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에서 분노와 후회로 살았는데…"이적해도 익숙한 문제"

113 0 0 2022-09-20 08:00: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일본 국가대표 공격수 미나미노 타쿠미의 AS모나코 데뷔골이 참 오래 걸렸다.

미나미노는 지난 18일 열린 2022/2023 프랑스 리그1 8라운드 스타드 랭스와 원정 경기에서 골을 터뜨리며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벤치에서 출발한 미나미노는 후반 20분 알렉산드르 골로빈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고 22분 뒤 침착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브릴 엠볼로의 침투 패스에 맞춰 문전으로 쇄도한 미나미노는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차분하게 슈팅을 성공했다.

골로 자신감을 얻은 미나미노는 후반 45분 비삼 벤 예데르의 쐐기골을 어시스트하며 1골 1도움의 활약을 했다. 모나코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기대감을 채웠다. 지난 여름 모나코에 입단한 미나미노는 그동안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투명인간'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점차 주전에서 멀어지며 중요한 경기에서는 교체 자원이 되거나 결장하기도 했다. 이제서야 골을 신고했지만 미나미노의 입지는 여전히 리버풀 시절과 비슷하다.

미나미노는 리버풀을 떠나기 전 일본 '산스포'를 통해 "내가 뛴 경기들은 관심이 적은 경기들 뿐이었다. 경기에 나서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도 돌아오는 건 없었다"면서 "매일 후회와 분노 속에 살았다. 그래도 성장에 도움이 되는 경험이긴 했다. 실망스러웠지만 보람찼다"라고 했다.

지금도 엇비슷하다. 19일 영국 언론 '미러'도 "미나미노가 후회와 분노 속에 지냈던 리버풀 시절과 익숙한 문제에 빠졌다"며 "모나코에서도 중요한 경기인 파리 생제르맹전은 벤치, 올림피크 리옹전과 페렌츠바로시전은 결장했다"고 전했다.

랭스전 활약에 관해 매체는 "미나미노가 이제서야 모나코에서 골을 넣어 위안을 찾았지만 반전이 더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28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21 08:40
17287
김하성, 메이저리그 첫 가을 야구 진출? SD, 중부지구 1위 STL과 3연전 돌입 장그래
22-09-21 05:51
17286
짜증나게 아팠다” 타이거즈를 얼렸다…LG 30세 포수, FA 시장 흔든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04:23
17285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홍보도배
22-09-21 03:22
17284
제2의 홀란드, 킥오프 후 17초 만에 골 ‘진기록’ 장사꾼
22-09-21 01:49
17283
베테랑 DF 암 투병 사망 비보 '향년 34세'... "4자녀와 아내 남겨두고..." 원빈해설위원
22-09-21 00:55
17282
땅을 쳤지만 너무 늦었다… 박찬호 실책이 부른 비극, KIA 9회 9실점 붕괴 픽도리
22-09-20 23:31
17281
폰트 지쳤어? '신흥 에이스' 등장, 우승 꼬리가 보인다 해골
22-09-20 22:03
17280
나폴리 언론 “김민재 곧 EPL 빅클럽 이적할 수도” 가츠동
22-09-20 21:01
17279
3년 동안 너무 많이 던진 윤영철, KIA 들어오면 공 빼앗는다 픽샤워
22-09-20 19:59
17278
KBO 레전드 40인 명단 발표 완료, 아깝게 탈락한 '41위' 누구? 장사꾼
22-09-20 17:06
17277
'넌 절대 다치면 안 돼!'...A매치 떠난 홀란드 위해 '특별 우대' 질주머신
22-09-20 15:12
17276
즐거운하루되세요~ 원장선생님
22-09-20 13:45
17275
손흥민, 가족 무단 촬영에 경고…"불법 행위, 간과하지 않을 것" + 2 애플
22-09-20 13:14
17274
MLB 휴스턴, 2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우승 호랑이
22-09-20 12:20
17273
오히려 좋아...'데뷔전 유력' 토트넘 영입 2호, 아스널 잡는 귀신 물음표
22-09-20 10:08
1727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20 09:13
VIEW
리버풀에서 분노와 후회로 살았는데…"이적해도 익숙한 문제" 간빠이
22-09-20 08:00
17270
“어쩌다 고춧가루가 됐지?” 7년연속 KS 사령탑의 쓴웃음…왕조는 저물었다 불도저
22-09-20 06:03
17269
누가 한물갔대? 완벽 부활, 10년 다저스맨 눈앞…내년 220억 계약 유력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0 04:22
17268
'세기의 이적' 이뤄지나...바르사, 한때 '레알의 미래' 눈독 섹시한황소
22-09-20 02:55
17267
감동의 13분 해트트릭'후 SON과 가장 오래 포옹한 백발의 토트넘 스태프 박과장
22-09-20 01:24
17266
SON, '찰칵 세레머니 해줘요!' 부탁에..."NO! 골 넣고 할게요" 사이타마
22-09-20 00:38
17265
31분 만에 교체→분노 폭발...의자 발로 차고 동료도 '무시' 이아이언
22-09-19 2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