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자의 말로…‘원숭이 세리머니’ 前 맨유 FW, 터키 이적

120 0 0 2022-07-14 04:45:1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방한 당시 귀를 잡아당기는 세리머니로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였던 페데리코 마케다가 터키의 MKE 앙카라귀쥐로 이적했다.

13일(한국시간) 앙카라귀쥐는 공식 홈페이지와 구단 채널을 통해 “마케다는 앙카라귀쥐의 힘이다. 구단은 성공적인 스트라이커 마케다와 2년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인 마케다는 이탈리아의 촉망받는 공격수였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그의 재능에 반해 유스 시절일 때 이탈리아에서 잉글랜드로 스카우트해왔다.

마케다는 맨유에 합류한지 한 시즌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주전 공격수들의 부상과 부진으로 아스톤 빌라전에서 갑작스레 데뷔전을 맞이했다. 이전까지 명단에 이름을 한 번도 올린 적이 없던 마케다였으나 퍼거슨 감독은 마케다를 믿고 경기에 투입, 모두를 놀라게 했던 데뷔골을 넣으며 화려하게 등장했다.

퍼거슨 감독에게 눈도장을 찍은 마케다는 다음 라운드 상대였던 선덜랜드 AFC와의 경기에서도 교체로 투입됐고, 경기장에 들어선 지 2분 만에 역전골을 넣으며 맨유 최고의 유망주 공격수로 영국 전역에 이름을 알렸다.

그렇게 마케다는 빅클럽 맨유에서 성공적인 길을 걸을 것이라 예상됐다. 하지만 마케다는 자신의 창창했던 앞날을 스스로 망쳤다.

맨유는 2009-10시즌을 앞두고 박지성의 조국인 한국을 방문해 금호타이어의 주최로 FC서울과 친선경기를 치렀다. 서울 월드컵경기장에는 6만여 명의 관중이 모여 맨유의 방한을 반겼고, 그렇게 환호 속에 경기가 치러졌다.

한 점 차로 경기가 팽팽하게 진행되던 중 마케다가 동점골을 넣었다. 그런데 여기서 마케다는 세리머리로 양쪽 귀를 잡아당기며 혓바닥을 내미는 소위 ‘인종차별’ 세리머니를 해 뜨거웠던 잔치에 찬물을 끼얹었다.

경기는 무사히 마쳤으나 마케다는 비난을 피하지 못했다. 마케다는 맨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환호를 해달라는 의미였다”라면서 “경기장의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시도였다”라고 변명했으나 퍼거슨 감독에게는 통하지 않았다.

2009-10시즌 퍼거슨 감독은 지난 시즌 말미에 뛰어난 활약을 보였던 마케다를 기용하지 않았다. 마케다는 중요도가 떨어지는 경기에만 얼굴을 보였고 그마저도 교체를 포함해 시즌을 통틀어 14경기 출전에 그쳤다.

맨유에서 설 자리를 잃은 마케다에게 더 이상 기회는 주어지지 않았고, 마케다는 UC 삼프도리아, 퀸즈 파크 레인저스 FC 등 여러 팀으로의 임대를 전전하다 맨유에서 방출됐다.

성장해야 할 시기에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마케다는 더 이상 날지 못했고 여러 나라를 거치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다 2022-23시즌을 앞두고 터키 쉬페르 리그에 입성했다. 빅 리그에서 이름을 떨쳤던 유망주였으나 ‘인종 차별’을 한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인종차별자’의 비참한 말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48
여전히 해맑다...레알 '먹튀', 프리시즌 기념 '쌍따봉' 찰칵! 정해인
22-07-15 06:56
16447
'이게 가능해?' 계약 해지 29분 후 새 이적 발표라니 해적
22-07-15 05:49
16446
김민재 나폴리행 가능성 낮다… 쿨리발리 대체자는 맨유 수비수 이영자
22-07-15 01:15
16445
맨유 드디어! 1,121억에 더 용 영입 합의 홍보도배
22-07-14 23:47
16444
‘전의산 2홈런+폰트 11승’ SSG, 6연승 질주…4.5게임차 1위 전반기 마감 원빈해설위원
22-07-14 22:06
16443
루친스키가 이정도로 무너지다니 앗살라
22-07-14 20:42
16442
막내에게 '위로', 맏형에게는 '유니폼 선물'...스윗한 쏘니 픽샤워
22-07-14 17:55
16441
EPL 최고 수비형 MF, 이적 없다! 1년 더 잔류...다음 시즌은 첼시 질주머신
22-07-14 16:23
16440
유리몸, 여친 폭행, 방송인 등…한국에 패했던 '팀 GB'의 근황은? 철구
22-07-14 15:00
16439
"HERE WE GO!"...첼시, 스털링 이어 '620억'에 쿨리발리 영입 임박 애플
22-07-14 13:13
16438
친선경기에 너무나 단호했던 레드카드…축제의 장에 유일한 '옥에 티'[SS현장] 손나은
22-07-14 12:24
16437
[b11 현장] 손흥민, 토트넘에 '한식 대접' 아직…"자리 곧 마련해볼게요!" 극혐
22-07-14 10:58
16436
요리스 뚫은 라스, SON과 투샷 공개..."고마워요, 레전드" 크롬
22-07-14 09:56
16435
"HERE WE GO!"...첼시, 스털링 이어 '620억'에 쿨리발리 영입 임박 찌끄레기
22-07-14 07:45
16434
클롭 체제 '0경기 굴욕' DF, 결국 리버풀 떠난다 6시내고환
22-07-14 05:57
VIEW
인종차별자의 말로…‘원숭이 세리머니’ 前 맨유 FW, 터키 이적 뉴스보이
22-07-14 04:45
16432
“메디컬 탈락” 방출 무산... 바르셀로나, ‘4년 남았잖아 미치겠네’ 불쌍한영자
22-07-14 02:01
16431
'이재학 감격 첫 승' NC, 두산 꺾고 5연패 탈출 간빠이
22-07-13 22:45
16430
팀 K리그 최고의 스타는 '10번' 이승우, 6만 6천팬들 "와~~" 불도저
22-07-13 20:19
16429
"발목 상태 괜찮다고 하는데…" '충격 백투백 블론' 오승환마저 무너지면 답 없다 [춘추 이슈] 이영자
22-07-13 17:36
16428
테스형 쓰러지니 등장한 KIA 구세주… 신인이 7월 OPS 리그 3위, 이건 진짜다 장사꾼
22-07-13 16:24
16427
재방송 같았던 4연속 역전패, FA 딱 1명만 영입했더라면… 원빈해설위원
22-07-13 14:41
16426
'한국왔는데 EPL 이적' 세비야 풀백, 경복궁 못 보고 재출국... 대체자는 레길론 유력 질주머신
22-07-13 12:30
16425
‘토트넘 싫어’… 결국 바르사 남는다 가습기
22-07-13 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