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90억 천재 외야수의 처절한 몰락… '계약 언제 끝나나' 기다리고 있다

110 0 0 2022-07-02 03:06: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메이저리그에 수많은 스타플레이어가 있고, 수많은 천재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자타가 공인하는 천재 유형은 많지 않다. 제이슨 헤이워드(33‧시카고 컵스)는 한때 그런 소리를 듣는 타자였다.

선천적인 운동 능력에 야구를 할 줄 아는, 말 그대로 '야잘잘' 스타일이었다. 공‧수‧주에서 이만큼 균형 잡힌 외야수를 찾기가 어려웠다. 2010년 애틀랜타에서 데뷔했는데 첫 해부터 올스타에 선정됐고, 2012년에는 첫 골드글러브를 따냈다.

2010년부터 2015년까지 835경기에서 타율 0.268, 97홈런, 35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84를 기록한 헤이워드였다. 공격에서 리그 평균 이상을 하는 것은 물론 최정상급 수비력을 보여줬고 86개의 도루까지 성공시킬 정도로 주루도 좋았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2016년 그는 만 27세의 젊은 선수였다. 먹튀가 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았고 수비와 발은 슬럼프가 없다고 믿었다. 결국 시카고 컵스는 그에게 8년 총액 1억8400만 달러(약 2390억 원), 당시로는 상당한 거금을 투자했다.

하지만 컵스 이적 후 모든 것이 무너지기 시작했다. 공격 성적은 뚝 떨어졌다. 컵스 이적 후 올해까지 타율은 0.245에 그쳤고, 그의 OPS(출루율+장타율)는 리그 평균보다 15%나 떨어졌다. 잦은 부상이 겹치는 와중에 신체 능력의 저하도 예상보다 가팔랐다.

그런 헤이워드는 1일(한국시간) 다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지난 주말 왼 무릎이 심상치 않더니 결국은 일주일 이상의 회복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헤이워드는 지난해에도 104경기 출전에 그쳤다. 최근 2년간 성적은 152경기에서 타율 0.211, OPS 0.606이다. 고액 연봉자라는 것을 생각하면 너무 초라하고, 너무 처절한 몰락이다. 그렇다고 그가 30대 후반에 들어선 선수도 아니다. 아직 만 33세다.

컵스는 헤이워드의 계약이 빨리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처지다. 헤이워드가 팀 페이롤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올해와 내년 각각 2200만 달러씩을 받는다. 내년까지는 계약이 되어 있어 방출을 하기도 애매하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8년의 시간이 컵스로서는 이렇게 지루하게 흘러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289
kt 중심타선, 한 달 만에 다시 해체? 강백호 진단에 쏠린 눈 순대국
22-07-02 14:55
16288
“토트넘, 히샬리송 영입 꼭 필요했나”…손흥민 위기론 아이언맨
22-07-02 13:10
16287
힘겨운 순위 경쟁, '메디컬+불펜 점검 OK' KIA 선발진 지원군이 온다 극혐
22-07-02 12:27
16286
NC 속 쓰리겠네, 떠난 방출생 3연속 히트…두산-LG 이어 키움까지 미니언즈
22-07-02 11:01
16285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02 09:34
16284
"조금 늦었습니다" 살라, 리버풀과 동행 이어간다...2025년까지 앗살라
22-07-02 06:53
16283
‘데려가세요, 공짜예요’ 이름값 어마어마한 FA 베스트11 닥터최
22-07-02 05:27
VIEW
2390억 천재 외야수의 처절한 몰락… '계약 언제 끝나나' 기다리고 있다 찌끄레기
22-07-02 03:06
16281
"바르샤행? 813억에 런던 간다"…소속팀이 '거절' 6시내고환
22-07-02 01:40
16280
옆집 전설도 입이 쩍, “토트넘 진짜 싸게 데려왔네” 뉴스보이
22-07-01 23:37
16279
ssg 2사 만루 간빠이
22-07-01 22:13
16278
'SON과 세리머니 선보이나?'...홈그로운 필요한 토트넘, 공짜로 린가드 원한다 불도저
22-07-01 20:48
16277
[LCK 서머] 복귀한 KT '빅라', 담원 기아전 선발 출전 가츠동
22-07-01 16:21
16276
'깜짝 재회' 가능성…1년 만에 맨유 복귀 원한다 장그래
22-07-01 15:57
16275
SON 대신 이 선수면 '끄덕'...스페인 매체, 21-22시즌 유럽 베스트 11 공개 철구
22-07-01 14:07
16274
브라질에 남을래...난처한 맨유 아이언맨
22-07-01 11:15
16273
'충격의 TOP10 탈락' 中 2030 월드컵 자동 진출하나, 스페인 초긴장 왜? 음바페
22-07-01 10:38
16272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7-01 09:39
16271
예상치 못한 '충격' 결정…파리 생제르맹 이적료 675억 책정 조폭최순실
22-07-01 07:25
16270
더 용 와도 끄떡없는 성골, “맨유가 모든 이적 차단” 타짜신정환
22-07-01 04:07
16269
'바르사 임대' 떠났던 근육맨 윙어, '현대차' 타고 울브스 복귀...향후 거취는? 정해인
22-07-01 02:56
16268
'무사만루→사구→볼넷→KKK' 만년 기대주의 희망고문, 벌써 11년째다 해적
22-07-01 01:40
16267
'이 선수들 전부 공짜입니다'...뜨거운 관심 받고 있는 FA 베스트 11 장사꾼
22-07-01 00:56
16266
로마노가 밝힌 충격 폭로 "첼시, '에버턴→토트넘' FW 하이재킹 시도했었다" 원빈해설위원
22-06-30 2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