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결승골' 일본, '한국 5대1로 꺾은' 브라질에 0대1 '석패'

107 0 0 2022-06-07 00:29: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일본이 브라질을 맞아 선전했다.

일본 대표팀은 6일 일본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0대1로 석패했다. 일본은 강한 압박과 탄탄한 수비로 브라질의 막강 공격을 잘 막아냈지만, 끝내 네이마르에게 뚫리고 말았다. 한국은 직전 경기에서 브라질에 1대5로 대패했다.

한국전 당시 레알 마드리드와 리버풀,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른 멤버들이 완벽히 합류하지 않아, 베스트 전력을 구축하지 못했던 브라질은 이날 최정예 멤버를 꾸렸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켰고, 길레르메 아라나-마르퀴뇨스-에데르 밀리탕-다니 아우베스가 포백을 이뤘다. 카세미루와 프레드가 중원에 섰고, 비니시우스, 네이마르, 루카스 파케타, 하피냐가 공격진을 구성했다. 한국전과 비교해 웨베르통, 알렉스 산드루, 치아구 실바, 히샬리송이 바뀌었다.

일본은 곤다가 골키퍼 장갑을 꼈고 나카야마-요시다-이타쿠라-나가토모가 포백을 이뤘다. 미나미노, 하라구치, 엔도가 허리진을 구축했다. 후루하시-다나카-이토가 스리톱을 이뤘다.

브라질이 시작하자마자 결정적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1분 비니시우스의 패스에 이어 네이마르가 힐패스를 보냈고 파케타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일본은 강력한 전방 압박으로 브라질을 괴롭혔다. 하지만 브라질은 개인 기량으로 뚫고 나왔다. 10분에는 프레드가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떴다. 18분에는 아우베스의 스루패스를 받은 하피냐가 왼발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일본도 반격에 나섰다.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엔도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브라질의 공세가 계속됐다. 25분 하피냐의 프리킥을 카세미루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1분 뒤에는 네이마르가 수비 세명을 앞에 두고 슈팅으로 연결했는데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28분 하피냐, 비니시우스로 연결된 볼을 카세미루가 중거리슛으로 연결했는데 수비 맞고 나왔다.

일본은 31분 후루하시의 헤더, 35분 나가토모의 오른발슛이 모두 살짝 빗나가며, 브라질의 간담을 서늘케했다.

브라질은 38분 하피내의 프리킥, 40분 카세미루의 중거리슛이 살짝 빗나간데 이어, 41분 파케타의 스루패스를 받은 네이마르의 오른발슛이 골키퍼에 걸리며 전반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도 전반과 비슷한 패턴으로 진행됐다. 브라질의 파상공세를 일본이 막아냈다. 브라질은 네이마르, 하피냐 등이 계속해서 일본 골문을 두드렸지만, 일본의 수비는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일본은 역습마다 날카로운 장면을 만들었다. 후루하시의 중거리슛, 엔토의 슈팅은 위협적이었다.

17분 브라질이 변화를 줬다. 하피냐와 비니시우스를 빼고 가브리엘 제주스와 가브리엘 마르티넬리를 투입했다. 브라질은 네이마르, 마르티넬리가 연이어 좋은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수비벽에 막혔다.

일본도 교체를 했다. 21분 후루하시를 빼고 마에다를 넣었다. 브라질은 또 다시 교체를 했다. 25분 아우베스, 프레드를 빼고 시우바와 히샬리송을 넣었다. 26분 일본은 공격 상황에서 이토의 발리슛이 골대를 벗어났다. 27분 일본도 교체를 단행했다. 이토와 미나미노를 제외하고 공격을 강화했다. 도안과 카마다를 넣었다.

29분 브라질이 파상공세를 했다. 네이마르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길레르메의 슈팅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전 장면에서 히샬리송이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결국 네이마르가 성공시키며, 0의 행진을 끝냈다.

일본은 미토마, 시바사키 등을 투입해 동점골을 노렸다. 브라질은 39분 파케타, 카세미루를 빼고 파비뉴, 브루노 기마랑이스를 투입해 지키기에 나섰다. 일본이 막판 공세에 나섰지만 결국 경기는 1대0 브라질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005
우루과이 특급 스트라이커, EPL행 원한다…토트넘-맨유 등 '눈치 싸움' 오타쿠
22-06-08 12:58
16004
LCK CL 서머 시즌, 13일 개막 + 2 아이언맨
22-06-08 11:57
16003
아무리 김민재가 없었다지만, 너무 숭숭 뚫리는 거 아냐? 미니언즈
22-06-08 10:13
16002
"SON에게 노벨 평화상을!" 칠레전 본 팬들의 농담 극혐
22-06-08 09:55
16001
벤투도, 황선홍도 탐낸 '스피드'... 2선 비밀병기 '또' 있다 물음표
22-06-08 09:28
1600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08 09:06
15999
억소리가 절로 난다....'1조 8200억' 전 세계 최강 선수단 공개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08 06:57
15998
무려 159km가 찍혔다, 두산에 이런 투수가 있었다니.. 박과장
22-06-08 04:24
15997
'HERE WE GO' 레알 마드리드 영입 확정...추아메니 5년 계약 박과장
22-06-08 02:56
15996
1.41→1.39’ ERA 1위의 허울 뿐인 QS+…3실책 콤보에 충격 첫 패 사이타마
22-06-08 01:02
15995
SON '29위→48위→탈락→컴백', 왜 득점왕이 '몸값' 계속 떨어지나 이아이언
22-06-07 23:37
15994
우크라이나 팬, 추락한 '반역자' 유니폼 짓밟고 침 뱉으며 '극대노' 가츠동
22-06-07 21:53
15993
이걸 마일리지를 주네요 가터벨트
22-06-07 21:38
15992
전경기 강행군 LG, 선발진 과부하 KIA "너무 반갑다 우취" 군주
22-06-07 21:01
15991
'외인 원투 ALL 교체+157km 전격 선발 합류...' 왜 승부수 지금 던졌나 장그래
22-06-07 20:03
15990
일본에 고전한 브라질 "일본은 월드컵 레벨…한국은 피지컬이 강점" 순대국
22-06-07 09:05
15989
FA 대박의 꿈은 이대로 끝나나…사라진 FA로이드, 삼성 우승도전 걸림돌 원빈해설위원
22-06-07 07:15
15988
소문만 무성한 이대성↔현금 트레이드, 한국가스공사 “합리적인 선택할 것” 픽도리
22-06-07 05:23
15987
브라질이 만족한 亞 투어의 옥의 티 "폭력적인 일본 땜에 화나" 질주머신
22-06-07 03:21
15986
토트넘 드디어 움직였다... SON 파트너 영입에 '630억' 첫 제안 해골
22-06-07 02:16
VIEW
'네이마르 결승골' 일본, '한국 5대1로 꺾은' 브라질에 0대1 '석패' 소주반샷
22-06-07 00:29
15984
“손흥민 무섭다, 존재 자체로 변화” 혀 내두른 칠레 감독 곰비서
22-06-06 23:28
15983
'35골 20도움' 특급날개 어디로?...맨유-첼시-PSG까지 적극 구애 철구
22-06-06 22:12
15982
한국전 앞둔 칠레 선수와 스태프, 코로나19 확진…경기는 정상 진행 손예진
22-06-06 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