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썸 킴' 김하성, 골드글러브 최종후보…한국인 첫 수상하나

120 0 0 2022-10-21 16:31: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MLB NL 골드글러브 유격수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된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 / 사진=샌디에이고 트위터 캡처
'어썸 킴'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NL)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MLB닷컴)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내셔널과 아메리칸 양대 리그의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김하성은 NL 유격수 부문 최종 후보 3명 중 1명이다. 이 부문에 마이애미 말린스의 미겔 로하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댄스비 스완슨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진출 2년 차에 리그 유격수 톱3으로 인정받은 셈이다. 지난해 백업 내야수로 뛰었던 김하성은 올해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였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부상과 금지약물 복용 적발로 시즌을 통째로 날리면서 기회를 잡았다.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며 타티스 주니어의 공백을 확실하게 메운 그는 호수비뿐만 아니라 타격과 주루 플레이에서도 인상 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샌디에이고=AP/뉴시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1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2022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3승제) LA 다저스와의 3차전 8회 초 수비하고 있다. 김하성은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고 샌디에이고는 2-1로 승리했다. 2022.10.15.
김하성은 올해 정규시즌 131경기에 출전해 1092이닝을 소화하면서 단 9개의 실책만 범했다. 수비율은 0.980에 달한다. 특히 그는 유격수와 2루수, 3루수를 모두 커버할 수 있는 멀티포지션 소화 능력도 지녔다.

김하성의 경쟁자인 로하스는 136경기 1113⅔이닝을 출장해 7실책, 수비율 0.987을 기록했으며 스완슨은 161경기 1433이닝을 뛰며 8실책, 수비율 0.986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 MLB닷컴은 "김하성과 로하스 둘 다 눈부신 수비 능력을 선보였다"면서 "특히 김하성은 타티스 주니어의 공백을 훌륭하게 메우며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더했다"고 평가했다.

골드글러브 수상자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감독과 최대 6명의 코치가 소속팀 선수를 제외한 최종 후보 선수들에게 투표한다. 투표 결과가 75% 반영되고, SABR 수비 지수를 25% 더해서 수상자를 결정한다. 골드글러브 수상자는 월드시리즈 종료 후 발표된다.

김하성이 올해 골드글러브를 수상하면 한국인 최초가 된다.

한편, 샌디에이고 선수로는 김하성과 함께 제이크 크로넨워스(2루수), 후안 소토(우익수), 트렌트 그리샴(중견수)이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에 선정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55
카세미루 추가시간 4분 헤딩골, 맨유 살렸다...첼시 원정 1-1 음바페
22-10-23 10:28
17654
'벤투 감독님 보고 계시죠?' 이강인, 친정팀 상대 결승골 작렬...시즌 2호 크롬
22-10-23 09:32
17653
파이브스타즈 많이 바꼈네요 가터벨트
22-10-23 09:27
17652
'그리포 파넨카 킥' 프라이부르크, 브레멘 2-0 제압...정우영 결장 6시내고환
22-10-23 07:46
17651
'카세미루 극장골' 맨유, 첼시와 1-1 무승부 불쌍한영자
22-10-23 05:31
17650
'이강인 황금 왼발 결승포' 마요르카, 발렌시아에 2-1 승 간빠이
22-10-23 04:09
17649
이번에도 무 나오나? 불도저
22-10-23 02:36
17648
리버풀, '최하위' 노팅엄에 0-1 충격패...'3연승 실패' 섹시한황소
22-10-23 00:35
17647
'KT 격파!' 이제는 잠실로…"1차전 요키시 등판도 염두" 사이타마
22-10-22 21:10
17646
김민재, 유럽 5대리그 베스트11…세리에A 선수 유일 선정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22 19:17
17645
빌라에서 경질된 제라드, 언론도 팬까지 “리버풀 감독? 다시 배워” 섹시한황소
22-10-22 18:04
17644
홀란 계속 팀 옮기겠네 "최초로 이적료 1조원 선수 될 것" 정해인
22-10-22 15:32
17643
[bundes.star] 패스면 패스, 수비도 척척…'만능 MF' 면모 보여준 이재성 순대국
22-10-22 14:28
17642
"LAD, 오타니 원한다면 팜을 파내야", 불만 표출후 업계가 떠들썩 호랑이
22-10-22 13:37
17641
그리스 매체 "실망 안긴 선수"...황의조, 소속팀서 2군 강등 가습기
22-10-22 12:44
17640
'호날두 없이 경기 하는 게 낫다'…맨유 동료에게도 성가신 존재 미니언즈
22-10-22 10:33
17639
'가을야구 광속탈락' 토론토, 42세 감독 정식 선임…3+1년 동행 군주
22-10-22 05:20
17638
잊혀진 '재능 천재', 토트넘 옛 스승 손 잡고 EPL 복귀할까 장그래
22-10-22 02:51
17637
‘충격’ 황의조, 소속팀 2군으로 강등 조폭최순실
22-10-22 01:35
17636
‘이정현이 끌고, 로슨이 끝냈다!’ 캐롯, 창단 첫 개막 홈 연승 떨어진원숭이
22-10-21 21:58
VIEW
'어썸 킴' 김하성, 골드글러브 최종후보…한국인 첫 수상하나 애플
22-10-21 16:31
17634
벤투호, WC 전 마지막 소집 명단 발표…이승우 또 없었다 미니언즈
22-10-21 13:15
17633
‘레반도프스키 멀티골’ 바르셀로나, 비야레알 3-0 제압...‘홈 7경기 무패’ 정해인
22-10-21 06:13
17632
'자카 결승골' 아스널, PSV 1-0 제압...'4승+조 1위' 해적
22-10-21 0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