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 명의 EPL리거가 탄생하나

112 0 0 2022-08-10 22:51: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 황희찬에 이어?’

황의조(30·보르도)까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뛸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축구 대표팀 주전 공격수 3인방이 모두 잉글랜드서 활약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매체 ‘몰리뉴 뉴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황의조가 브레스트(프랑스)의 이적 제안을 받고도 울버햄프턴 이적을 원한다”고 전했다.

황의조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새 둥지를 찾고 있다. 보르도가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2(2부 리그)로 강등됐기 때문이다. 선수는 1부 출전을, 구단은 재정적 안정을 위해 선수 매각을 꾀했다.

양 측의 뜻이 맞았고 황의조를 원하는 팀도 있었으나 이적은 빠르게 진행되지 않았다. 보르도 측이 급하다는 점을 아는 다른 영입 희망 구단들은 시간을 끌며 이적료를 내리도록 기다렸다. 그러나 끝내 보르도는 황의조의 몸값을 낮추지 않았다.

다행히 프랑스 리그1 낭트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회장까지 직접 황의조를 언급해 이적이 성사되는 듯했다. 그러나 선수의 리그 선호도가 새 변수로 떠올랐다. 황의조가 EPL을 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낭트는 순위에서 밀렸다. 이적 시장 초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차기 행선지로 거론됐으나 황의조가 영입 1순위가 아닌 탓에 불발된 바 있다. 다행히 울버햄프턴이 이번에 가세하면서 다시 황의조의 잉글랜드행 불씨가 켜졌다.

울버햄프턴은 황의조에게 적합한 최전방 공격수로 뛰기엔 경쟁자가 많다는 단점이 있으나 대표팀 동료인 황희찬(26)이 뛰고 있어 적응에서는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란 평가가 따른다.

선수도 원하고 구단도 바라지만 역시 이적료 이견이 문제다. 보르도는 최소 700만 파운드(약 111억원)를 원하는 반면 울버햄프턴은 고작 250만 파운드(약 40억원)를 제안했다.

EPL 이적 시장은 내달 1일 종료된다. 약 3주 정도의 시간이 남았으나 3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이적료의 간격을 좁히기엔 잔여 일정이 빡빡하다. 손흥민(30·토트넘), 황희찬에 이어 황의조까지 잉글랜드서 누빌지 많은 이목이 쏠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786
더 용, 결국 EPL 입성하나… “첼시와 이적료 합의 근접” 가츠동
22-08-11 00:48
VIEW
또 한 명의 EPL리거가 탄생하나 군주
22-08-10 22:51
16784
4이닝 퍼펙트 SSG 질식 불펜, KT에 틈도 보이지 않았다. 4대2 승리. 김광현 146승, 선동열과 어깨를 나란히 장그래
22-08-10 21:39
16783
레알 '희대의 먹튀'답다... 이적 3년 만에 첫 결승전 출전 도전 타짜신정환
22-08-10 19:16
16782
"'자기만 생각' 호날두는 다른 선수와 달라"...1년 뛰어보고 바로 이해 정해인
22-08-10 18:22
16781
[KBL 구단별 보수 총액 3~4위 선수] 서울 SK, 버텨야 사는 남자들 장사꾼
22-08-10 17:11
16780
'전화 찬스' 은돔벨레 마음 굳혔다...감독과 통화에 프로젝트 확신 순대국
22-08-10 16:10
16779
"키 작으면 방출" 콘테, 프로젝트 핵심은 '높이'…토트넘 '자이언츠' 변신 원빈해설위원
22-08-10 14:49
16778
"중국 대표팀 가려 했다" EPL 공격수 고백 애플
22-08-10 13:34
16777
황희찬 팀 오퍼 거절... '펩 극찬' 포르투갈 스타, 리버풀만 원한다 오타쿠
22-08-10 12:55
16776
'득점왕' 손흥민, 홀란드 크게 앞섰다... FIFA23 능력치 전망 픽도리
22-08-10 11:33
16775
'누가 좀 데려가줘!' 아직까지 팀 못 구한 'FA 베스트 11' 극혐
22-08-10 10:06
16774
'경쟁 힘든데' 황의조, 무조건 울브스만...'곧 죽어도 EPL' 물음표
22-08-10 09:28
16773
자전거 사고로 손목 골절, 황당한 시즌 아웃…먹튀 전락한 에이스 타짜신정환
22-08-10 05:28
16772
이현주, 뮌헨 완전 이적 확정…역대 두 번째 한국인 정해인
22-08-10 02:42
16771
이렇게 빨랐어? '팬들도 깜짝'... 바르사 MF 충격 스피드, 공격수도 이겼다 해적
22-08-10 01:57
16770
'888억짜리 재판' 바우어, 그 앞에 놓인 3가지 선택지 순대국
22-08-09 23:40
16769
게데스 합류해도…울버햄튼 '황의조 영입' 라인업 공개 조현
22-08-09 22:48
16768
결국 매과이어 제친다, 레스터 또 쾌재.... 1,340억에 첼시 앗살라
22-08-09 21:55
16767
정찬성, 폭우에 속수무책 당해 “체육관 당분간 닫는다” 찌끄레기
22-08-09 21:05
16766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6시내고환
22-08-09 20:11
16765
바르셀로나 "데용 계약 범죄 발견"…무효 소송 준비 장사꾼
22-08-09 18:10
16764
'54억 포수'와 맞바꾼 특급 유망주, 어쩌다 '계륵'이 되고 말았나 원빈해설위원
22-08-09 17:08
16763
[LCK] T1, 팬들에게 선수단과의 직접적인 접촉 자제 요청 질주머신
22-08-09 1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