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야구 랭킹 1위 다투던 투수, ML은 왜 관심 조차 없었을까

152 0 0 2022-08-23 20:09: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고 투수 김서현(18)은 고교 야구 랭킹 1위 자리를 놓고 덕수고 심준석과 경쟁을 펼쳤던 투수다.

최고 구속이 156km까지 찍혔고 흔하지 않은 스리 쿼터형 투수라는 장점도 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메이저리그에선 전혀 움직임이 없었다. 김서현을 스카우트 대상에 올려놓고 유심히 관찰했다는 팀 조차 찾아 볼 수 없었다. 왜 그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정답은 김서현의 뚝심과 소신에 있었다. 김서현은 일찌감치 KBO리그 진출을 선언한 선수다. 1학년때 부터 주목을 받았지만 그 때부터 이미 KBO리그에 진출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메이저리그 입장에선 그저 입맛을 다실 수 밖에 없었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A는 "모르긴 몰라도 김서현에 대한 자료 조차 없는 팀들이 많을 것이다. 그만큼 김서현의 의지가 확고했다. 워낙 어렸을 때 부터 KBO 리그에서 뛰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기 때문에 메이저리그 입장에선 정보 수집에 대한 이유가 없었다고 할 수 있다. 유심히 지켜보지는 않았지만 메이저리그가 탐 낼 만한 여러 조건을 갖춘 투수라 할 수 있다. 독특한 폼을 갖고 있고 그 폼에서 구속 또한 훌륭하다. 김서현이 메이저리그에 관심을 가졌다면 접근할 팀들이 꽤 있었을 것이다. 다만 확신할 수 없는 건 그에 대한 자료가 크게 부족하기 때문이다. 아예 체크 리스트에서 빠져 있었던 선수이기 때문에 정확한 평가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심준석과는 정 반대의 길을 걷고 있는 셈이다.

심준석은 1학년 때 부터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한 투수였다. 메이저리그의 최고 에이전트로 불리는 스캇 보라스와도 일찌감치 계약을 체결하며 메이저리그에 대한 뜻을 분명히 했다.

김서현은 달랐다. KBO리그서 뛰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보통 의지가 굳은 것이 아니었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이 오래 전에 스카우트 작업을 중지했을 정도로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그만큼 리그에 대한 충성도가 높았음을 알 수 있다.

김서현은 올 시즌 17경기에 등판해 3승3패, 평균 자책점 1.38을 거둔 특급 에이스다. 52.1이닝을 던져 피안타가 37개 밖에 되지 않았다. 4사구는 20개에 불과했지만 삼진은 63개나 잡아냈다. WHIP가 0.98로 대단히 낮았다.

여러모로 갖춘 것이 많은 투수라고 할 수 있다. 패스트볼도 위력적이지만 커브 등 변화구 구사 능력도 갖고 있다. 게다가 리그에 대한 존중을 할 줄 아는 투수다.

KBO리그에서 먼저 성공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투수다. 육체적인 능력에 더해 정신적인 플러스 요인까지 갖고 있는 투수라 할 수 잇다.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는 한화가 큰 고민 없이 김서현을 선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이유다.

메이저리그의 눈을 사로잡은 투구를 하면서도 메이저리그에서 꿈쩍도 하지 못했을 정도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었던 김서현이다. 그에게 성공의 향기가 벌써부터 솔~솔 풍기는 이유다.

김서현의 확고한 의지가 KBO리그서 꽃 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54
지독한 부상 악령에 '눈물'... 양쪽 십자인대 파열→어깨 탈구 군주
22-08-23 21:23
VIEW
고교 야구 랭킹 1위 다투던 투수, ML은 왜 관심 조차 없었을까 장그래
22-08-23 20:09
16952
버림받은 캡틴, "매과이어 후보→위대한 성공", "남은 35경기 벤치로!" 장사꾼
22-08-23 17:10
16951
한번 데었으면 됐지, 또?...첼시, 실패한 FW 재영입 고려 원빈해설위원
22-08-23 16:59
16950
‘공격진 0골’ 첼시, 3년 만에 모라타 복귀 추진 곰비서
22-08-23 16:20
16949
'수비 똑바로 못하냐!' 리버풀 베테랑 밀너, 실수한 세계최고 수비수에게 다이렉트 호통 철구
22-08-23 14:49
16948
기 받으러 왔습니다…월클 수미, 맨유 레전드 수미 만났다 애플
22-08-23 13:04
16947
[공식발표] 카세미루, 맨유와 4년 계약… 첫 일정은 리버풀전 관전 가습기
22-08-23 12:39
16946
[GOAL 리뷰] ‘4년 만의 리그 승리’ 맨유, 리버풀에 2-1 승…래시포드 결승골 음바페
22-08-23 11:12
1694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8-23 09:33
16944
예상치 못한 '깜짝' 영입…콘테, 제임스 원한다 롤다이아
22-08-23 06:35
16943
특급 루키가 돌아왔다, 복귀전 157km…"이제 아프지 않다" 조현
22-08-23 04:52
16942
곧 20패 당할 투수인데…아직 받을 돈이 800억이나 남았다 앗살라
22-08-23 03:15
16941
4강 생각해 로테이션…'비셀 고베의 꿈, 韓에 무너졌다' 日 한탄 닥터최
22-08-23 02:06
16940
"김민재, 쿨리발리 대체 힘들어.. 챔피언 될 것 같지 않아" 伊언론인 냉정 평가 찌끄레기
22-08-23 00:43
16939
벌써부터 '근본의 향기'가...카세미루, "맨유에서 첫 목표는요" 6시내고환
22-08-22 23:31
16938
호날두 드디어 오퍼…UCL 진출권 있다 치타
22-08-22 22:31
16937
이강인은 '프리롤'이 맞았다… 마요르카 감독 "자유 주면 잘하는 선수" 불쌍한영자
22-08-22 21:46
16936
정지석, 고비마다 활약' 대한항공, OK금융그룹에 3:0 완승 간빠이
22-08-22 21:09
16935
"김하성 몸 절반 잘리는 줄"…SD, 끔찍했던 5초 정적 불도저
22-08-22 20:17
16934
LG "트레이드? 받아들일 수 없는 택도 없는 카드만 제시 받았다" 철구
22-08-22 16:04
16933
"쏘니.. 델리처럼 되는 거야?" 불성실 논란→팬심 돌아선다 애플
22-08-22 15:29
16932
'마음은 이미 첼시?'...명단 제외 레스터 CB, 동료 선제골에도 '리액션 無' 아이언맨
22-08-22 13:34
16931
맨시티, 뉴캐슬과 난타전 끝에 3-3 무승부…선두 복귀 실패 미니언즈
22-08-22 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