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 레전드 등번호까지 부여했다…"토트넘에 확실한 의사 표현"

95 0 0 2022-07-12 21:47: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와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공격수를 매각하지 않겠다는 확실한 의사를 표했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는 12일(한국시간) "에버턴이 앤서니 고든(21)에 등번호 10번을 부여하며 토트넘과 뉴캐슬을 향해 확실한 의사를 밝혔다"라고 보도했다.

애버턴 유스 출신인 고든은 2019년부터 성인 무대에 올라와 활약했다. 지난해 짧은 임대 시절을 제외하면 줄곧 에버턴 유니폼을 입었으며 지난 시즌에는 초반부터 많은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다.

지난 시즌 리그 35경기에 출전해 4골과 2도움을 올리며 뽐낸 다재다능함은 타 구단들의 관심을 끌기 충분했다. 양 측면 윙어 자리는 물론 미드필더 지역에도 포진되며 맹활약을 펼쳤고 올여름 토트넘과 뉴캐슬 유나이티드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특히 토트넘은 여러 차례 고든 영입을 시도했다. 애초 이달 초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히샬리송(25)과 동반 이적을 제안했으나 에버턴이 이를 거절하면서 무산됐다.

이후에도 꾸준히 뜨거운 관심을 보내고 있다. 추가적인 공격수 영입을 노리는 다니엘 레비 회장이 아직 거래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되며 고든이 유력한 타깃으로 거론됐다.

하지만 에버턴이 고든의 이적 가능성을 봉쇄하고 나섰다. 구단은 지난 시즌 24번을 달고 뛰었던 고든에게 등번호 10번을 부여하며 잔류를 시사했다.

'익스프레스' 또한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고든은 올여름 프리미어리그에서 큰 관심을 받았지만 에버턴의 최근 의도에 따라 올여름 팀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등번호 10번을 받았다는 것은 그가 프랭크 램퍼드 감독 지도 하에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든은 앞서 에버턴을 지나쳐간 뛰어난 선배들의 뒤를 잇는다. 게리 스피드, 로멜로 루카쿠, 웨인 루니를 비롯해 구단 레전드인 던컨 퍼거슨 등 다음으로 10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빌 수 있게 됐다.

결국 다음 시즌에도 에버턴 유니폼을 입을 것이 유력하다. 매체는 "이러한 새 번호가 언급되는 한 그는 올여름 어디로도 향하지 않을 것"이라며 토트넘은 물론 최근까지 고든 이적 가능성을 논의한 뉴캐슬로 이적 가능성도 낮게 평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31
'이재학 감격 첫 승' NC, 두산 꺾고 5연패 탈출 간빠이
22-07-13 22:45
16430
팀 K리그 최고의 스타는 '10번' 이승우, 6만 6천팬들 "와~~" 불도저
22-07-13 20:19
16429
"발목 상태 괜찮다고 하는데…" '충격 백투백 블론' 오승환마저 무너지면 답 없다 [춘추 이슈] 이영자
22-07-13 17:36
16428
테스형 쓰러지니 등장한 KIA 구세주… 신인이 7월 OPS 리그 3위, 이건 진짜다 장사꾼
22-07-13 16:24
16427
재방송 같았던 4연속 역전패, FA 딱 1명만 영입했더라면… 원빈해설위원
22-07-13 14:41
16426
'한국왔는데 EPL 이적' 세비야 풀백, 경복궁 못 보고 재출국... 대체자는 레길론 유력 질주머신
22-07-13 12:30
16425
‘토트넘 싫어’… 결국 바르사 남는다 가습기
22-07-13 11:22
16424
'리버풀 데뷔전서 시즌 최악의 실수 예약'…1300억 공격수 맹비난 미니언즈
22-07-13 10:07
1642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3 09:39
16422
한국 남자농구, 저우치 없는 중국 잡았다, 트랜지션과 라건아의 위력, 아시아컵 첫 승 손나은
22-07-13 06:31
16421
끝판왕이 또 무너졌다, 충격의 백투백 홈런 헌납...18년만에 10연패 수렁 애플
22-07-13 04:12
16420
맨유, 리버풀 4-0 완파…텐 하흐 체제 첫 승 신고 오타쿠
22-07-13 02:28
16419
'페리시치 결장, 클루셉스키 글쎄'.. 토트넘, 팀 K리그전 선수 기용은 호랑이
22-07-13 01:05
16418
OKC 썬더가 열광하는 이유는?...드래프트 2순위 쳇 홈그렌, 서머리그서 대활약 원빈해설위원
22-07-12 23:46
16417
토트넘전 앞둔 K3 출신 박승욱 "내 수비가 얼마나 먹힐지 궁금" 아이언맨
22-07-12 22:24
VIEW
구단 레전드 등번호까지 부여했다…"토트넘에 확실한 의사 표현" 극혐
22-07-12 21:47
16415
'다 엎드려뻗쳐!' 맨유, 확 달라졌다...훈련 중 실점→바로 기합 음바페
22-07-12 20:52
16414
외질 1군 제외 이유 밝혀졌다...동료의 폭로 "라커룸서 울고 있었는데..." 물음표
22-07-12 20:05
16413
'한국에서 힐링 축구' 로메로 "오게 돼서 기뻐요!" 사이타마
22-07-12 17:13
16412
맨유서 폭망 '7300만 파운드 재능', 텐 하흐 밑에서 반짝 '찬란한 크로스' 뉴스보이
22-07-12 16:33
16411
'1억파운드 선수 맞긴 맞아' 출발도 전에 의문부호 달린 '최고가 영입' 박과장
22-07-12 15:17
16410
'이적 선언' 레반도프스키, 뮌헨 대우에 충격..."은혜도 모른다" 소주반샷
22-07-12 14:33
16409
레벨이 다른 한국 더위, 놀란 세비야 언론 "습도, 짜증나는 손님" 와꾸대장봉준
22-07-12 13:09
16408
이적생 박해민은 펄펄나는데... 삼성의 씁쓸한 FA 애플
22-07-12 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