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반도프스키 멀티골’ 바르셀로나, 비야레알 3-0 제압...‘홈 7경기 무패’

153 0 0 2022-10-21 06:13: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가 비야레알을 상대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바르셀로나는 2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스포티파이 캄프 누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스페인 라 리가 10라운드’ 일정에서 비야레알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다.

바르셀로나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안수 파티,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페란 토레스, 페드리, 프렝키 더 용, 파블로 가비, 조르디 알바, 마르코스 알론소, 쥘 쿤데, 세르지 로베르토, 안들에 마크 테어 슈테겐이 출전했다.

비야레알은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아르나우트 단주마, 니콜라스 잭슨, 알렌한드로 바에나, 마누엘 모르라네스, 다니 파레호, 예레미 피노, 알폰소 페드라사, 파우 토레스, 라울 알비올, 키코 페메니아, 헤로니모 룰리가 나섰다.

비야레알은 부상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23분 페드라사가 허벅지를 부여잡으며 쓰러졌다. 이에 곧바로 호안 모히카가 교체 투입됐다.

바르셀로나가 먼저 앞서갔다. 전반 30분 좌측 알바의 크로스를 박스 안 레반도프스키가 잡은 뒤 수비를 제치고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어 빠르게 격차를 벌렸다. 전반 34분 가비가 상대 볼을 끊어낸 뒤 패스를 내줬고 레반도프스키가 박스 앞 좌측 부근에서 먼쪽 골대로 크게 감아찬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이어 4분 뒤 좌측면을 파고든 페란이 패스를 내줬고 침투하던 파티가 득점으로 연결했다.

후반전 비야레알이 먼저 변화를 가져갔다. 호세 루이스 모랄레스(후반 1분), 알베르토 모레노, 마누 트리게로스(후반 12분)을 투입헀다.

이어 바르셀로나도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세르히오 부스케츠, 엑토르 벨레린(후반 25분), 하피냐, 우스망 뎀벨레(후반 29분)을 투입했다.

이후 경기 막판까지 바르셀로나가 분위기를 유지하며 3-0 스코어를 지켜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54
'벤투 감독님 보고 계시죠?' 이강인, 친정팀 상대 결승골 작렬...시즌 2호 크롬
22-10-23 09:32
17653
파이브스타즈 많이 바꼈네요 가터벨트
22-10-23 09:27
17652
'그리포 파넨카 킥' 프라이부르크, 브레멘 2-0 제압...정우영 결장 6시내고환
22-10-23 07:46
17651
'카세미루 극장골' 맨유, 첼시와 1-1 무승부 불쌍한영자
22-10-23 05:31
17650
'이강인 황금 왼발 결승포' 마요르카, 발렌시아에 2-1 승 간빠이
22-10-23 04:09
17649
이번에도 무 나오나? 불도저
22-10-23 02:36
17648
리버풀, '최하위' 노팅엄에 0-1 충격패...'3연승 실패' 섹시한황소
22-10-23 00:35
17647
'KT 격파!' 이제는 잠실로…"1차전 요키시 등판도 염두" 사이타마
22-10-22 21:10
17646
김민재, 유럽 5대리그 베스트11…세리에A 선수 유일 선정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22 19:17
17645
빌라에서 경질된 제라드, 언론도 팬까지 “리버풀 감독? 다시 배워” 섹시한황소
22-10-22 18:04
17644
홀란 계속 팀 옮기겠네 "최초로 이적료 1조원 선수 될 것" 정해인
22-10-22 15:32
17643
[bundes.star] 패스면 패스, 수비도 척척…'만능 MF' 면모 보여준 이재성 순대국
22-10-22 14:28
17642
"LAD, 오타니 원한다면 팜을 파내야", 불만 표출후 업계가 떠들썩 호랑이
22-10-22 13:37
17641
그리스 매체 "실망 안긴 선수"...황의조, 소속팀서 2군 강등 가습기
22-10-22 12:44
17640
'호날두 없이 경기 하는 게 낫다'…맨유 동료에게도 성가신 존재 미니언즈
22-10-22 10:33
17639
'가을야구 광속탈락' 토론토, 42세 감독 정식 선임…3+1년 동행 군주
22-10-22 05:20
17638
잊혀진 '재능 천재', 토트넘 옛 스승 손 잡고 EPL 복귀할까 장그래
22-10-22 02:51
17637
‘충격’ 황의조, 소속팀 2군으로 강등 조폭최순실
22-10-22 01:35
17636
‘이정현이 끌고, 로슨이 끝냈다!’ 캐롯, 창단 첫 개막 홈 연승 떨어진원숭이
22-10-21 21:58
17635
'어썸 킴' 김하성, 골드글러브 최종후보…한국인 첫 수상하나 애플
22-10-21 16:31
17634
벤투호, WC 전 마지막 소집 명단 발표…이승우 또 없었다 미니언즈
22-10-21 13:15
VIEW
‘레반도프스키 멀티골’ 바르셀로나, 비야레알 3-0 제압...‘홈 7경기 무패’ 정해인
22-10-21 06:13
17632
'자카 결승골' 아스널, PSV 1-0 제압...'4승+조 1위' 해적
22-10-21 04:31
17631
'유일한 1인분' 요리스 작심발언...콘테 향한 우회적 비판인가 이영자
22-10-21 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