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독한 부상 악령에 '눈물'... 양쪽 십자인대 파열→어깨 탈구

129 0 0 2022-08-23 21:23: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토트넘 이적설이 강하게 제기됐던 니콜로 자니올로(23·AS로마)가 또다시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앞서 오른쪽과 왼쪽 무릎 십자인대 파열이라는 큰 부상을 당한데 이어 이번엔 어깨가 탈구되는 부상으로 쓰러졌다.

자니올로는 2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린 크레모네세와의 2022~2023 이탈리아 세리에A 2라운드에 선발로 출전했지만 전반 막판 어깨 부상을 당한 뒤 교체됐다.

당시 자니올로는 역습 상황에서 루카 로초슈빌리의 태클에 걸렸는데, 넘어지면서 착지하는 과정에서 어깨에 큰 부상을 입었다. 쓰러진 직후 그는 고통스러워하며 바로 의료진의 도움을 요청했고, 결국 곧바로 카트를 타고 경기장을 빠져나가야 했다.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에 따르면 불행 중 다행으로 어깨나 쇄골 골절은 피했고, 어깨 탈구 역시 수술은 필요하지 않은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3~4주는 재활이 필요해 당분간 전열 이탈이 불가피해졌다.

자니올로 입장에선 그야말로 지독한 부상 악령이다.

한때 이탈리아 최고의 재능으로도 평가받았던 그는 지난 2020년엔 오른쪽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으로 6개월 넘게 재활에 매달려야 했다. 이후 긴 부상에서 회복해 그라운드로 복귀한 그해 9월엔 이번엔 왼쪽 십자인대 파열로 9개월 가까이 또다시 전열에 이탈했다.

워낙 많은 주목을 받는 유망주였던 데다, 워낙 어린 나이에 양쪽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큰 부상을 당한 만큼 선수도 크게 절망할 수밖에 없었다. 그나마 자니올로는 긴 회복 기간을 거쳐 그라운드에 복귀했지만, 큰 부상 이전의 재능에는 못 미친다는 아쉬운 평가도 나왔다.

그나마 이후 작은 부상들을 제외하곤 꾸준히 그라운드에 나섰고, 지난 시즌엔 프로 데뷔 후 가장 많은 리그 28경기(선발 23경기)에 출전했다. 이같은 활약으로 이번 이적시장에선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러브콜 속에 토트넘 이적설도 꾸준히 제기됐다.

다만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자니올로의 앞선 부상 이력 탓에 토트넘은 당장 거액의 이적료를 지불하기를 꺼렸고, 로마 역시 이적료를 낮출 의향이 없어 협상이 번번이 무산됐다. 여기에 최근엔 자니올로가 로마와 재계약 협상에 돌입하면서 토트넘 이적설도 사라졌다. 이런 가운데 자니올로는 또 큰 부상을 당하며 결국 또다시 눈물을 흘려야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72
[단독]25일 루마니아 출국 이다영 "이번 시즌 꼭 우승하고 싶어요" 미니언즈
22-08-25 10:59
16971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5 09:52
16970
토트넘이 방출한 오리에, 프리미어리그 복귀한다 타짜신정환
22-08-25 07:11
16969
이미 개인 합의는 끝...맨유, 1억 유로까지 올렸다 '영입 의사 강력' 정해인
22-08-25 04:21
16968
5위 KIA 맹추격하던 기세는 어디로…6위 롯데와도 멀어진다 이영자
22-08-24 23:27
16967
기아 키움 개잼있네 홍보도배
22-08-24 22:16
16966
아자르에게 발길질 당했던 볼보이, 10년만에 630억 갑부된 사연 '화제' 원빈해설위원
22-08-24 20:44
16965
월클 MF 영입하고도 '죽도록 원한다'…16주 추격한 끝에 '바르셀로나행' 철구
22-08-24 12:45
16964
'3차도 거절' 클럽 고집에 눈물...'세계 기록' 매과이어급 이적료 원해 음바페
22-08-24 10:40
16963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4 09:46
16962
ML 출신 감독도 혀 내두른 KBO 2연전, 1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이영자
22-08-24 07:03
16961
'적'과 싸우고, '아군'에 운다...'불운' 수아레즈, '13승'도 가능했다 가츠동
22-08-24 05:02
16960
민낯 드러난 '한때' 김하성 경쟁자 "아직 ML 수준 아니다" 혹평 정해인
22-08-24 04:02
16959
황의조, EPL 노팅엄 이적→올림피아코스 1년 임대...'3년 계약' 타짜신정환
22-08-24 03:07
16958
토트넘, '충격 영입' 준비…"2년 만에 맨유 떠났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24 01:36
16957
143일만에 드디어 3위까지 왔다. 강백호 결승타 KT, 두산에 11회 연장끝 2대1 역전승 박과장
22-08-24 00:30
16956
맨유 '103경기 결장' 유리몸, 드디어 떠난다…프랑스행 확정 섹시한황소
22-08-23 23:42
16955
추신수-류현진 이후 처음… 김하성, 선수 랭킹에서도 만능 '전성시대 열렸다' 가츠동
22-08-23 22:19
VIEW
지독한 부상 악령에 '눈물'... 양쪽 십자인대 파열→어깨 탈구 군주
22-08-23 21:23
16953
고교 야구 랭킹 1위 다투던 투수, ML은 왜 관심 조차 없었을까 장그래
22-08-23 20:09
16952
버림받은 캡틴, "매과이어 후보→위대한 성공", "남은 35경기 벤치로!" 장사꾼
22-08-23 17:10
16951
한번 데었으면 됐지, 또?...첼시, 실패한 FW 재영입 고려 원빈해설위원
22-08-23 16:59
16950
‘공격진 0골’ 첼시, 3년 만에 모라타 복귀 추진 곰비서
22-08-23 16:20
16949
'수비 똑바로 못하냐!' 리버풀 베테랑 밀너, 실수한 세계최고 수비수에게 다이렉트 호통 철구
22-08-23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