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ny♥” 라멜라, 경기 전부터 토트넘 선수단과 '우정 과시'

140 0 0 2022-07-17 16:22: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토트넘의 위고 요리스 골키퍼와 포옹하는 라멜라 / 토트넘 SNS 캡처.

[OSEN=노진주 기자] 경기 시작 전부터 에릭 라멜라(30, 세비야)가 ‘전 소속팀’ 토트넘 동료들과 친분을 과시했다.

토트넘과 세비야는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2차전’을 치러 1-1 무승부를 거뒀다.

앞서 1차전은 13일 토트넘과 김상식 감독 체제의 ‘팀 K리그’ 대결로 열렸다. 토트넘이 6-3 승리를 거뒀다. 당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나란히 멀티골 활약을 했다.

이날도 손흥민과 케인 ‘손-케 듀오’가 펄펄 날았다. 후반 5분 손흥민이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 19분 이반 라키티치에게 동점골을 헌납하며 승패를 가리지 못한 채 경기를 끝마쳤다.

2차전을 끝으로 토트넘과 세비야의 방한 일정이 모두 끝났다. 양 팀 선수단은 17일 출국한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넘어온 선수를 제외하고 토트넘 선수단은 세비야에서 반가운 얼굴과 인사를 나눴다. 바로 2013년부터 토트넘에서 뛰다가 직전 시즌 개막 직전 세비야로 이적한 라멜라다.

라멜라는 토트넘전 선발 출격해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아웃됐다. 

경기 후 요리스와 라멜라가 어깨동무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라멜라는 손흥민과도 웃으며 포옹하는 사진이 찍혔고, 곧바로 SNS에 업로드하며 “Sonny❤️” 멘트를 곁들였다.

17일 오전 토트넘 SNS에 따르면 라멜라는 경기 입장 전부터 요리스를 비롯해 케인, 에릭 다이어 등과 포옹하며 서로 반가움을 표시했다. /jinju217@osen.co.kr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96
부상 회복’ LG 외인 타자, 1군 데뷔전 결정됐다 아이언맨
22-07-18 22:05
16495
'SON 긴장해야 하나' 토트넘, '예술품'으로 불리는 사나이 노린다 가습기
22-07-18 20:54
16494
손흥민, 내가 함께한 최고의 선수"…득점왕 돕기 위해 필사적이었다 음바페
22-07-18 20:03
16493
"HERE WE GO!" 데 리흐트, 뮌헨행 초읽기...이적료 1000억↑ 픽샤워
22-07-18 07:44
16492
방한 2경기 다 뛰었는데...브라질 출신 RB, 토트넘 떠날 가능성 해골
22-07-18 05:23
16491
맨유 '3호 영입' 완료...텐 하흐, 아약스 애제자 품었다 소주반샷
22-07-18 02:16
16490
"너무 오래 걸리네"...낭트, 황의조 영입 포기 극혐
22-07-18 00:28
16489
바르사 공격진 확 달라진다…뎁스와 퀄리티 모두 '세계 최강' 미니언즈
22-07-17 22:57
16488
전남, 김포에 아쉬운 0-1 패배… 이장관 감독 체제 첫 승은 다음 기회에 조현
22-07-17 21:11
16487
'맨유 이적설' 더 용, 데파이와 휴가 즐기며 '스트레스 해소' 앗살라
22-07-17 19:40
16486
유럽 최고 '플레이메이커'의 등장..."브루노, 자리 잃을 수도" 치타
22-07-17 18:01
16485
억대 연봉에 깨진 아이폰?..."마레즈 돈 많잖아!"→"재계약 기다리고 있었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17 17:14
VIEW
"Sonny♥” 라멜라, 경기 전부터 토트넘 선수단과 '우정 과시' 박과장
22-07-17 16:22
16483
[현장 S케치] 선글라스 쏘니! 인천공항 등장! 팬들 환호성 폭발! 해골
22-07-17 15:38
16482
'야, 오랜만이다!'...수원에서 열린 아르헨티나-크로아티아 향우회 곰비서
22-07-17 14:33
16481
'방한 투어 끝!' 토트넘 기다리는 건 '6호 영입', 195억에 해결 손예진
22-07-17 13:31
16480
얼리 소문 무성, 전창진 감독도 상주 현장 방문 애플
22-07-17 12:48
16479
'최준용·라건아 활약'.... 남자농구 3전 전승, 아시아컵 8강 진출 호랑이
22-07-17 11:35
16478
다이어, '선물 세례'에 깜짝..."지구 반대편 팬들의 응원은 큰 행운" [수원톡톡] 극혐
22-07-17 10:44
16477
케인도 한국에 반했다 “잊지 못할 프리시즌, 감사합니다” 물음표
22-07-17 09:36
16476
‘매너남’ 손흥민은 왜 불같이 상대에게 화를 냈을까? 세비야 감독이 밝힌 신경전 전말 [오!쎈 수원] 크롬
22-07-17 08:49
16475
그레인키 트레이드 계획 없다, 우승 한 번 못하고 은퇴하나 찌끄레기
22-07-17 07:43
16474
'괴물' 김민재, 어디로 가든 '역사'...아시아 수비수 역대 최고 이적료 유력 6시내고환
22-07-17 05:57
16473
'더 이상 못 참아!' '423억-0회 출전' CB, "이번에도 안 쓰면 떠납니다" 불쌍한영자
22-07-17 0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