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김광현 복귀 추진하나… 신분조회요청, 복귀 사전 작업 진행

108 0 0 2022-03-07 22:43: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SSG가 '에이스' 김광현(34)의 복귀에 욕심을 내는 것일까. 메이저리그(MLB) 직장폐쇄의 지지부진한 흐름 속에서 SSG가 김광현에 대한 신분조회요청을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류선규 SSG 단장은 "7일 KBO를 통해 김광현에 대한 신분조회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세인트루이스와 2년 계약이 끝난 김광현은 현재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다. 다만 FA라고 해도 신분조회라는 사전 작업을 거쳐야 한다.

신분조회에서 드러났듯이 SSG는 일단 김광현 복귀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류 단장은 "구체적인 사안은 현시점에서 말할 수 없다"라고 했다. 김광현은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MLB에 진출했고, KBO리그에 돌아온다면 원 소속팀인 SSG로 돌아와야 한다.

투수진이 어려운 SSG지만, 그간 김광현의 거취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켰다. 선수가 메이저리그 재도전을 염두에 두고 있었고, SSG가 먼저 나서는 모양새가 썩 좋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김광현의 도전을 응원하는 팬들의 심정도 생각해야 했다. 마운드가 어려운 SSG가 끝까지 김광현 카드를 전면에 내세우지 않은 이유다.

다만 MLB 사정이 상황을 극적으로 반전시킬지 주목된다. 현재 MLB 노사는 새 단체협약을 놓고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7일(한국시간)까지 타결이 되지 않았고, 이미 정규시즌 첫 두 번의 시리즈는 취소됐다. 현재 상태라면 4월 내 개막도 어렵다는 게 현지 언론의 관측이다.

사측이 12월 초 직장폐쇄를 결정함에 따라 현재 FA 선수들은 메이저리그 계약을 할 수 없다. 김광현도 거의 세 달 동안 시장이 열리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MLB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몰라 김광현의 SSG 복귀를 기정사실화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숨죽이던 SSG가 틈을 노려보고 있다는 것은 분명해졌다. 김광현이 KBO리그로 돌아가기로 마음 먹는다면, SSG 유니폼을 입는 것은 확실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846
‘47세’ 추성훈, 2년 만 출전! 14년 악연 청산 나선다 가츠동
22-03-09 02:05
14845
오타니 날벼락, FA 대박 1년 미뤄지나…9일 노사 협상 '운명의 날' 장그래
22-03-09 00:12
14844
"내가 이끌지 못해서…" 삼성 FA 보상선수는 왜 반성을 먼저 했나 순대국
22-03-08 23:22
14843
SON에 격노하더니 맹역공 "넌 수비수도 아냐" 폭발한 英 레전드 원빈해설위원
22-03-08 22:04
14842
'괴물 DF' 김민재, 무려 다섯 팀이 경기 지켜봤다...'첼시-토트넘-유베 등' 소주반샷
22-03-08 21:19
14841
"손이 안보인다" 150억 해설가도 감탄...19살 루키, 만루 삭제 5K 완벽쇼 와꾸대장봉준
22-03-08 20:09
14840
다저스 옛 동료 "RYU, 선수생명 위기 넘어 대형계약... 정말 기뻤다" [현장인터뷰] 박과장
22-03-08 17:11
14839
'르브론 공백 컸다' LAL, SAS에 패배... 포포비치 감독 최다승 타이 달성 해적
22-03-08 16:02
14838
'복귀, 성공적' 빅터 올라디포, 11개월만의 복귀전에서 11점 기록 픽샤워
22-03-08 15:08
14837
박해민 vs 구자욱 어색한 만남, 연습경기서 친정팀 맞대결 성사 픽도리
22-03-08 14:28
14836
'우크라 침공' 뿔난 레반도프스키 "화웨이와의 스폰서십 파기"...수백억 포기 왜? 장그래
22-03-08 13:01
14835
김민재, 빅리그 진출하나…토트넘‧첼시‧유벤투스 등 스카우트 파견 해골
22-03-08 12:14
14834
임대 가서 터졌다...레스터·울버햄튼, 토트넘 'CB' 관심 애플
22-03-08 11:23
14833
'일인지하 만인지상' 손흥민, EPL 공격 포인트 2위 진입 오타쿠
22-03-08 10:08
14832
'멀티 도움' 도허티가 지배했다…평점도 9.6 당당히 1위! 호랑이
22-03-08 09:21
1483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3-08 08:06
14830
'이상한' 류현진...불펜 투구 때 던지는 공이 한화 선수와 다르네...왜? 물음표
22-03-08 06:40
14829
'호날두의 두 얼굴' 충격 폭로, 전 동료 크롬
22-03-08 04:39
14828
소렌스탐 기록 깬 고진영..오초아 최장기 세계 1위도 경신 유력 조현
22-03-08 02:48
14827
'나도 공 좀 줄래?'...맨시티 GK 앉아서 '맨더비 직관모드' 진풍경 앗살라
22-03-08 01:38
14826
734억 가치인데 최저연봉? 사이영상 에이스의 울분 "FA 되면 서른이야!" 닥터최
22-03-08 00:37
14825
'PSG는 안 가' 홀란드 차기 행선지 2곳으로 압축...올여름 거취 주목 6시내고환
22-03-07 23:25
VIEW
SSG, 김광현 복귀 추진하나… 신분조회요청, 복귀 사전 작업 진행 치타
22-03-07 22:43
14823
첼시 인수 나선 맥그리거 "나 진지해" 뉴스보이
22-03-07 2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