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우찬 이어 함덕주도 Comeback! 123일 만에 등판, 퓨처스 두산전서 1이닝 던져

130 0 0 2022-09-11 19:29: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차우찬에 이어 함덕주도 마운드에 올랐다.

지난 10일 LG 팬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해 7월 5일 한화 이글스전 이후 리그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던 차우찬이 마운드에 등판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두산과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선 차우찬은 2.1이닝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28개의 공을 던졌다. 점검 차원이었다.

11일, 또 반가운 얼굴이 돌아왔다. 좌완 함덕주다. 함덕주는 지난 5월 11일 kt 2군과 퓨처스 경기(1.2이닝 2피안타 4사사구 4실점)를 끝으로 마운드에 선 적이 없다. 1군 등판 경기는 5월 5일 두산 베어스와 어린이날 매치가 마지막이다. 올 시즌 1군 성적 13경기에 나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 2.13을 기록 중이다.

함덕주가 123일 만에 마운드에 올랐다. 사진=천정환 기자함덕주는 5월 7일 1군 엔트리에서 빠진 뒤, 선발 전환 수업에 들어갔다. 2군에서 꾸준히 투구 수를 늘리며 불펜에서 선발로 전환하려 했지만 통증이 생기며 플랜에 제동이 걸렸다. 지난해 팔꿈치 뼛 조각 제거 수술을 받은 그는 시즌 초반 평균 자책 2.13 호투를 펼치며 기대를 모았으나 통풍 및 팔에 통증이 생기면서 경기에 서지 못했다.

꾸준한 재활과 치료를 통해 다시 컨디션을 회복했고, 함덕주는 돌아왔다. 11일 이천 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2군과 퓨처스리그 경기에 불펜으로 나섰다. 5월 11일 kt 2군전 등판 이후 123일 만에 LG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른 것이다.

함덕주는 조원태, 이상규에 이어 6-5로 앞선 7회초 팀의 3번째 투수로 나섰다. 선두타자 안권수에게 볼넷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후 서예일을 포수 파울플라이, 김인태를 중견수 뜬공, 신성현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넘겼다. 8회 19개(볼 8개, 스트라이크 11개)의 공을 던졌다.

이후 함덕주는 8회초 마운드에 오르는 대신 오석주에게 공을 넘겨줬다. LG가 7-5 승리를 거두면서 함덕주는 홀드를 챙겼다.

함덕주는 지난해 양석환과 트레이드를 통해 두산에서 LG로 넘어왔다. 하지만 부상으로 인해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16경기에 나서 1승 2패 평균자책 4.29에 머물렀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하며 기대를 모았으나 시즌 초반 반짝였을 뿐 이내 힘을 내지 못했다.

LG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넘어 한국시리즈 우승을 바라보는 팀이다. 함덕주의 복귀가 LG에 큰 힘이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차우찬 이어 함덕주도 Comeback! 123일 만에 등판, 퓨처스 두산전서 1이닝 던져 뉴스보이
22-09-11 19:29
17169
상승세에도 고민 많은 김종국 감독 간빠이
22-09-11 17:58
17168
'432일' 만에 '112승' 투수의 복귀...LG 가을야구 등판 가능할까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11 16:48
17167
실시간 1위 이정후를 타격 2위로 끌어내린 ‘우익수 땅볼’ 타짜신정환
22-09-11 15:22
17166
음주운전 퇴출 쿠니모토, “유럽서 뛰는 꿈 이뤄 기뻐” 반성× 홍보도배
22-09-11 14:50
17165
레알 당장 1월 '1600억 사나이' 노린다... 35골 몰아친 폭격기 장사꾼
22-09-11 13:26
17164
그는 진심이었다…'드림 클럽' 합류 위해 제안도 거절+임금 삭감까지 애플
22-09-11 12:15
17163
"왜 안 붙잡았지"...인테르, 벌써 토트넘 보낸 것 후회 호랑이
22-09-11 11:51
17162
“SSG보다 낫다”…LG 대역전 우승 충분히 가능→전력 대등, 멘탈 우위 물음표
22-09-11 10:30
17161
‘155km’ 1차지명 투수, 6년째 방황 어쩌나…2군에서도 ERA 18점대 크롬
22-09-11 08:56
17160
"왜 안 붙잡았지"...인테르, 벌써 토트넘 보낸 것 후회 손나은
22-09-11 06:26
17159
‘레반도프스키 1골 1도움’ 바르셀로나, 카디스전 4-0 격파...‘6G 무패 행진’ 아이언맨
22-09-11 05:02
17158
맨유 신입생, 호날두에게 푹 빠졌다..."말로 설명할 수 없는 존재" 가습기
22-09-11 03:45
17157
‘이재성 29분+해크 퇴장’ 10명 뛴 마인츠, 호펜하임전 1-4 완패 음바페
22-09-11 02:03
17156
뮌헨 무? 미니언즈
22-09-11 00:54
17155
황의조 EPL 고집에 눈물..."비싼 만큼 확신 있었다" 물음표
22-09-10 22:47
17154
토트넘 '경이로운 영입' 극찬... 몸값 800억 선수로 컸다 조현
22-09-10 21:41
17153
삼성 팬들이 기다리는 슈퍼루키, 10일 고양전서 4타수 무안타…퓨처스 최근 5G '0.176' 닥터최
22-09-10 20:12
17152
'한국 왔던' 제주스, 브라질 국대 탈락 '충격'…아스날 전원 제외 찌끄레기
22-09-10 07:00
17151
"280억 절약하고 영입!"...'가성비 갑' 김민재 동료에 나폴리는 흐뭇 6시내고환
22-09-10 05:24
17150
"텐 하흐가 730억 날렸다는 걸 인정했다"...벤치 착석도 실패 뉴스보이
22-09-10 03:40
17149
1경기 뛰고 결별...첼시 신입생, ‘떠난 사람이고 새 감독 밑에서 최선’ 불쌍한영자
22-09-10 02:34
17148
'토트넘 VS 맨시티 등' EPL 주말 경기, 취소 확정…英 여왕 서거 애도 간빠이
22-09-10 01:22
17147
'여기들 모였구나' 튀르키예 재활 공장. 스쿼드 보니 헉 불도저
22-09-10 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