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학 감격 첫 승' NC, 두산 꺾고 5연패 탈출

107 0 0 2022-07-13 22:45: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NC 다이노스가 5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NC는 1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4-1로 완승했다. 전날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7-11로 역전패했던 아픔을 완전히 설욕했다. 9위 NC는 시즌 성적 32승48패2무를 기록했고, 7위 두산은 35승46패2무에 그쳤다.

선발투수 이재학이 드디어 '1승'의 한을 풀었다. 이재학은 6이닝 90구 3피안타 1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감격의 시즌 첫 승(7패)을 신고했다. 7회부터는 김진호(1이닝)-김시훈(1이닝)-이용찬(1이닝 1실점)이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시작부터 상대 선발투수 로버트 스탁을 공략했다. 0-0으로 맞선 1회말 선두타자 이명기가 안타로 물꼬를 텄다. 이명기는 다음 김주원 타석 때 폭투를 틈타 2루를 밟았고, 1사 2루에서 권희동이 우전 적시타를 쳐 1-0으로 앞서 나갔다.

5회말 추가점을 뽑으며 승기를 잡았다. 도태훈과 이명기의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잡은 가운데 김주원이 우전 적시타를 때려 2-0으로 달아났다. 계속된 1사 1, 2루 기회에서는 권희동이 볼넷을 얻어 만루가 됐고, 다음 타자 닉 마티니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쳐 3-0으로 달아났다.

대타로 나선 양의지가 해결사로 나섰다. 선두타자 오영수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상황. 서호철과 도태훈이 연달아 내야 땅볼로 물러나면서 2사 3루로 상황이 바뀌었다. 이때 박대온 타석에 양의지가 대타로 나서 3루수 앞 내야안타로 3루주자 오영수를 불러들였다. 4-0으로 거리를 벌리면서 스탁을 끌어내린 결정적 활약이었다.

9회초 마무리 투수로 나선 이용찬이 1사 후 김재환에게 좌월 2루타를 얻어맞고 허경민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할 때 좌익수 포구 실책으로 실점해 4-1이 됐지만, 더는 쫓기지 않았다.

한편 두산 선발투수 스탁은 5⅔이닝 105구 8피안타 2사사구 5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6패(7승)째를 떠안으며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38
친선경기에 너무나 단호했던 레드카드…축제의 장에 유일한 '옥에 티'[SS현장] 손나은
22-07-14 12:24
16437
[b11 현장] 손흥민, 토트넘에 '한식 대접' 아직…"자리 곧 마련해볼게요!" 극혐
22-07-14 10:58
16436
요리스 뚫은 라스, SON과 투샷 공개..."고마워요, 레전드" 크롬
22-07-14 09:56
16435
"HERE WE GO!"...첼시, 스털링 이어 '620억'에 쿨리발리 영입 임박 찌끄레기
22-07-14 07:45
16434
클롭 체제 '0경기 굴욕' DF, 결국 리버풀 떠난다 6시내고환
22-07-14 05:57
16433
인종차별자의 말로…‘원숭이 세리머니’ 前 맨유 FW, 터키 이적 뉴스보이
22-07-14 04:45
16432
“메디컬 탈락” 방출 무산... 바르셀로나, ‘4년 남았잖아 미치겠네’ 불쌍한영자
22-07-14 02:01
VIEW
'이재학 감격 첫 승' NC, 두산 꺾고 5연패 탈출 간빠이
22-07-13 22:45
16430
팀 K리그 최고의 스타는 '10번' 이승우, 6만 6천팬들 "와~~" 불도저
22-07-13 20:19
16429
"발목 상태 괜찮다고 하는데…" '충격 백투백 블론' 오승환마저 무너지면 답 없다 [춘추 이슈] 이영자
22-07-13 17:36
16428
테스형 쓰러지니 등장한 KIA 구세주… 신인이 7월 OPS 리그 3위, 이건 진짜다 장사꾼
22-07-13 16:24
16427
재방송 같았던 4연속 역전패, FA 딱 1명만 영입했더라면… 원빈해설위원
22-07-13 14:41
16426
'한국왔는데 EPL 이적' 세비야 풀백, 경복궁 못 보고 재출국... 대체자는 레길론 유력 질주머신
22-07-13 12:30
16425
‘토트넘 싫어’… 결국 바르사 남는다 가습기
22-07-13 11:22
16424
'리버풀 데뷔전서 시즌 최악의 실수 예약'…1300억 공격수 맹비난 미니언즈
22-07-13 10:07
1642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3 09:39
16422
한국 남자농구, 저우치 없는 중국 잡았다, 트랜지션과 라건아의 위력, 아시아컵 첫 승 손나은
22-07-13 06:31
16421
끝판왕이 또 무너졌다, 충격의 백투백 홈런 헌납...18년만에 10연패 수렁 애플
22-07-13 04:12
16420
맨유, 리버풀 4-0 완파…텐 하흐 체제 첫 승 신고 오타쿠
22-07-13 02:28
16419
'페리시치 결장, 클루셉스키 글쎄'.. 토트넘, 팀 K리그전 선수 기용은 호랑이
22-07-13 01:05
16418
OKC 썬더가 열광하는 이유는?...드래프트 2순위 쳇 홈그렌, 서머리그서 대활약 원빈해설위원
22-07-12 23:46
16417
토트넘전 앞둔 K3 출신 박승욱 "내 수비가 얼마나 먹힐지 궁금" 아이언맨
22-07-12 22:24
16416
구단 레전드 등번호까지 부여했다…"토트넘에 확실한 의사 표현" 극혐
22-07-12 21:47
16415
'다 엎드려뻗쳐!' 맨유, 확 달라졌다...훈련 중 실점→바로 기합 음바페
22-07-12 2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