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 차원이 달라" 에릭센 합류한 맨유 '예상 라인업' 3개나 된다

109 0 0 2022-07-16 17:48: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에릭센 합류 후 4-3-3 맨유 예상 포메이션./사진=맨체스터 이브닝뉴스 캡처크리스티안 에릭센(30·덴마크)이 마침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가운데, 2022~2023시즌 맨유의 예상 라인업이 공개됐다.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15일(한국시간) "맨유는 다음시즌 에릭센을 어떤 라인업에 올릴까"라며 베스트11을 예측했다.

이날 맨유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에릭센과 2025년 6월까지 함께한다"며 영입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에릭센은 "맨유는 특별한 구단이다. 빨리 경기에 나서고 싶다. 여러 차례 올드 트래포드에서 경기할 수 있는 특권을 누렸다. 이제 맨유의 빨간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게 된다. 놀라운 기분이 될 것이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그렇다면 에릭센이 합류한 맨유의 선발 라인업은 어떻게 될까. 과거 에릭센은 토트넘에서 뛰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정상급 미드필더로 이름을 날렸다. 맨유의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매체는 포메이션을 1개도 아닌 3개를 예상했다.

먼저 4-3-3 포메이션이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제이든 산초, 마커스 래시포드가 공격진을 형성한 가운데 중원에는 에릭센을 비롯해 브루노 페르난데스, 프레드가 선다. 그리고 수비에는 루크 쇼, 해리 매과이어, 라파엘 바란, 디오고 달롯이 배치됐다. 골키는 다비드 데 헤아다.

이브닝뉴스는 "프리미어리그 최고 팀들을 4-3-3- 포메이션을 구축하고 있다. 아마도 텐 하흐 감독 역시 이것을 쓸 것이다"면서 "에릭센은 원래 10번 선수(세컨드 스트라이커)이지만 프레드, 페르난데스와 함께 중원을 깊이 있게 만들어준다. 그의 기술은 뛰어나고 패스 범위는 맨유에 또 다른 차원의 축구를 보여줄 것이다"고 기대했다.

에릭센 합류 후의 4-2-3-1 맨유 예상 포메이션./사진=맨체스터 이브닝뉴스 캡처두 번째 포메이션은 4-2-3-1이다. 이번엔 호날두가 원톱에 선다. 그 뒤에 산초, 페르난데스, 안토니 엘랑가가 받친다. 중원에서는 에릭센과 스콧 맥토미니가 호흡을 맞춘다. 수비는 4-3-3 포메이션과 같다. 골키퍼 역시 그대로 데 헤아다.

매체는 "에릭센의 등장으로 페르난데스는 자신의 자리를 위해 경쟁을 펼쳐야 한다. 페르난데스는 확실히 지난 시즌 최고의 컨디션은 아니었다. 에릭센은 페르난데스가 고군분투할 때 그 자리를 메울 수 있다. 에릭센은 10번 자리에서 뛸 수도 있지만 더 내려와서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은 4-1-4-1 포메이션이다. 호날두가 원톱에 서고, 래시포드, 에릭센, 페르난데스, 산초가 2선으로 나선다. 프레드가 홀로 중원을 책임진다. 그리고 타이럴 말라시아, 매과이어, 바란, 달롯이 포백으로 나선다.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낀다.

이브닝뉴스는 이 포메이션이 가장 활용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내다봤다. 매체는 "공격을 중시하는 이 포메이션은 맨유의 현재 전력과 통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맨유가 올 여름 수비형 미드필더를 제대로 영입한다면 에릭센이 측면으로 나설 수 있다"며 "에릭센의 뛰어난 패스 범위는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고 그것은 상대방의 방어선을 무너뜨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래서 그가 공격력에 더할 수 있는 가치는 과소평가되어서는 안 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도 "이러한 포메이션은 맨유를 중요한 경기에서 취약하게 만들 수 있다"고 부정적인 견해도 더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81
'방한 투어 끝!' 토트넘 기다리는 건 '6호 영입', 195억에 해결 손예진
22-07-17 13:31
16480
얼리 소문 무성, 전창진 감독도 상주 현장 방문 애플
22-07-17 12:48
16479
'최준용·라건아 활약'.... 남자농구 3전 전승, 아시아컵 8강 진출 호랑이
22-07-17 11:35
16478
다이어, '선물 세례'에 깜짝..."지구 반대편 팬들의 응원은 큰 행운" [수원톡톡] 극혐
22-07-17 10:44
16477
케인도 한국에 반했다 “잊지 못할 프리시즌, 감사합니다” 물음표
22-07-17 09:36
16476
‘매너남’ 손흥민은 왜 불같이 상대에게 화를 냈을까? 세비야 감독이 밝힌 신경전 전말 [오!쎈 수원] 크롬
22-07-17 08:49
16475
그레인키 트레이드 계획 없다, 우승 한 번 못하고 은퇴하나 찌끄레기
22-07-17 07:43
16474
'괴물' 김민재, 어디로 가든 '역사'...아시아 수비수 역대 최고 이적료 유력 6시내고환
22-07-17 05:57
16473
'더 이상 못 참아!' '423억-0회 출전' CB, "이번에도 안 쓰면 떠납니다" 불쌍한영자
22-07-17 01:33
16472
토트넘이 반가운 라멜라, 양팀 충돌에도 옛 동료와 화기애애 불도저
22-07-16 22:40
16471
안 되는 집안 LAA, 허술한 수비에 분노한 투수 "마지막 타자였는데…"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16 21:19
16470
호날두, 자존심 다 버렸다..."사실상 뮌헨에게 싹싹 비는 중" (獨 매체) 섹시한황소
22-07-16 19:45
16469
레반도프스키 결국 이적한다...바르셀로나행 '확정' 사이타마
22-07-16 18:30
VIEW
"패스 차원이 달라" 에릭센 합류한 맨유 '예상 라인업' 3개나 된다 군주
22-07-16 17:48
16467
나폴리 김민재 '포기'…PSG '1800만 유로' 수비 접근 오타쿠
22-07-16 16:05
16466
하샬리송이 갖고 있던 '숨겨진 야망'...폰 배경 화면에 노출됐다 순대국
22-07-16 14:52
16465
'태극기+직접 선물 준비+완벽한 한국어' 세비야, 역대급 팬서비스 원빈해설위원
22-07-16 13:52
16464
'PL 선발 0경기' 유망주, 콘테 머리 아프게 할까 [토트넘 오픈트레이닝] 아이언맨
22-07-16 12:32
16463
맨유 떠나 '사우디'로... 손흥민급 연봉 제안에 이적 '고심' 미니언즈
22-07-16 11:11
1646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6 09:40
16461
'이래도 안 나갈래?'…데용 프리시즌 제외 '초강수' 이아이언
22-07-16 07:17
16460
'손흥민 前 동료' 알더베이럴트, 유럽 복귀...앤트워프행 장그래
22-07-16 05:26
16459
'이게 가능해?' 계약 해지 29분 후 새 이적 발표라니 조폭최순실
22-07-16 01:02
16458
마흔살 투수가 역대 최고 연봉을 받는다고? "벌랜더면 가능해" 조폭최순실
22-07-15 2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