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왕이 또 무너졌다, 충격의 백투백 홈런 헌납...18년만에 10연패 수렁

107 0 0 2022-07-13 04:12: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음을 단단히 먹고 과감하게 가야한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12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와의 시즌 9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9연패 탈출 해법으로 선수단의 강한 정신력을 언급했다.

허 감독은 “마음이 무거운 게 사실이지만 결국 우리가 이겨내고 해결해야 한다. 그 누구도 도와주지 않는다”라며 “각자 마음을 단단히 먹고 과감하게 가야 한다. 서로를 믿고 하나가 되는 게 유일한 돌파구이지 않나 싶다”라고 바라봤다.

이틀 전 이례적으로 선수단 미팅까지 소집한 허 감독. 사령탑의 메시지가 통했을까. 삼성은 최근 10경기 8승 2패 상승세의 KT를 만나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3회 선두 김헌곤의 안타에 이어 호세 피렐라가 선제 투런포를 날린 것이다. 이후 선발 원태인이 3회 잠시 흔들리며 2-2 동점을 허용했지만 4회 선두 김태군의 내야안타와 강민호의 볼넷으로 맞이한 찬스서 루키 이재현이 균형을 깨는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선발 원태인의 투구수가 5회 98개에 달하며 6회부터 불펜이 가동됐다. 삼성 불펜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최하위(5.04)에 머물러 있던 상황. 9연패 기간으로 한정하면 수치가 11.23에 달했다.

시작은 불안했다. 6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김윤수와 이상민이 볼넷 3개로 1사 만루를 자초한 가운데 이승현에게 마운드를 넘긴 것. 다행히 이날 1군에 등록된 이승현은 침착했다. 후속 심우준의 3루수 홈 야수선택으로 한숨을 돌린 뒤 조용호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고 위기를 수습했다.

7회에는 우규민이 올라와 1사 후 알포드(안타)-박병호(볼넷)을 연달아 내보냈다. 이후 장성우의 우익수 뜬공과 박병호의 2루 도루로 2사 2, 3루 위기를 맞이했지만 황재균을 루킹 삼진으로 잡고 또 다시 실점을 막았다.

8회 등판한 문용익도 이를 악 물고 공을 던졌다. 그 결과 장준원의 볼넷과 대주자 이시원의 2루 도루로 처한 2사 2루서 조용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역시 실점하지 않았다.

문제는 끝판왕 오승환이었다. 지난 9일 대구 SSG전 1⅓이닝 3실점 부진이 그대로 이어졌다. 9회 등판과 함께 배정대와 앤서니 알포드에게 백투백 끝내기홈런을 헌납하며 고개를 숙였다. 삼성은 그렇게 2004년 이후 18년 만에 구단 최다 연패 타이기록인 10연패 수렁에 빠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39
"HERE WE GO!"...첼시, 스털링 이어 '620억'에 쿨리발리 영입 임박 애플
22-07-14 13:13
16438
친선경기에 너무나 단호했던 레드카드…축제의 장에 유일한 '옥에 티'[SS현장] 손나은
22-07-14 12:24
16437
[b11 현장] 손흥민, 토트넘에 '한식 대접' 아직…"자리 곧 마련해볼게요!" 극혐
22-07-14 10:58
16436
요리스 뚫은 라스, SON과 투샷 공개..."고마워요, 레전드" 크롬
22-07-14 09:56
16435
"HERE WE GO!"...첼시, 스털링 이어 '620억'에 쿨리발리 영입 임박 찌끄레기
22-07-14 07:45
16434
클롭 체제 '0경기 굴욕' DF, 결국 리버풀 떠난다 6시내고환
22-07-14 05:57
16433
인종차별자의 말로…‘원숭이 세리머니’ 前 맨유 FW, 터키 이적 뉴스보이
22-07-14 04:45
16432
“메디컬 탈락” 방출 무산... 바르셀로나, ‘4년 남았잖아 미치겠네’ 불쌍한영자
22-07-14 02:01
16431
'이재학 감격 첫 승' NC, 두산 꺾고 5연패 탈출 간빠이
22-07-13 22:45
16430
팀 K리그 최고의 스타는 '10번' 이승우, 6만 6천팬들 "와~~" 불도저
22-07-13 20:19
16429
"발목 상태 괜찮다고 하는데…" '충격 백투백 블론' 오승환마저 무너지면 답 없다 [춘추 이슈] 이영자
22-07-13 17:36
16428
테스형 쓰러지니 등장한 KIA 구세주… 신인이 7월 OPS 리그 3위, 이건 진짜다 장사꾼
22-07-13 16:24
16427
재방송 같았던 4연속 역전패, FA 딱 1명만 영입했더라면… 원빈해설위원
22-07-13 14:41
16426
'한국왔는데 EPL 이적' 세비야 풀백, 경복궁 못 보고 재출국... 대체자는 레길론 유력 질주머신
22-07-13 12:30
16425
‘토트넘 싫어’… 결국 바르사 남는다 가습기
22-07-13 11:22
16424
'리버풀 데뷔전서 시즌 최악의 실수 예약'…1300억 공격수 맹비난 미니언즈
22-07-13 10:07
16423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3 09:39
16422
한국 남자농구, 저우치 없는 중국 잡았다, 트랜지션과 라건아의 위력, 아시아컵 첫 승 손나은
22-07-13 06:31
VIEW
끝판왕이 또 무너졌다, 충격의 백투백 홈런 헌납...18년만에 10연패 수렁 애플
22-07-13 04:12
16420
맨유, 리버풀 4-0 완파…텐 하흐 체제 첫 승 신고 오타쿠
22-07-13 02:28
16419
'페리시치 결장, 클루셉스키 글쎄'.. 토트넘, 팀 K리그전 선수 기용은 호랑이
22-07-13 01:05
16418
OKC 썬더가 열광하는 이유는?...드래프트 2순위 쳇 홈그렌, 서머리그서 대활약 원빈해설위원
22-07-12 23:46
16417
토트넘전 앞둔 K3 출신 박승욱 "내 수비가 얼마나 먹힐지 궁금" 아이언맨
22-07-12 22:24
16416
구단 레전드 등번호까지 부여했다…"토트넘에 확실한 의사 표현" 극혐
22-07-12 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