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세미루 극장골' 맨유, 첼시와 1-1 무승부

100 0 0 2022-10-23 05:31: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첼시와 맨유는 23일 오전(한국시각)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맞대결에서 후반 각각 한 골씩 기록하며 1-1로 비겼다.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두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홈 팀 첼시는 3-4-2-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오바메양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면서 마운트와 스털링이 2선에 그리고 조르지뉴와 로프터스-치크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아스필리쿠에타와 칠웰이 양쪽 윙백으로 나선 가운데, 찰로바와 치아구 시우바 그리고 쿠쿠렐라가 스리백에, 케파 아리사발라가가 골문을 지켰다.


이에 맞서는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래시포드가 원톱으로 나선 가운데, 안토니와 브루누 페르난데스 그리고 제이든 산초가 2선에서 합을 맞췄다. 카세미루와 에릭센이 3선에 배치된 가운데, 달롯과 바란 그리고 리산드로 마르티네스와 루크 쇼가 포백에, 데 헤아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 맨유가 점유율을 가져갔다. 활발한 움직임을 토대로 첼시를 흔들었다. 전반 중반 첼시가 전술에 변화를 주며 중원을 강화했다.

전반 8분 맨유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왼쪽의 쇼가 페널티 박스 근처까지 올라와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12분에는 안토니가 감각적인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케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27분에는 래시포드가 케파와의 일대일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또 한 번 케파 선방에 막혔다. 전반 32분에도 래시포드가 돌파에 이은 슈팅을 시도했지만, 케파를 뚫지 못했다.

맨유의 공세가 이어지자 포터 감독은 쿠쿠렐라 대신 코바치치를 투입하며 중원에 힘을 실었다. 그렇게 전반 38분 스털링의 패스를 받은 오바메양이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영점이 잡히지 않았다.

전반 44분 맨유는 역습 상황에서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은 안토니가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이 벗어났다.

후반 7분 맨유의 텐 하흐 감독이 첫 번째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산초를 대신해 프레드를 투입하며 중원을 보강했다.

후반 12분 맨유의 핵심 수비수 바란이 부상으로 쓰러졌다. 오바메양을 막는 과정에서, 부상을 호소하며 넘어졌다. 월드컵 개막까지 한 달도 안 남은 만큼 치명적인 부상이다. 맨유는 물론 부상 선수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프랑스 대표팀에도 적신호가 켜진 셈. 텐 하흐는 린델로프를 교체 투입했다.

후반 28분 첼시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찰로바가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맨유의 경우 후반 30분 페르난데스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카페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선제 득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 40분 첼시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교체 투입된 맥토미니가 파울을 범했고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후 키커로 나선 조르지뉴가 오른쪽 구석으로 밀어 넣으며 1-0을 만들었다.

후반 추가 시간 맨유가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주인공은 카세미루였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감각적인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케파의 허를 찌르는 감각적인 슈팅이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673
텐 하흐 폭발 "시간 끌지마"…이전 감독들과 다르네! 장그래
22-10-25 00:22
17672
4실책 중 3실책이 실점 연결' 키움 자멸…수비 집중력이 승부를 갈랐다 와꾸대장봉준
22-10-24 23:16
17671
'켈리 역투' LG, PO 1차전 완승...KS 진출 8부 능선 넘었다 해골
22-10-24 21:55
17670
'캐디에 폭언' 김한별, 벌금 1000만원+캐디 봉사 징계 "반성하고 자성할 것" 픽도리
22-10-24 20:27
17669
'이게 팀이냐' 울버햄튼, 홈서 '꼴지' 레스터에 0-4 대패...황희찬 벤치 아이언맨
22-10-24 06:03
17668
'괴물' 김민재, 세리에 최고 센터백 인정...평점 1위 극혐
22-10-24 04:39
17667
‘요리스 호러쇼 → 2실점’ 토트넘, 뉴캐슬전 1-2 패...‘리그 2연패’ 음바페
22-10-24 02:31
17666
토트넘 미치겠네 미니언즈
22-10-24 01:18
17665
'김민재-크바라트스켈리아 영입에 2800억 준비한 클럽 있다'→나폴리도 거부 불가 물음표
22-10-23 23:58
17664
초라해진 호날두 현실..."아무도 원하지 않았다" 폭로 조현
22-10-23 22:39
17663
연봉 162억, 이적료 1600억...포체티노에게 내건 파격 조건 찌끄레기
22-10-23 21:03
17662
'악' 스터드에 발목 밟힌 발베르데…우루과이+레알 '비상' 타짜신정환
22-10-23 19:12
17661
"곧잘 치더라"…'변신' 시도하는 안방마님, '자질' 주목한 이승엽 감독 이영자
22-10-23 18:14
17660
[정진영의 B컷] 인천 갈매기는 어쩌다 ‘죽어도 자이언츠’를 외치게 됐나 장사꾼
22-10-23 17:49
17659
평균연봉 1억원, 한화보다 조금 많을 뿐인데…미스터리 영웅들 ‘가을의 승자’ 애플
22-10-23 16:23
17658
키움, '예비 FA' 한현희·정찬헌 PO 엔트리 제외…이영준·이명종 대체 합류 [춘추 이슈] 오타쿠
22-10-23 15:45
17657
첼시 MF '그라운드 팬티 사연' 감동...장애인 팬에게 '유니폼 한벌' 선물→이유 모르는 팬들 '조롱' 호랑이
22-10-23 13:09
17656
[EPL 리뷰] '홀란드 멀티골+KDB 골' 맨시티, 브라이튼 3-1 제압...'선두 재추격' 손나은
22-10-23 12:04
17655
카세미루 추가시간 4분 헤딩골, 맨유 살렸다...첼시 원정 1-1 음바페
22-10-23 10:28
17654
'벤투 감독님 보고 계시죠?' 이강인, 친정팀 상대 결승골 작렬...시즌 2호 크롬
22-10-23 09:32
17653
파이브스타즈 많이 바꼈네요 가터벨트
22-10-23 09:27
17652
'그리포 파넨카 킥' 프라이부르크, 브레멘 2-0 제압...정우영 결장 6시내고환
22-10-23 07:46
VIEW
'카세미루 극장골' 맨유, 첼시와 1-1 무승부 불쌍한영자
22-10-23 05:31
17650
'이강인 황금 왼발 결승포' 마요르카, 발렌시아에 2-1 승 간빠이
22-10-23 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