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65분' 마인츠, 라이프치히와 1-1 무...4G 연속 무승

123 0 0 2022-10-09 01:34: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재성이 65분을 소화한 가운데, 마인츠가 무승 행진을 끊지 못했다.

마인츠는 8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에 위치한 메바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9라운드에서 라이프치히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마인츠는 4경기 연속 무승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이재성이 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3-4-2-1 포메이션을 활용한 마인츠는 오니시워, 잉바르트센, 스타치, 카리콜, 코어, 이재성, 페르난데스, 카시, 하크, 비드머, 젠트너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선 라이프치히는 4-4-2 포메이션을 가져왔다. 은쿤쿠, 베르너, 포르스베리, 슐라거, 하이다라, 소보슬라이, 할스텐베르크, 디알루, 오르반, 헨리치, 블라스비히가 선발로 출격했다.

전반 초반 분위기는 마인츠가 주도했다. 잦은 방향 전환으로 기회를 노렸고 적극적인 크로스를 통해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했지만 슈팅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라이프치히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5분 박스 왼쪽에서 할스텐베르크가 크로스를 시도했고 베르너가 머리에 갖다 댔지만 공은 골문 왼쪽으로 향했다.

라이프치히가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전반 17분 박스 안 왼쪽에서 은쿤쿠가 절묘한 크로스를 시도했고 하이다라가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에 맞았다. 이어진 상황에서 나온 포르스베리의 슈팅은 골대 오른쪽으로 빗나갔다.

마인츠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0분 박스 안에서 카리콜의 크로스를 잉바르트센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유효 슈팅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마인츠가 기세를 이었다. 전반 22분 박스 왼쪽에서 오니시워가 드리블로 두 명을 제쳐냈고 정교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마인츠가 공세를 펼쳤다. 전반 34분 하프 스페이스 오른쪽에서 스타치가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크게 벗어났다. 마인츠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44분 침투 패스를 받은 잉바르트센이 오른발로 슈팅을 시도해 라이프치히의 골망을 갈랐다. 그렇게 전반은 1-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은 팽팽하게 흘렀다. 극초반까지는 라이프치히가 공격을 주도했지만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취소된 후에는 마인츠가 분위기를 잡았다. 첫 슈팅은 라이프치히가 가져갔다. 후반 16분 박스 안 오른쪽에서 은쿤쿠가 낮고 강하게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라이프치히가 계속해서 압박했다. 후반 17분 매끄러운 패스 전개로 기회를 만들었고 베르너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경기 양상은 동점골을 원하는 라이프치히가 주도했다. 하지만 마인츠는 탄탄한 수비와 오프사이드 트랩을 적절히 활용해 슈팅을 허용하지 않았다.

라이프치히가 결국엔 결실을 맺었다. 후반 34분 박스 안에서 은쿤쿠가 헤더 슈팅을 시도해 마인츠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1-1로 마무리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95
'평점 8+환상 활약' 세세뇽..."이 승리를 故벤트로네에게" 질주머신
22-10-09 15:41
17494
콘테 변화에 적장도 '깜짝'..."설마 3-5-2로 나설 줄은" 곰비서
22-10-09 14:26
17493
SON 앞에서 드리블쇼 보여준 日 윙어, 英 BBC도 반했다 애플
22-10-09 13:14
17492
"토트넘 코치 영전에 승리 바친다"...눈물 삼킨 손-케 43호 합작골 오타쿠
22-10-09 12:06
17491
토트넘 캡틴이 보여준 '리스펙트'…경기 종료 후 코치 위한 추모 호랑이
22-10-09 11:13
17490
'이적료 691억원' 김민재, 그라운드 아닌 벤치서 출발? 음바페
22-10-09 09:54
17489
'기마랑이스 멀티골' 뉴캐슬, 브렌트포드에 5-1 승리 닥터최
22-10-09 07:40
17488
'2호 도움' 손흥민, 가장 빛났다…평점 7.9 '우뚝' 찌끄레기
22-10-09 04:54
17487
'토모리 결승골+디아스 환상골' 밀란, 유벤투스에 2-0 승리 6시내고환
22-10-09 03:08
VIEW
'이재성 65분' 마인츠, 라이프치히와 1-1 무...4G 연속 무승 뉴스보이
22-10-09 01:34
17485
더 용 사가 잊었나...바르사, '텐 하흐 황태자' 영입 노린다 불쌍한영자
22-10-09 00:07
17484
울산 홍명보 "오늘 전북전, 지도자 인생에서 가장 짜릿한 경기" 간빠이
22-10-08 22:24
17483
'SON과 동급이었는데...' EPL 득점왕 충격 부진, 무슨 일이? 불도저
22-10-08 20:55
17482
잔칫날에 찬물 끼얹은 '헤드샷' 사구…정보근 후송→김영준 퇴장 [부산현장] 타짜신정환
22-10-08 19:33
17481
맨시티 징계…벌금형 26만 파운드 정해인
22-10-08 18:02
17480
'1824억원' 음바페, 메시-호날두 제치고 올해 축구선수 수입 1위 이영자
22-10-08 16:39
17479
홀란드도 사람이다 "막을 방법 있어" 장사꾼
22-10-08 15:19
17478
"강렬함, 전술, 아이디어 없었다" 前 바르사 MF, 스승 맹비난 원빈해설위원
22-10-08 13:05
17477
충격→'다리 절단-살해' 협박 받는 인터밀란DF→바르사 팬들 왜? 아이언맨
22-10-08 11:59
17476
즐거운 하루되세요 ~ 미니언즈
22-10-08 10:02
17475
'12경기 무패' 과르디올라, "아스날이 우리보다 낫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08 05:02
17474
'데뷔전 승리' LG 1차지명 루키, 아빠 따라잡았다…"아빠도 원하실 것" 박과장
22-10-08 02:57
17473
'김민재에 묻힌' 쿨리발리..."나 없어도 나폴리 잘해서 기뻐" 아련 사이타마
22-10-08 01:13
17472
콘테가 또또… SON·페리시치 조합 가동? 이아이언
22-10-07 2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