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메시 끝났어, 나처럼 中 갔어야지" 레전드 '쯧쯧' 일침

185 0 0 2022-03-18 00:07: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역시 나이는 어쩔 수 없는 것일까. 프랑스 축구의 레전드 니콜라 아넬카(43)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오넬 메시(35·파리생제르망)의 시대는 끝났다며 일침을 날렸다.

프랑스 매체 AS는 17일(한국시간) "아넬카가 '호날두와 메시는 좀더 영리하지 못했다'면서 그 둘이 결과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아넬카는 1995년 파리 생제르망에 입단, 아스날과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등을 차례대로 거치며 한 시대를 풍미한 공격수다. 2008~09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2005년 페네르바체, 2006년 볼튼 원더러스를 거쳐 2008년 겨울 첼시로 이적했다. 이후 4년 간 첼시에서 뛴 그는 2011년 겨울 중국 상화이 선화에 입단했다. 당시 그의 나이 32세. 스스로 전성기가 지났다고 판단해 레벨이 낮은 중국 리그로 이적한 것이었다.

아넬카는 RMC 스포츠를 통해 "호날두와 메시는 사실 프랑스와 영국에서 뛸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 그들이 잉글랜드와 프랑스 무대로 각각 향한 건 실수였다. 때로는 더 오래 뛰기를 원하는 선수들이 이런 결정을 내리기도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그들의 경력은 끝났다. 나는 그 둘이 지난 15년 동안 성취한 업적에 대해 매우 행복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다른 선수들보다 늘 위에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하향세를 그리는 게 당연한 일이다. 사실 호날두보다 메시가 더 놀랍다. 호날두가 잉글랜드서 어려움을 겪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EPL은 전 세계에서 가장 힘든 리그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아넬카의 언급대로 호날두와 메시는 최근 하향세를 겪고 있다. 둘의 부진 속에 호날두가 속한 맨유와 메시의 PSG는 나란히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했다.

아넬카는 결국 이 둘이 좀더 쉬운 리그에서 뛰었어야 했다고 일갈했다. 그는 "그 둘은 똑똑하지 못했다. 잉글랜드나 프랑스 무대보다 덜 복잡한 도전을 택했어야 했다. 나는 36세에 은퇴했는데, 그보다 앞선 32세에 중국 무대로 떠났다"고 이야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947
[오피셜] '월드컵 못갈 위기' 포르투갈, 호날두 포함 최정예 25인 소집 애플
22-03-18 14:19
14946
너무 기뻐서 그만… 골 자축하다 손 부러진 램파드 "좀 떨리지만 괜찮다" 손나은
22-03-18 12:59
14945
'연장 혈투' 웨스트햄, 토트넘은 방긋...순위 역전 기회 잡았다 극혐
22-03-18 11:41
14944
"호날두·메시 끝났어, 나처럼 中 갔어야지" 레전드 '쯧쯧' 일침 물음표
22-03-18 10:03
14943
프로 투수 구속이 120㎞라고? 희소성 남다른 신인 등장 크롬
22-03-18 09:40
14942
‘오바메양 역전 결승포!’ 바르셀로나, 갈라타사라이 2-1 격파…‘UEL 8강 진출’ 치타
22-03-18 06:50
VIEW
"호날두·메시 끝났어, 나처럼 中 갔어야지" 레전드 '쯧쯧' 일침 뉴스보이
22-03-18 00:07
14940
'김민재 이적료, 200억만 줘'... 페네르바체, 이적료 요구 하향 불쌍한영자
22-03-17 22:52
14939
삼성생명 한폴로 빠이네 간빠이
22-03-17 20:55
14938
4할 치는 방출 유격수…롯데 '주전 타이틀' 선점하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03-17 17:32
14937
[LCK] 3위 싸움 앞두고 '데프트' 아닌 '태윤' 출전…DRX-담원 기아 선발 명단 공개 픽도리
22-03-17 17:00
14936
사우디전 앞둔 중국의 명단… 귀화 공격수도, 우레이도 없다 해골
22-03-17 15:33
14935
다저스가 키운 피더슨, SF로 이적해 다저스 심장 겨눈다 철구
22-03-17 13:58
14934
[LCK CL] 젠지 손민혁 코치 및 선수 3명 신속 항원 검사 양성 판정 애플
22-03-17 12:41
14933
[LPL] '체급롤' 부활한 TES, AL 2-0 완파 호랑이
22-03-17 11:40
14932
'성숙해진 탐욕왕'...박지성 前 동료, 중미 변신→벤피카 챔스 8강 일조 미니언즈
22-03-17 10:07
1493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3-17 09:04
14930
'후반에만 3골' 비야레알, 유벤투스에 완승…8강 진출 픽도리
22-03-17 07:03
14929
‘4위 경쟁’ 아스널 vs ‘우승 경쟁’ 리버풀, 선발 명단 공개 질주머신
22-03-17 04:42
14928
'배부른 소리 하네' 적장, SON-케인 향한 비판에 절레절레 사이타마
22-03-17 01:48
14927
군침 그만..."뎀벨레, 이미 이적 합의했다" 가츠동
22-03-17 00:20
14926
'너무 높았던 SON의 벽' 결국 토트넘 떠난다... AC밀란 '러브콜' 군주
22-03-16 22:49
14925
홀란드, ‘주급 8억’에 맨시티행 임박...호날두 넘어 EPL 연봉킹 장그래
22-03-16 21:04
14924
'제대로 보라고!' 호날두 분노 폭발, 심판 판정에 격노 섹시한황소
22-03-16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