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매체 "실망 안긴 선수"...황의조, 소속팀서 2군 강등

112 0 0 2022-10-22 12:44:3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출처 | 그리스 매체 SDNA 보도 캡처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을 한달여 앞둔 시점, 경기 감각과 몸상태 유지에 사활을 걸어야 할 때지만 황의조(올림피아코스)의 상황은 녹록치 못하다. 이적 후 좀처럼 기를 펴지 못하면서 설상가상 2군으로 내려갔다.

그리스 매체 SDNA는 22일(한국시간) “미첼 곤잘레스 올림피아코스 감독이 황의조를 성인 B팀(2군)으로 보냈다. 황의조는 자연스레 파나이톨리코스와 주말 경기 출전 명단에서도 제외된다”고 보도했다.

올림피아코스는 23일 그리스 아그리니오 파네톨리코스 스타디움에서 2022~2023시즌 그리스 수페르리가 엘라다 9라운드에서 파네톨리코스와 만난다. 22명으로 구성된 명단에 한 자리를 차지한 황인범과 달리 황의조의 이름은 없었다.

시련의 연속이다. 황의조는 지난여름 이적시장에서 보르도(프랑스)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노팅엄 포레스트로 이적해 임대로 올림피아코스에 새 둥지를 틀었지만 적응에 난항을 겪고 있다.

공격포인트는 도움 1개뿐이다. 리그 5경기와 유로파리그 4경기 등 현재까지 공식전 9경기를 소화했지만 마수걸이 골은 아직이다. 이적 후 초반에는 기회를 얻어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점차 출전 시간이 줄었다.

직전 PAOK와 8라운드에서는 한달여 만에 경기에 출전했다. 후반 39분 우세이누 바와 대신 교체 투입됐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곤잘레스 감독은 팀에 도움되지 못한다는 판단하에 황의조를 2군으로 내린 것으로 보인다.

SDNA는 보르도 시절 황의조를 소환했다. 매체는 “황의조에 대한 실망이 커지고 있다. 아직까지 팀에 보탬이 되지 못한다. 보르도에서 보였던 다득점의 모습은 물론, 그에 맞는 플레이조차 눈에 띄지 않는다”면서 “올시즌 올림피아코스에서 가장 큰 실망을 안긴 선수”라고 했다.

달가운 소식이 아니다.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 감독에게 더욱 그렇다. 벤투 감독은 줄곧 황의조를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해왔다. 조규성(전북 현대)과 함께 번갈아 활용 중이지만 여전히 황의조에 대한 신뢰가 두텁다.

부진과 더불어 2군 강등은 다가오는 2022 카타르월드컵을 준비하는 선수뿐 아니라 대표팀에도 악재임이 분명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44
홀란 계속 팀 옮기겠네 "최초로 이적료 1조원 선수 될 것" 정해인
22-10-22 15:32
17643
[bundes.star] 패스면 패스, 수비도 척척…'만능 MF' 면모 보여준 이재성 순대국
22-10-22 14:28
17642
"LAD, 오타니 원한다면 팜을 파내야", 불만 표출후 업계가 떠들썩 호랑이
22-10-22 13:37
VIEW
그리스 매체 "실망 안긴 선수"...황의조, 소속팀서 2군 강등 가습기
22-10-22 12:44
17640
'호날두 없이 경기 하는 게 낫다'…맨유 동료에게도 성가신 존재 미니언즈
22-10-22 10:33
17639
'가을야구 광속탈락' 토론토, 42세 감독 정식 선임…3+1년 동행 군주
22-10-22 05:20
17638
잊혀진 '재능 천재', 토트넘 옛 스승 손 잡고 EPL 복귀할까 장그래
22-10-22 02:51
17637
‘충격’ 황의조, 소속팀 2군으로 강등 조폭최순실
22-10-22 01:35
17636
‘이정현이 끌고, 로슨이 끝냈다!’ 캐롯, 창단 첫 개막 홈 연승 떨어진원숭이
22-10-21 21:58
17635
'어썸 킴' 김하성, 골드글러브 최종후보…한국인 첫 수상하나 애플
22-10-21 16:31
17634
벤투호, WC 전 마지막 소집 명단 발표…이승우 또 없었다 미니언즈
22-10-21 13:15
17633
‘레반도프스키 멀티골’ 바르셀로나, 비야레알 3-0 제압...‘홈 7경기 무패’ 정해인
22-10-21 06:13
17632
'자카 결승골' 아스널, PSV 1-0 제압...'4승+조 1위' 해적
22-10-21 04:31
17631
'유일한 1인분' 요리스 작심발언...콘테 향한 우회적 비판인가 이영자
22-10-21 03:12
17630
'29세에 은퇴라니...' 전 리버풀 선수 끝내 '불운' 장사꾼
22-10-21 01:39
17629
'무단 조기 퇴근' 호날두, 훈련장 도착...텐 하흐와 면담 예정 원빈해설위원
22-10-20 22:29
17628
'왼발만 쓸 건가?' 맨유 8500만 파운드 스타, 자신감 부족에 비판 픽샤워
22-10-20 21:09
17627
'태클 성공률 100%' 마르티네스 "손흥민 훌륭하지만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다" 질주머신
22-10-20 17:00
17626
'포체티노만 있나?' 챔스 우승, 월드컵 우승 감독들이 전부 '무직' 곰비서
22-10-20 15:30
17625
‘역전? 꿈도 꾸지마’ 헤이더, PS ‘8타자 연속 K’ 철벽 마무리 손예진
22-10-20 13:57
17624
[NBA] 자이언, 533일만의 복귀전서 25점…NOP도 완승 호랑이
22-10-20 11:33
17623
김하성, 1루서 홈까지 전력질주로 역전승 물꼬…NLCS 1승 1패 극혐
22-10-20 10:39
17622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10-20 08:45
17621
'손흥민 풀타임 침묵' 토트넘, 맨유 원정에서 0대2 패배 물음표
22-10-20 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