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한테 패스를 안 준다' 이례적 불만 표출 '결정적 이유' 있었다

149 0 0 2022-08-30 01:13: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30·토트넘)이 교체 지시에 그라운드에서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것은 과거에도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었다. 하지만 경기 내용을 찬찬히 살펴보면 손흥민이 불만을 터트릴 법도 했다. 유독 이번 4라운드 경기서는 손흥민을 향해 패스가 많이 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올 시즌 첫 골을 터트리지 못한 상황에서 동료들의 도움이 필요했던 손흥민은 결국 분을 참을 수 없었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영국 노팅엄 더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노팅엄 포레스트와 2022~2023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케인의 멀티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개막 후 4경기 연속 무패 행진과 함께 3승 1무(승점 10점)로 리그 3위에 자리했다.

팀은 순항하고 있지만, 지난 시즌 득점왕에 빛나는 손흥민은 시련의 시기를 겪고 있다. 4경기 연속 선발 출장했지만 아직 골을 넣지 못했기 때문이다. 반면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는 해리 케인은 이날도 2골을 넣으며 득점 부문 공동 2위로 올라섰다. 만약 해리 케인이 후반 11분 실축한 페널티킥까지 성공시켰다면 득점 부문 단독 2위로 올라설 뻔했다.

콘테 감독은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29분 이반 페리시치와 손흥민을 함께 빼는 대신 라이언 세세뇽과 히샬리송을 동시에 교체 투입했다. 손흥민은 이례적으로 교체 사인을 확인한 직후부터 벤치에 앉은 뒤에도 짜증섞인 표정과 함께 불만을 표출했다.

당연히 손흥민은 더 그라운드에서 뛰고 싶었을 것이다. 더욱이 팀은 1-0으로 앞선 상황이었다. 그렇지만 수비수도 아닌 공격수 쪽에서 하필 첫 번째 교체의 주인공이 자기 자신이었다. 골을 간절히 원했던 손흥민은 사령탑의 교체 지시를 쉽게 납득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모든 게 손흥민의 탓이라고도 볼 수 없다. 이날 경기서 유독 손흥민을 향해 공이 많이 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록으로도 증명된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26차례 밖에 볼 터치를 기록하지 않았다. 패스가 많이 가지 않았기 때문에 당연히 볼 터치 횟수도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는 지난 시즌 손흥민의 리그 평균 볼 터치 횟수(48차례)와 비교해 봐도 현저하게 떨어지는 수치다.

올 시즌만 놓고 봐도 손흥민은 앞서 사우스햄튼과 1라운드에서는 55차례 볼 터치에 성공했다. 이후 첼시와 2라운드에서는 29차례, 울버햄튼과 3라운드에서는 39차례 볼 터치를 각각 기록했다.

물론 적은 볼 터치 횟수에도 불구하고 귀신같이 골을 터트리는 공격수들도 존재한다. 대표적으로 맨체스터 시티에서 득점 단독 선두(6골)를 질주하고 있는 '괴물' 엘링 홀란드가 그렇다. 하지만 축구에서 공격수들은 패스가 많이 와야 득점 가능성도 당연히 높아진다.

손흥민이 패스를 주지 않은 동료에게 아쉬움을 표현한 대표적인 장면은 이날 후반 34분에 나왔다. 손흥민과 케인, 피에르 호이비에르가 삼걱 편대를 이루며 역습 공격을 펼치는 상황. 가운데에 있던 케인이 오른쪽에서 침투하던 호이비에르에게 패스를 열어줬다. 이어 호이비에르가 치고 들어간 뒤 페널티 박스 오른쪽 대각선 지점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옆그물을 때렸다. 바로 이 순간, 반대 방향에는 거의 노마크였던 손흥민이 서 있었다. 만약 손흥민에게 패스가 갔더라면 충분히 득점도 가능한 상황. 손흥민은 이 장면에서도 계속해서 짙은 아쉬움을 표출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44
맨유 탈출 위해 막판까지 애쓴다… “첼시와 협상 중” 가츠동
22-09-01 00:50
17043
울버햄튼에 '2m 분데스 폭격기' 왔다...5+1년 계약 떨어진원숭이
22-08-31 21:54
17042
'막판 스퍼트' 맨유, 7호도 오나…텐 하흐 '또' 재회 노린다 정해인
22-08-31 20:33
17041
호날두 동갑내기 감독 끝내 폭탄발언 "걔 오면 내가 뜬다" 호랑이
22-08-31 13:53
17040
히샬리송 이 남자, 기 정말 세다…'저글링 비판'에 두 단어 반박 미니언즈
22-08-31 12:41
17039
‘김민재, 나폴리 스타 다됐네’ 피오렌티나전 실착유니폼 경매 올랐다 크롬
22-08-31 09:59
17038
'미트로비치 5호 골!' 풀럼, 브라이튼 2-1 격파...5위로 껑충 아이언맨
22-08-31 05:50
17037
포르투갈 1군, 2군, 3군까지 그야말로 완벽...벤투호, 호날두만 막을 순 없다 극혐
22-08-31 02:55
17036
1부로 올려줬더니 경질? 미친 짓이야!"...퍼디난드, 본머스 맹비난 크롬
22-08-31 01:30
17035
손흥민에게도 이런 날이..."히샬리송 선발 데뷔, SON은 벤치" 조현
22-08-31 00:20
17034
'이시헌 멀티골' 부천, '헤이스 골' 광주에 2-1 승리 '홈 6G 무패 앗살라
22-08-30 23:06
17033
모두가 0-0 무승부를 예감했을 때 터진 정석화의 천금골, 안양이 웃었다 닥터최
22-08-30 21:55
17032
'연쇄이동 막판 협상…' DJ→토트넘, 황희찬→리즈 찌끄레기
22-08-30 20:52
17031
'제2 유승준' 논란 축구 석현준 "韓 귀국해 입대하겠다" 뉴스보이
22-08-30 20:04
17030
'학폭 논란→3일 만에 철회...' LG-삼성까지 지명 기회 오나 불쌍한영자
22-08-30 07:05
17029
트레이드로 인생 바뀌나 했더니…레전드 아들은 언제까지 2군에 있어야 하나 불도저
22-08-30 06:13
17028
사이영 수상자→류현진 FA 경쟁자였는데… 세월무상 폭락, 이대로 끝나나 섹시한황소
22-08-30 03:45
17027
"뛸 준비가 안 되어 있잖아"...겨우 4분 출전한 DF 현 상태 박과장
22-08-30 02:25
VIEW
SON한테 패스를 안 준다' 이례적 불만 표출 '결정적 이유' 있었다 사이타마
22-08-30 01:13
17025
최고 143km! 스카우트도 깜짝 놀란 비선출 29세 투수 “후회는 없다” 가츠동
22-08-29 23:33
17024
'포기란 없다' 전북, 구스타보-백승호 연속골로 포항과 2-2 무 장그래
22-08-29 22:37
17023
이강인-쿠보는 '라리가 폭격 중' 장사꾼
22-08-29 20:56
17022
팀은 "나가라", 선수는 "남을래"...원하는 팀조차 없다 원빈해설위원
22-08-29 20:00
17021
‘레반도프스키 멀티골 작렬’ 바르셀로나, 바야돌리드 4-0 격파...‘뎀벨레 멀티 도움’ 조폭최순실
22-08-29 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