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오심' 참다참다 욕설까지…지금 1패 그만큼 치명적이다

149 0 0 2022-08-12 10:11: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두산 베어스 양석환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납득하기 어려운 판정에 양석환(31, 두산 베어스)이 결국 분노를 참지 못했다. 심판을 향해 욕설까지 내뱉으며 살얼음판 같은 상황을 연출했다.

양석환은 11일 잠실 NC 다이노스전에 3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경기 전까지 8월 타율이 0.143(21타수 3안타)에 그치면서 타점이 단 하나도 없을 정도로 최근 심각한 타격 부진에 빠져 있었다. 그래도 김태형 두산 감독은 양석환을 계속해서 중심 타선에 기용했다. 4번타자 김재환이 최근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이라 양석환마저 빼면 중심 타선이 너무 헐거워진다고 판단해서다. 지난해 28홈런을 친 타자인 만큼 이른 시일 안에 슬럼프에서 벗어나길 기대했다.

기대와 달리 양석환은 이날도 좀처럼 공을 맞히질 못했다. 경기 초반 3타석에서 무안타에 그치며 답답한 시간이 흐르고 있었다. 10일 잠실 NC전에서도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던 터라 타석에 설수록 양석환의 얼굴은 점점 어두워졌다.

2-2로 맞선 8회말 양석환에게 마지막 기회가 왔다. 선두타자 정수빈이 볼넷을 얻고, 김대한이 희생번트를 대 1사 2루를 만들었다. NC는 좌완 김영규를 우완 김시훈으로 교체하면서 우타자 양석환에 대응했다.

양석환은 시작부터 볼카운트 0-2로 몰렸다. 그리고 3구째 김시훈의 시속 146㎞짜리 높은 직구에 방망이를 돌리려다 멈췄다. 양석환은 당연히 배트가 돌지 않았다고 생각했고, 중계 화면상으로 봐도 배트 헤드가 돌지 않은 게 확연히 보였다.

그런데 박근영 1루심은 배트가 돌았다고 선언했다. 양석환은 공 3개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게 됐고, 2사 2루로 상황이 바뀌었다. 양석환은 황당했는지 배트를 바닥에 떨어뜨린 채 할 말을 잃은 표정으로 서 있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곧장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 1루심에게 향했다. 양석환을 대신해 어필한 건데, 결과를 바꿀 순 없었다. 김 감독은 황당해하면서도 금방 더그아웃으로 다시 발길을 돌렸다.

양석환은 좀처럼 분을 삭이지 못했다. 김 감독이 어필을 끝낸 뒤에도 1루심을 노려보며 한참을 타석 옆에 서 있었고, 강석천 수석코치가 진정시키러 나오자 그제야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더그아웃으로 가면서도 양석환은 1루심을 주시했다. 이때 고함을 지르며 욕설을 내뱉는 입 모양이 그대로 중계 화면에 잡혔다. 더그아웃 안쪽으로 들어가서도 헬멧을 던지는 등 계속해서 분노를 표출했다. 두산이 쫓아가는 흐름에서 순식간에 분위기가 식었고, 다음 타자 페르난데스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추가 득점 기회가 완전히 무산됐다.

양석환은 9회초 수비를 하러 나왔을 때도 여전히 표정이 굳어 있었다. 1루심과 불편한 동행이 계속됐고, 결국 벤치는 양석환을 빼고 강승호를 1루수로 교체 투입했다.

선수가 욕설을 내뱉고, 헬멧을 던지는 행동이 야구팬들에게 보기 좋을 리 없다. 양석환 개인의 화를 참지 못해 팀 분위기 전체를 망친 것도 사실이다.

그래도 오심은 가능한 나와선 안 된다. 시즌 막바지 가을야구 막차를 타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지금 떠안는 1패는 탈락으로 직결될 수도 있다. 만약 스윙이 인정되지 않아 볼카운트 1-2 상황이 이어졌다면, 양석환 타석의 결과는 물론 이날 경기 결과까지 달라졌을 수도 있다. 그만큼 판정 하나의 영향력이 크다.

두산은 이날 2-3으로 져 3연패에 빠졌다. 6위 두산은 시즌 성적 43승53패2무에 그쳐 7위 NC(42승53패3무)에 0.5경기차로 쫓기고 있다. 5위 KIA 타이거즈와는 5경기차로 벌어졌다. '미라클'을 외치던 두산은 최근 3연패로 큰 치명상을 입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810
'네덜란드 정복' PSV 원 클럽맨, EPL 원한다→맨유도 영입 고려 픽도리
22-08-12 14:16
16809
SSG는 남은 경기 전패해도 1위 가능, 롯데는 전승해도 5강 불투명? [춘추 집중분석] 손나은
22-08-12 13:06
16808
타이거즈 J트리오 충격의 동반이탈…호랑이들이 소처럼 일했다 음바페
22-08-12 11:01
VIEW
'분노의 오심' 참다참다 욕설까지…지금 1패 그만큼 치명적이다 물음표
22-08-12 10:11
1680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8-12 08:59
16805
류현진 에이스→3선발 밀어냈는데…현실은 ERA 최하위, 토론토 억장 무너진다 6시내고환
22-08-12 06:24
16804
"안 떠나? 그럼 알아서 훈련해" 콘테, 4인방에 철저한 외면 뉴스보이
22-08-12 04:56
16803
'400억에 사가세요' 레스터, 핵심 MF 가격 낮췄다...맨유-아스널 관심 불쌍한영자
22-08-12 03:25
16802
콘테가 손대니 달라졌다...토트넘 '피지컬' 훗스퍼로 진화 간빠이
22-08-12 02:25
16801
세리에 106골에 이적료 0원..."맨유, 어서 영입해!" 불도저
22-08-12 00:02
16800
‘케인 안 되겠어, 800억 얘로 하자’ 뮌헨 노선 바꿨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11 21:00
16799
토트넘과 아스널이 다퉜던 '리옹 MF', 이번엔 노팅엄 접촉...이적료도 저렴 장사꾼
22-08-11 17:30
16798
'2300억 투자 폭풍 반전' 달라지는 첼시 라인업…다크호스 급부상 픽샤워
22-08-11 16:48
16797
8년 전 방출한 FW에게 혼쭐난 맨유..."이럴 거면 다시 데려와!" 질주머신
22-08-11 15:56
16796
현지 팬도 매료된 '한국식 핸드볼'…속도·패스 앞세워 장신세 뚫었다 소주반샷
22-08-11 14:09
16795
'리틀 우생순' 한국, 세계청소년여자핸드볼 우승…MVP 김민서(종합2보) 철구
22-08-11 13:23
16794
연장에서 순위 결정…더 견고해진 바심과 우상혁의 '2강' 구도 오타쿠
22-08-11 12:36
16793
'청천벽력' 이적과 동시에 떠날 수 있다?...바르사 신입생 초위기 아이언맨
22-08-11 11:10
16792
1994년 이후 최강 전력인데 8.5G차 2위…선두 SSG가 너무 강하다 [춘추 이슈분석] 극혐
22-08-11 10:15
16791
[오타니 게임노트]'오타니 1안타' LAA, 3연승 질주…OAK는 5연패 물음표
22-08-11 09:12
16790
日미나미노 챔스 탈락 원흉 지목, 현지서 "유령" 맹비난 박과장
22-08-11 06:53
16789
트리플A에선 거포였는데…LG 외국인타자 1호 홈런 언제 터지나 사이타마
22-08-11 05:24
16788
SON 묵직하고 크네…확 바뀐 토트넘, '182 거인 군단' 이아이언
22-08-11 03:41
16787
맨유 결국 '내분 사태' 폭발, 파국으로 치닫는다 캡틴아메리카
22-08-11 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