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류현진 이후 처음… 김하성, 선수 랭킹에서도 만능 '전성시대 열렸다'

137 0 0 2022-08-23 22:19: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하성(27‧샌디에이고)이 자신의 전성시대를 활짝 열었다는 것은 여러 지표, 평가에서 확인된다. 지난해보다 공수 모두에서 확연히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고, 현장의 평가는 호평 일색이다.

미 스포츠전문 네트워크 ESPN이 판타지리그 유저들에게 참고용으로 제공하는 메이저리그 선수 랭킹에서도 뚜렷한 약진을 확인할 수 있다. 그간 유틸리티 플레이어로 크게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올해는 주 포지션인 유격수는 물론 2루수와 3루수 부문에서도 랭킹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전체 300위에도 포함되며 이제는 확실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ESPN이 최근 제공한 선수 랭킹에 따르면 김하성은 2루수 부문에서 34위, 3루수 부문에서 22위, 유격수 부문에서 30위를 기록하고 있다. 세 포지션(유격수‧3루수‧2루수)에서 모두 이름을 올린 선수 중 김하성보다 유격수 부문 랭킹이 높은 선수는 애리조나의 멀티 플레이어 조시 로하스가 유일하다.

만능 활약을 선보이고 있는 김하성의 전체 랭킹도 크게 올랐다. 김하성의 전체 랭킹은 254위로 계속해서 상승세를 이어 가고 있다. 7월 말에 첫 300위 내에 진입한 김하성의 순위는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샌디에이고 팀 동료들 중 김하성보다 높은 순위에 올라 있는 야수는 후안 소토(8위), 매니 마차도(31위), 조시 벨(68위), 제이크 크로넨워스(99위), 주릭슨 프로파(114위), 브랜든 드루리(187위)다. 김하성의 상승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동료들 사이에서의 랭킹도 변화할 가능성이 있다.

김하성은 지금까지 ESPN의 선수랭킹에서 'TOP 300'에 들어간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유격수나 2루수 부문에서도 대개 40~50위권이었고 아예 50위 내에 들어가지 못한 기간도 꽤 길었다. 활용성은 인정하지만, 확실한 출전 시간이 보장되지 않았던 탓이다. 한국인 선수들에게도 이 문턱은 높았다. 근래에는 추신수와 류현진만 300위 내에 포함됐다. 오승환은 불펜이라는 조건, 최지만은 플래툰 시스템에 갇혀 이 벽을 뚫어내지 못했다.

그러나 지금은 사정이 완전히 다르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약물복용 80경기 징계, 그리고 CJ 에이브럼스의 트레이드 이탈로 이제는 김하성만 믿고 가야 하는 상황이 됐다. 아주 귀한 몸이다. 김하성의 높아진 가치를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 여러 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72
[단독]25일 루마니아 출국 이다영 "이번 시즌 꼭 우승하고 싶어요" 미니언즈
22-08-25 10:59
16971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5 09:52
16970
토트넘이 방출한 오리에, 프리미어리그 복귀한다 타짜신정환
22-08-25 07:11
16969
이미 개인 합의는 끝...맨유, 1억 유로까지 올렸다 '영입 의사 강력' 정해인
22-08-25 04:21
16968
5위 KIA 맹추격하던 기세는 어디로…6위 롯데와도 멀어진다 이영자
22-08-24 23:27
16967
기아 키움 개잼있네 홍보도배
22-08-24 22:16
16966
아자르에게 발길질 당했던 볼보이, 10년만에 630억 갑부된 사연 '화제' 원빈해설위원
22-08-24 20:44
16965
월클 MF 영입하고도 '죽도록 원한다'…16주 추격한 끝에 '바르셀로나행' 철구
22-08-24 12:45
16964
'3차도 거절' 클럽 고집에 눈물...'세계 기록' 매과이어급 이적료 원해 음바페
22-08-24 10:40
16963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8-24 09:46
16962
ML 출신 감독도 혀 내두른 KBO 2연전, 1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이영자
22-08-24 07:03
16961
'적'과 싸우고, '아군'에 운다...'불운' 수아레즈, '13승'도 가능했다 가츠동
22-08-24 05:02
16960
민낯 드러난 '한때' 김하성 경쟁자 "아직 ML 수준 아니다" 혹평 정해인
22-08-24 04:02
16959
황의조, EPL 노팅엄 이적→올림피아코스 1년 임대...'3년 계약' 타짜신정환
22-08-24 03:07
16958
토트넘, '충격 영입' 준비…"2년 만에 맨유 떠났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24 01:36
16957
143일만에 드디어 3위까지 왔다. 강백호 결승타 KT, 두산에 11회 연장끝 2대1 역전승 박과장
22-08-24 00:30
16956
맨유 '103경기 결장' 유리몸, 드디어 떠난다…프랑스행 확정 섹시한황소
22-08-23 23:42
VIEW
추신수-류현진 이후 처음… 김하성, 선수 랭킹에서도 만능 '전성시대 열렸다' 가츠동
22-08-23 22:19
16954
지독한 부상 악령에 '눈물'... 양쪽 십자인대 파열→어깨 탈구 군주
22-08-23 21:23
16953
고교 야구 랭킹 1위 다투던 투수, ML은 왜 관심 조차 없었을까 장그래
22-08-23 20:09
16952
버림받은 캡틴, "매과이어 후보→위대한 성공", "남은 35경기 벤치로!" 장사꾼
22-08-23 17:10
16951
한번 데었으면 됐지, 또?...첼시, 실패한 FW 재영입 고려 원빈해설위원
22-08-23 16:59
16950
‘공격진 0골’ 첼시, 3년 만에 모라타 복귀 추진 곰비서
22-08-23 16:20
16949
'수비 똑바로 못하냐!' 리버풀 베테랑 밀너, 실수한 세계최고 수비수에게 다이렉트 호통 철구
22-08-23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