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3일 만에 철회...' LG-삼성까지 지명 기회 오나

151 0 0 2022-08-30 07:05: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당초 신인 드래프트 최대어였던 심준석(덕수고)이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하면서 이제는 후순위 지원자들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 중에서도 2년 전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김유성(고려대)의 거취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내년 시즌 KBO 리그 무대를 누빌 신인 선수들을 뽑는 2023 KBO 신인 드래프트가 오는 9월 15일 열린다. 벌써부터 야구 팬들은 각 구단이 어떤 선수들을 지명할지 예상하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올해부터 신인 드래프트는 구단별로 진행했던 1차 지명 제도가 폐지됐다. 대신 1차 지명과 2차 지명이 통합된 전면 드래프트로 시행된다. KBO 리그에 전면 드래프트 제도가 부활한 건 지난 2013년 신인 드래프트 이후 10년 만이다.

KBO 리그 10개 구단은 2021 시즌 최종 성적의 역순으로 지명권을 행사한다. 한화-KIA-롯데-NC-SSG-키움-LG-삼성-두산-KT 순이다. 총 11라운드까지 진행된다.

1라운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한화는 심준석과 함께 고교 최대어급 투수로 평가받고 있는 김서현(서울고)을 무난하게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순위로 지명권을 행사할 KIA는 역시 심준석, 김서현과 함께 '빅3'로 꼽히고 있는 윤영철(충암고)을 지명할 전망이다.

만약 한화와 KIA가 김서현과 윤영철을 각각 품에 안는다면, 3순위 롯데는 김유성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김유성은 2020년 김해고 재학 시절 NC 다이노스의 1차 지명을 받았다. 그러나 학폭 전력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일었고, 결국 NC는 3일 만에 지명을 철회했다. 더 나아가 2차 드래프트에서도 10개 구단의 외면을 받은 김유성은 그해 고려대로 진학했다.

2년 전인 당시에는 10개 구단의 철저한 외면을 받았지만, 이제는 다른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김유성이 대학야구 리그서 계속 활약하면서 각 구단 역시 꾸준히 그를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구단 관계자는 "고교 시절보다 일취월장했다는 느낌은 받을 수 없지만, KBO 리그에서 통할 수 있는 공을 갖고 있다. 제구력 등을 좀더 가다듬는다면 불펜에서 즉시 전력으로 활용 가능한 자원"이라며 좋은 평가를 내렸다.

다만 김유성을 지명하는 구단은 어떤 식으로든 큰 부담감을 떠안을 수밖에 없다. 한 야구계 관계자는 "학폭 관련 선수를 영입한다는 건 구단 이미지와 연결짓지 않을 수 없는 문제다. 특히 성적만큼이나 대외적인 이미지를 대단히 중시하는 구단들이 있다. 이 정도라면 구단 고위층까지 보고가 들어가야 하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만약 롯데를 지나, 1차 지명을 스스로 철회했던 NC, 정용진 구단주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SSG, 그리고 안우진이 뛰고 있는 키움이 김유성을 1라운드에서 뽑지 않는다면 LG와 삼성까지 기회가 내려올 수도 있다. 여기에 대기업이 모그룹인 두 구단마저 지명을 하지 않는다면 두산과 KT도 지명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야구계에서는 150㎞대의 빠른 공을 갖고 있는 김유성의 재능을 두고 '1라운드감'이라고 입모아 말한다. 심준석이 떠난 상황에서 김서현, 윤영철과 함께 사실상 'TOP3'라고 볼 수 있다. 이미 그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의 1년 출전 정지 징계도 종료된 상황이다. 과연 김유성은 2023 시즌 어느 구단의 유니폼을 입게 될까.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50
"김민재, 우두커니 서서 실점.. 감독도 절래절래" 伊 매체 비판 호랑이
22-09-01 11:52
17049
롯데 박세웅 거르고 뽑은 1차 지명 출신 좌완, 5년 만에 1군 승격 가습기
22-09-01 10:52
17048
'홀란드 전반에 해트트릭 완성' 맨시티, 노팅엄에 6-0 대승 미니언즈
22-09-01 09:32
17047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9-01 08:44
17046
토트넘 땅을 치겠네, “꼬맹이 진짜 잘하네” 모리뉴 미소→로마 선두 사이타마
22-09-01 05:38
17045
'음바페 저주 의혹' 포그바의 변명, "형이 말한 부두술사 고용은 사실' 캡틴아메리카
22-09-01 02:05
17044
맨유 탈출 위해 막판까지 애쓴다… “첼시와 협상 중” 가츠동
22-09-01 00:50
17043
울버햄튼에 '2m 분데스 폭격기' 왔다...5+1년 계약 떨어진원숭이
22-08-31 21:54
17042
'막판 스퍼트' 맨유, 7호도 오나…텐 하흐 '또' 재회 노린다 정해인
22-08-31 20:33
17041
호날두 동갑내기 감독 끝내 폭탄발언 "걔 오면 내가 뜬다" 호랑이
22-08-31 13:53
17040
히샬리송 이 남자, 기 정말 세다…'저글링 비판'에 두 단어 반박 미니언즈
22-08-31 12:41
17039
‘김민재, 나폴리 스타 다됐네’ 피오렌티나전 실착유니폼 경매 올랐다 크롬
22-08-31 09:59
17038
'미트로비치 5호 골!' 풀럼, 브라이튼 2-1 격파...5위로 껑충 아이언맨
22-08-31 05:50
17037
포르투갈 1군, 2군, 3군까지 그야말로 완벽...벤투호, 호날두만 막을 순 없다 극혐
22-08-31 02:55
17036
1부로 올려줬더니 경질? 미친 짓이야!"...퍼디난드, 본머스 맹비난 크롬
22-08-31 01:30
17035
손흥민에게도 이런 날이..."히샬리송 선발 데뷔, SON은 벤치" 조현
22-08-31 00:20
17034
'이시헌 멀티골' 부천, '헤이스 골' 광주에 2-1 승리 '홈 6G 무패 앗살라
22-08-30 23:06
17033
모두가 0-0 무승부를 예감했을 때 터진 정석화의 천금골, 안양이 웃었다 닥터최
22-08-30 21:55
17032
'연쇄이동 막판 협상…' DJ→토트넘, 황희찬→리즈 찌끄레기
22-08-30 20:52
17031
'제2 유승준' 논란 축구 석현준 "韓 귀국해 입대하겠다" 뉴스보이
22-08-30 20:04
VIEW
'학폭 논란→3일 만에 철회...' LG-삼성까지 지명 기회 오나 불쌍한영자
22-08-30 07:05
17029
트레이드로 인생 바뀌나 했더니…레전드 아들은 언제까지 2군에 있어야 하나 불도저
22-08-30 06:13
17028
사이영 수상자→류현진 FA 경쟁자였는데… 세월무상 폭락, 이대로 끝나나 섹시한황소
22-08-30 03:45
17027
"뛸 준비가 안 되어 있잖아"...겨우 4분 출전한 DF 현 상태 박과장
22-08-30 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