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날스 결승골’ 웨스트햄, 빌라에 1-0 승…시즌 첫 승 신고

148 0 0 2022-08-29 00:44:3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포르날스의 중거리 득점에 힘입어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웨스트햄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애스턴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에서 빌라에 1-0으로 승리했다.

홈팀 빌라은 4-3-1-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잉스, 왓킨스가 최전방에 나섰고 쿠티뉴가 2선에 섰다. 맥긴, 카마라, 루이스가 중원을 꾸렸고 디뉴, 챔버스, 콘사, 캐시가 포백을 형성했다. 마르티네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웨스트햄은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스카마카, 보언이 투톱으로 출전했고, 에메르송, 라이스, 포르날스, 수첵, 존슨이 허리를 지켰다. 크레스웰, 주마, 켈러가 수비라인을 형성했고 파비안스키가 골문을 지켰다.

1무 2패의 빌라, 그리고 3패의 웨스트햄. 시즌 초부터 부침을 겪고 있는 두 팀이 만났다. 두 팀 모두 3라운드까지 승리를 챙기지 못해 순위표에서 바닥을 치고 있다. 두 팀 모두 이적 시장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만큼 반등이 필수인 상황, 필사의 각오로 경기에 나섰다.

빌라는 경기 초반부터 웨스트햄을 몰아쳤다. 빌라는 잉스와 왓킨스 투톱을 필두로 웨스트햄의 골문을 공략했는데 웨스트햄이 수비에 많은 인원을 투자한 만큼 좋은 기회가 나오지는 않았다.

전반 14분 빌라의 코너킥 상황에서 콘사가 웨스트햄의 골문을 열며 선취점을 가져가는 듯했다. 하지만 공이 골라인을 벗어났다는 판정으로 콘사의 득점은 무효가 됐다.

빌라는 점유율을 높이며 공격을 차분히 전개했다. 하지만 굳게 닫힌 웨스트햄의 골문을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빌라는 전반 동안 2차례의 유효 슈팅을 기록했지만 파비안스키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은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끝이 났다.

양 팀의 지루한 승부는 후반에도 이어졌다. 전반 내내 1개의 슈팅을 올리는데 그쳤던 웨스트햄은 후반 들어 조금 더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그뿐이었다. 후반 11분 보언이 좋은 찬스를 잡았으나 욕심을 부린 탓에 슈팅 타이밍을 잃어 기회를 무산시켰다. 이후 스카마카도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슈팅의 위력이 너무 약했다.

그럼에도 공격을 이어간 웨스트햄은 후반 29분 선제골로 그간의 노력에 대한 보답을 받았다. 포르날스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에 맞고 굴절되어 빌라의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다급해진 빌라는 잉스를 빼고 베일리를 투입하며 경기장에 새로운 에너지를 주입했으나 이미 웨스트햄쪽으로 기세가 넘어간 탓에 흐름을 가져오기 힘들었다. 추가시간이 3분 주어졌으나 상황은 바뀌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웨스트햄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39
‘김민재, 나폴리 스타 다됐네’ 피오렌티나전 실착유니폼 경매 올랐다 크롬
22-08-31 09:59
17038
'미트로비치 5호 골!' 풀럼, 브라이튼 2-1 격파...5위로 껑충 아이언맨
22-08-31 05:50
17037
포르투갈 1군, 2군, 3군까지 그야말로 완벽...벤투호, 호날두만 막을 순 없다 극혐
22-08-31 02:55
17036
1부로 올려줬더니 경질? 미친 짓이야!"...퍼디난드, 본머스 맹비난 크롬
22-08-31 01:30
17035
손흥민에게도 이런 날이..."히샬리송 선발 데뷔, SON은 벤치" 조현
22-08-31 00:20
17034
'이시헌 멀티골' 부천, '헤이스 골' 광주에 2-1 승리 '홈 6G 무패 앗살라
22-08-30 23:06
17033
모두가 0-0 무승부를 예감했을 때 터진 정석화의 천금골, 안양이 웃었다 닥터최
22-08-30 21:55
17032
'연쇄이동 막판 협상…' DJ→토트넘, 황희찬→리즈 찌끄레기
22-08-30 20:52
17031
'제2 유승준' 논란 축구 석현준 "韓 귀국해 입대하겠다" 뉴스보이
22-08-30 20:04
17030
'학폭 논란→3일 만에 철회...' LG-삼성까지 지명 기회 오나 불쌍한영자
22-08-30 07:05
17029
트레이드로 인생 바뀌나 했더니…레전드 아들은 언제까지 2군에 있어야 하나 불도저
22-08-30 06:13
17028
사이영 수상자→류현진 FA 경쟁자였는데… 세월무상 폭락, 이대로 끝나나 섹시한황소
22-08-30 03:45
17027
"뛸 준비가 안 되어 있잖아"...겨우 4분 출전한 DF 현 상태 박과장
22-08-30 02:25
17026
SON한테 패스를 안 준다' 이례적 불만 표출 '결정적 이유' 있었다 사이타마
22-08-30 01:13
17025
최고 143km! 스카우트도 깜짝 놀란 비선출 29세 투수 “후회는 없다” 가츠동
22-08-29 23:33
17024
'포기란 없다' 전북, 구스타보-백승호 연속골로 포항과 2-2 무 장그래
22-08-29 22:37
17023
이강인-쿠보는 '라리가 폭격 중' 장사꾼
22-08-29 20:56
17022
팀은 "나가라", 선수는 "남을래"...원하는 팀조차 없다 원빈해설위원
22-08-29 20:00
17021
‘레반도프스키 멀티골 작렬’ 바르셀로나, 바야돌리드 4-0 격파...‘뎀벨레 멀티 도움’ 조폭최순실
22-08-29 08:02
17020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피오렌티나와 0-0 무…연승 마감 타짜신정환
22-08-29 06:27
17019
BBC도 혹평한 황희찬의 실책, “끔찍한 클리어링이었다” 정해인
22-08-29 02:35
VIEW
‘포르날스 결승골’ 웨스트햄, 빌라에 1-0 승…시즌 첫 승 신고 홍보도배
22-08-29 00:44
17017
이대호 은퇴 투어에 눈물 흘린 추신수 "니랑 야구해서 행복했다" 순대국
22-08-28 22:30
17016
NC, kt에 5-0 완승…신민혁, 21타자 연속 범타 역투 원빈해설위원
22-08-28 2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