
[KBL 구단별 보수 총액 3~4위 선수] 서울 SK, 버텨야 사는 남자들 장사꾼
22-08-10 17:11
16780
'전화 찬스' 은돔벨레 마음 굳혔다...감독과 통화에 프로젝트 확신 순대국
22-08-10 16:10
16779
"키 작으면 방출" 콘테, 프로젝트 핵심은 '높이'…토트넘 '자이언츠' 변신 원빈해설위원
22-08-10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