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다마 임대에 격분한 팬들..."구단의 결정, 이해 안가"

156 0 0 2022-01-30 15:18: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한유철 인턴기자) 울버햄튼 팬들이 아다마 트라오레의 이적에 분노했다.

아다마는 이번 겨울 이적시장 때 토트넘 홋스퍼 이적이 유력했다. 다수의 언론들이 아다마의 토트넘행을 예상했다. 그러나 아다마의 최종 행선지는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였다.

바르사는 30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울버햄튼에서 뛰던 아다마를 영입했다. 완전이적 옵션이 포함된 임대 영입이며 계약 기간은 2022년 6월 30일까지이다"라고 발표했다.

아다마는 2005년에 바르스 유스로 이적하며 바르사 생활을 시작했다. 2013년까지 약 8년 간 바르사 유스 생활을 보낸 아다마는 2013/14시즌 아약스와의 UEFA 챔피언스 리그 조별예선 5차전 경기에서 교체로 출전하며 성인 무대 데뷔전을 가졌다.

이후 아스톤 빌라, 미들즈브러를 거친 아다마는 2018년 울버햄튼에 입성했고 특유의 빠른 스피드와 드리블 능력을 통해 울버햄튼 팬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2019/20시즌엔 프리미어리그 37경기 4골 9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울버햄튼의 돌풍을 이끌었다. 이번 시즌엔 팀 내 입지가 다소 줄어들었지만, 아다마는 여전히 팬들에게 매력적인 선수였다.

아다마의 바르사행이 확정된 뒤, 울버햄튼 팬들은 아다마의 활약을 바람과 동시에 아다마를 매각한 구단의 선택에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팬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다마가 바르사에서 활약해주기를 바란다. 그러나 구단이 이러한 선택을 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 바르사가 완전이적 옵션을 발동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냥 잔여 시즌의 전력을 약화시키는 방안을 선택한 것뿐이다"라고 작성했다.

또 다른 팬은 "아다마는 최고의 선수야. 그를 매각한 구단의 선택은 정말 끔찍해. 우리는 어떠한 돈도 받지 못하고 남은 6개월의 전력을 약화시킨 거야"라고 말하며 자신의 감정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팬들은 "정말 처참한 거래야", "아다마, 너가 그리울 거야", "겨울 이적시장을 거쳤더니 전력이 더 약해졌네" 등 구단의 선택을 비난하는 내용과 아다마의 앞날을 응원하는 내용으로 이번 거래에 대한 코멘트를 남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361
쿨루셉스키 합류...입지 좁아진 힐, 발렌시아 임대 이적 6시내고환
22-01-30 23:00
14360
콘테 제안을 거절해? "트라오레, 조만간 후회할 것" 장그래
22-01-30 21:04
14359
'Here We Go!' 루이스 디아즈, 876억에 리버풀행 합의 완료 스킬쩐내
22-01-30 19:39
14358
[NBA] ‘커리 4Q에 살아났다!’ GSW, 브루클린에 진땀승 갓커리
22-01-30 18:15
14357
'결국 탐슨이 끝냈다' GSW, 어빙 분전한 BKN에 짜릿한 재역전승 닥터최
22-01-30 17:02
14356
380분 뛰고, 씹던 검 던졌더니…'주급 100% 보장' 맨유 탈출 찌끄레기
22-01-30 16:20
VIEW
아다마 임대에 격분한 팬들..."구단의 결정, 이해 안가" 조현
22-01-30 15:18
14354
[두바이 LIVE] 헤르타행 이동준, 국대 킷 입고 '옷피셜' 이유…"짐을 따로 못 빼서" 호랑이
22-01-30 13:05
14353
아다마 놓친 토트넘...리그 1골 FW로 전력보강? 아이언맨
22-01-30 12:06
14352
헤르타 베를린 정성, 이동준에게 달고나 선물 "환영해요!" 음바페
22-01-30 11:08
14351
'김병현과 맞트레이드' 지금도 충격?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물음표
22-01-30 09:21
14350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1-30 08:47
14349
역대급 재능 맞네!...'맨유→레인저스' 임대 간 FW, '데뷔전-데뷔골' 작렬 질주머신
22-01-30 06:34
14348
GSW 그린 "조던과 르브론 중 누가 GOAT냐고? 둘 다 대단해" 해골
22-01-30 04:53
14347
트라오레 놓친 토트넘, 유베 멀티플레이어로 급선회...SON과 한솥밥? 와꾸대장봉준
22-01-30 03:00
14346
이동준, 헤르타 베를린 입단, 2025년까지… 20번째 분데스리거 철구
22-01-30 00:52
14345
'기대주' 이현주, 바이에른뮌헨 유니폼 입고 첫 경기 손예진
22-01-29 23:04
14344
"거품 붕괴, 중국축구 또 실패했다" 스페인 언론도 조롱 스킬쩐내
22-01-29 19:16
14343
월드컵 진출 확정한 이란 감독, 내년 아시안컵까지 간다 날강두
22-01-29 18:56
14342
日 공격수 아사노, "사우디전, 기회 주어지면 일본에 승리 안길 것" 롤다이아
22-01-29 17:30
14341
이란 매체, "한국의 카타르행 확률 99.99%, 이미 끝났어" 조현
22-01-29 16:12
14340
유벤투스 이적 '괴물 공격수'→'호날두 7번' 선택→팬들 분노 6시내고환
22-01-29 14:07
14339
리버풀, 특급 윙어 합류→미나미노와 결별 가능성… 324억이면 OK 불쌍한영자
22-01-29 12:25
14338
손흥민 '복귀 임박' 직접 언급에... "콘테 감독 엄청 신나겠네!" 군주
22-01-29 1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