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르에게 발길질 당했던 볼보이, 10년만에 630억 갑부된 사연 '화제'

146 0 0 2022-08-24 20:44: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0년전 그의 나이는 불과 17세였다. 직업(?)은 EPL 스완지시티의 볼보이였다. 그런데 지금 그의 자산은 최소 4000만 파운드, 635억원이라고 한다.

특히 이 볼보이는 레알 마드리드 에당 아자르와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다고 한다. 영국 ‘더 선’ ‘데일리 스타’등은 24일 나란히 에당 아자르와 얽힌 볼보이의 성공스토리를 소개했다.

우선 볼보이의 이름은 찰리 모건이다. 사건은 2013년으로 1월24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자르가 첼시 시절 때 이야기이다. 당시 컵대회 준결승 2차전에서 첼시와 스완지시티가 맞붙었다.

찰리 모건의 나이는 17세. 그는 스완지시티의 볼보이였다. 엔드라인뒤에서 공을 전달하는 볼보이였다.

1차전에서 0-2로 패한 첼시는 2차전 승리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 그런데 골이 터지지 않자 첼시 선수들의 마음이 급해졌다.

0-0상황인 후반 35분께 첼시의 패스가 맞지 않아 골라인 아웃되자 모건은 공을 주지않고 시간을 끌기 시작했다.

당시 경기에서 모건이 공을 꼭 껴안고 누워서 빨리 주지 않았다. 볼보이가 어찌보면 시간 끌기 작전을 한 것이다. 한시가 급했던 아자르는 달려가서 볼보이의 공을 뺏으려다 발로 차고 밟기도 했다.

심판은 곧장 아자르에게 레드카드를 내밀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스완지시티는 웸블리에서 열린 브래드포드와의 리그컵 결승전에서 5-0으로 승리, 당당히 컵을 들어올렸다.

당시 아자르와 모건 모두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스완지시티로서는 볼보이의 행동이 밉지 않은 상태였다.

그로부터 햇수로 10년이 흐른 올 해, 26살이 된 모건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바로 20대의 백만장자가 된 것이다. 그는 사건이 일어난 지 3년 후 학교 친구와 함께 보드카 사업을 시작했다.

그런데 이 보드카 사업이 대박을 터뜨렸다. 모건의 순자산이 4000만 파운드가 넘는다고 한다. 그의 보드카 고객을 보면 정말 대단하다. 2019년 발매한 흑포도 보드카가 대박을 터뜨렸다고 한다.

그의 고객중에는 전 축구선수 호나우지뉴를 비롯해 구단주인 웨인 리네커, 전설적인 복싱선수 플로이드 메이웨더 등이 있다.

이런 유명인들이 단골 고객일 정도로 그의 보드카는 인기리에 판매중인 것이다. 특히 메이웨더가 같이 사업을 하자고 제안할 정도라고 한다.

그러면 당시 머건을 찼던 아자르의 자산은 얼마쯤 될까?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고 있는 아자르는 약 8000만 파운드라고 한다.

신문들은 조만간 모건이 아자르의 재산보다 더 많아 질 것이라고 한다. 워낙 사업 성장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78
바꾸고 또 바꾸고 불펜 총력전…KIA, LG에 1-0 신승 장그래
22-08-25 21:45
16977
'야생마' 키움 푸이그, KBO리그 진출 첫 그라운드 홈런 조폭최순실
22-08-25 20:21
16976
고교 야구 랭킹 1위, 왜 ML 스몰 마켓팀 입단이 유력할까 철구
22-08-25 16:10
16975
2골 잊었나, “맨유 5년 만에 복귀 추진” 애플
22-08-25 15:27
16974
'630억' 손해도 감수한다…텐 하흐 구상에서 제외→'방출' 손나은
22-08-25 13:02
16973
리버풀 이 선수 샀어야지... '토트넘 유니폼' 입은 태클 머신 가습기
22-08-25 11:45
16972
[단독]25일 루마니아 출국 이다영 "이번 시즌 꼭 우승하고 싶어요" 미니언즈
22-08-25 10:59
16971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5 09:52
16970
토트넘이 방출한 오리에, 프리미어리그 복귀한다 타짜신정환
22-08-25 07:11
16969
이미 개인 합의는 끝...맨유, 1억 유로까지 올렸다 '영입 의사 강력' 정해인
22-08-25 04:21
16968
5위 KIA 맹추격하던 기세는 어디로…6위 롯데와도 멀어진다 이영자
22-08-24 23:27
16967
기아 키움 개잼있네 홍보도배
22-08-24 22:16
VIEW
아자르에게 발길질 당했던 볼보이, 10년만에 630억 갑부된 사연 '화제' 원빈해설위원
22-08-24 20:44
16965
월클 MF 영입하고도 '죽도록 원한다'…16주 추격한 끝에 '바르셀로나행' 철구
22-08-24 12:45
16964
'3차도 거절' 클럽 고집에 눈물...'세계 기록' 매과이어급 이적료 원해 음바페
22-08-24 10:40
16963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4 09:46
16962
ML 출신 감독도 혀 내두른 KBO 2연전, 1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이영자
22-08-24 07:03
16961
'적'과 싸우고, '아군'에 운다...'불운' 수아레즈, '13승'도 가능했다 가츠동
22-08-24 05:02
16960
민낯 드러난 '한때' 김하성 경쟁자 "아직 ML 수준 아니다" 혹평 정해인
22-08-24 04:02
16959
황의조, EPL 노팅엄 이적→올림피아코스 1년 임대...'3년 계약' 타짜신정환
22-08-24 03:07
16958
토트넘, '충격 영입' 준비…"2년 만에 맨유 떠났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24 01:36
16957
143일만에 드디어 3위까지 왔다. 강백호 결승타 KT, 두산에 11회 연장끝 2대1 역전승 박과장
22-08-24 00:30
16956
맨유 '103경기 결장' 유리몸, 드디어 떠난다…프랑스행 확정 섹시한황소
22-08-23 23:42
16955
추신수-류현진 이후 처음… 김하성, 선수 랭킹에서도 만능 '전성시대 열렸다' 가츠동
22-08-23 2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