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낯 드러난 '한때' 김하성 경쟁자 "아직 ML 수준 아니다" 혹평

133 0 0 2022-08-24 04:02: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때 김하성(27·샌디에이고)의 경쟁자로 주목받았던 C.J.에이브람스(22·워싱턴)의 주가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같은 날(22일) 홈팬들을 열광시키는 허슬플레이로 '명예의 전당 유격수'와 비교된 김하성과 대조적이다.

미국 야구 통계 매체 팬그래프는 2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판타지에서 영입과 방출을 오고 가는 선수들 중 주목할 만한 타자들을 소개했다. 야후, ESPN 등 여러 유명 사이트에서 서비스하는 판타지는 선수들의 실제 성적을 반영해 승부를 겨루는 웹게임이다. 그런 만큼 선수들의 최근 성적은 게임 내 영입과 방출을 결정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김하성과 에이브람스도 간단히 소개됐다. 팬그래프는 "올해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3·샌디에이고)가 빠진 가운데 김하성은 3개 포지션(2루수-유격수-3루수)에서 꽤 괜찮은 타격 성적을 보여주면서 풀타임을 보장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근 김하성의 주가는 하늘 높은 줄을 모르고 상종가를 치고 있다. 타격 성적은 23일 경기 종료 시점을 기준으로 113경기 타율 0.252, 6홈런 44타점, OPS 0.704로 평범하지만, 수비에서 활약이 돋보인다. 2루수, 유격수, 3루수 어느 포지션을 가더라도 메이저리그 평균 이상의 수비를 보여줘 타티스 주니어가 복귀해도 샌디에이고의 주전 자리를 지킬 것이란 평가를 받았다.

그러한 평가는 경쟁자 에이브람스를 밀어낸 데 이어 지난 3일 있었던 트레이드 마감일에도 증명됐다. 샌디에이고는 '천재 타자' 후안 소토(24)를 2대6 트레이드로 영입하면서 에이브람스를 딜에 포함시켰다. 샌디에이고의 미래라 불렸던 최고 유망주의 초라한 결말이었다.

워싱턴으로 가자 최고 유망주의 민낯도 드러나기 시작했다. 잠재력은 충분하지만, 적어도 지금 당장은 메이저리그에 갈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평이다.

팬그래프는 "에이브람스는 샌디에이고에서 OPS 0.605를 기록하며 고군분투했지만, 워싱턴으로 가서는 OPS 0.358로 더 나빠졌다. 그는 워싱턴에서 직구 상대로 38%, 슬라이더 21%, 체인지업 18%의 스윙 스트라이크 비율을 보이면서 힘들어하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에이브람스는 아직 메이저리그 수준이 아니다"라고 혹평했다.

같은 날(22일) 에이브람스와 마주한 김하성은 MLB.com으로부터 "데릭 지터(48·은퇴)를 떠올리게 했다"는 극찬을 받아 대조를 이뤘다. 김하성은 22일 워싱턴과 홈경기, 샌디에이고가 0-1로 뒤진 6회초 1사에서 좌익수 파울 라인을 넘어가는 알렉스 콜의 타구를 끝까지 쫓아 잡아내 홈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61
'적'과 싸우고, '아군'에 운다...'불운' 수아레즈, '13승'도 가능했다 가츠동
22-08-24 05:02
VIEW
민낯 드러난 '한때' 김하성 경쟁자 "아직 ML 수준 아니다" 혹평 정해인
22-08-24 04:02
16959
황의조, EPL 노팅엄 이적→올림피아코스 1년 임대...'3년 계약' 타짜신정환
22-08-24 03:07
16958
토트넘, '충격 영입' 준비…"2년 만에 맨유 떠났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24 01:36
16957
143일만에 드디어 3위까지 왔다. 강백호 결승타 KT, 두산에 11회 연장끝 2대1 역전승 박과장
22-08-24 00:30
16956
맨유 '103경기 결장' 유리몸, 드디어 떠난다…프랑스행 확정 섹시한황소
22-08-23 23:42
16955
추신수-류현진 이후 처음… 김하성, 선수 랭킹에서도 만능 '전성시대 열렸다' 가츠동
22-08-23 22:19
16954
지독한 부상 악령에 '눈물'... 양쪽 십자인대 파열→어깨 탈구 군주
22-08-23 21:23
16953
고교 야구 랭킹 1위 다투던 투수, ML은 왜 관심 조차 없었을까 장그래
22-08-23 20:09
16952
버림받은 캡틴, "매과이어 후보→위대한 성공", "남은 35경기 벤치로!" 장사꾼
22-08-23 17:10
16951
한번 데었으면 됐지, 또?...첼시, 실패한 FW 재영입 고려 원빈해설위원
22-08-23 16:59
16950
‘공격진 0골’ 첼시, 3년 만에 모라타 복귀 추진 곰비서
22-08-23 16:20
16949
'수비 똑바로 못하냐!' 리버풀 베테랑 밀너, 실수한 세계최고 수비수에게 다이렉트 호통 철구
22-08-23 14:49
16948
기 받으러 왔습니다…월클 수미, 맨유 레전드 수미 만났다 애플
22-08-23 13:04
16947
[공식발표] 카세미루, 맨유와 4년 계약… 첫 일정은 리버풀전 관전 가습기
22-08-23 12:39
16946
[GOAL 리뷰] ‘4년 만의 리그 승리’ 맨유, 리버풀에 2-1 승…래시포드 결승골 음바페
22-08-23 11:12
1694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8-23 09:33
16944
예상치 못한 '깜짝' 영입…콘테, 제임스 원한다 롤다이아
22-08-23 06:35
16943
특급 루키가 돌아왔다, 복귀전 157km…"이제 아프지 않다" 조현
22-08-23 04:52
16942
곧 20패 당할 투수인데…아직 받을 돈이 800억이나 남았다 앗살라
22-08-23 03:15
16941
4강 생각해 로테이션…'비셀 고베의 꿈, 韓에 무너졌다' 日 한탄 닥터최
22-08-23 02:06
16940
"김민재, 쿨리발리 대체 힘들어.. 챔피언 될 것 같지 않아" 伊언론인 냉정 평가 찌끄레기
22-08-23 00:43
16939
벌써부터 '근본의 향기'가...카세미루, "맨유에서 첫 목표는요" 6시내고환
22-08-22 23:31
16938
호날두 드디어 오퍼…UCL 진출권 있다 치타
22-08-22 2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