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 득점왕이 어쩌다..."다시는 첼시 유니폼 입고 뛸 수 없을 것"

185 0 0 2023-01-06 16:50: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고성환 기자] "다시는 첼시 유니폼을 입고 뛸 수 없을 것 같다."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34, 첼시)이 과거 첼시에서 뛰었던 크리스 서튼(50)에게 굴욕적인 비판을 받았다.

첼시는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0-1로 패했다. 홈에서 일격을 맞은 첼시는 7승 4무 6패, 승점 25로 10위에 머물렀다.

경기 초반 부상 악재가 뼈아팠다. 라힘 스털링이 경기 시작 1분 만에 발목에 통증을 느끼고 주저앉더니 전반 16분에는 크리스티안 풀리시치 역시 발목 문제로 쓰러졌다. 그레이엄 포터 감독은 급한 대로 오바메양과 카니 추쿠에메카를 대신 투입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첼시는 전반전 훌륭한 경기를 펼쳤으나 후반 들어 기세를 잃었다. 결국 첼시는 후반 18분 리야드 마레즈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그대로 무릎 꿇었다.

전반 5분 투입된 오바메양의 부진이 눈에 띄었다. 그는 원톱 공격수 역할을 맡았지만, 전방에서 아무런 존재감도 보여주지 못한 채 후반 23분 재교체됐다. 불과 3년 전 프리미어리그 득점왕(2018-2019시즌)이었던 선수의 활약이라고 믿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에 따르면 이날 오바메양은 약 63분간 볼 터치 14회, 슈팅 0회, 피파울 0회, 기회 창출 0회 등 최악의 수치를 기록했다. 영국 'BBC'는 "오바메양은 각각 후반 23분과 후반 24분에 투입된 코너 갤러거, 오마리 허친슨(이상 15)보다도 터치 횟수가 적었다"라고 주목했다.

첼시 선배 공격수 서튼 역시 오바메양의 무기력한 모습을 지적했다. 그는 "오바메양은 오늘 저녁 여기 있기 싫은 것처럼 보였다. 물론 그가 유일한 선수는 아니다"라며 "오바메양이 얼마나 한심했는지를 생각하면 포터 감독이 그가 다시 첼시 유니폼을 입고 뛸 수 있을지 생각하고 있을까 궁금하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이어 서튼은 "나는 언제나 노력 부족 혹은 서투른 몸짓 때문에 선수를 비판하는 것을 경계한다. 그러나 분명 오바메양은 전형적인 그런 모습을 보여줬다. 나는 그가 한심하고 절망적이었다"라며 "오바메양은 무관심해보였다. 아마 포터 감독은 '어라. 그는 다시는 첼시 유니폼을 입고 내 밑에서 뛸 수 없을 것 같네'라고 생각하고 있을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501
‘벤투호 황태자’ 황인범, 그리스는 좁다 … 리그 1호 중거리포 작렬 미니언즈
23-01-09 10:32
1850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3-01-09 09:28
18499
‘1200억 DF’ 매과이어, 맨유 떠난다 “A.빌라 이적 직전” 물음표
23-01-09 04:19
18498
4년간 34골=1370억원…펠릭스 몸값, 도둑놈 심보 조현
23-01-09 01:18
18497
"훈련장에서 느껴져"...내부자가 밝힌 콘테와 포체티노의 '결정적 차이' 앗살라
23-01-08 23:22
18496
"맨유에서 실패했지만"…6년 만에 복귀 원한다 "1월에 옮긴다" 닥터최
23-01-08 20:38
18495
'새해 첫 골→시즌 1호골' 황희찬, 평점 7.5점 '양 팀 통틀어 최고' 정해인
23-01-08 07:27
18494
‘이강인 4호 도움 폭발’ 마요르카, 바야돌리드전 1-0 신승 찌끄레기
23-01-08 05:07
18493
조규성 행선지는 獨 마인츠?…英 매체 "박지성이 협상 중" 6시내고환
23-01-08 02:11
18492
'손흥민 풀타임+케인 결승골' 토트넘, 3부 포츠머스에 진땀승 뉴스보이
23-01-07 23:58
18491
'손흥민 선발' 토트넘, 포츠머스전 선발 라인업 발표... '연속골 도전' 간빠이
23-01-07 21:58
18490
'근수저' 트라오레, "정말 웨이트 안 한다... 너무 커질까 봐" 불도저
23-01-07 20:28
18489
믿을 선수는 로메로뿐..."토트넘, 순위 높이려면 CB 필요해" 떨어진원숭이
23-01-07 09:49
18488
"김민재 영입하고 싶은데요"···나폴리에 전화 건 리버풀 타짜신정환
23-01-07 07:46
18487
"임대 안 보내"…'선발 0경기' 토트넘 MF도 방출 면했다 조폭최순실
23-01-07 05:07
18486
리버풀 초비상...클롭, "반 다이크 1달 이상 못 뛴다" 쐐기 장그래
23-01-07 02:51
18485
맨유 텐 하흐는 퍼거슨 보다 더 '위대한 감독'이다 장사꾼
23-01-07 00:51
18484
김민재 꼭 데려와야 하는 '리버풀'... 영입 계획까지 바꿨다 순대국
23-01-06 22:44
18483
'1050억' 맨유도, '1200억' 첼시도 거절…"케인 공짜로 보낼 것" 픽샤워
23-01-06 20:15
18482
고양 캐롯, 이번에는 급여 지급 지연 "양해 구하고 13일 지급하기로…" 해적
23-01-06 17:28
VIEW
PL 득점왕이 어쩌다..."다시는 첼시 유니폼 입고 뛸 수 없을 것" 장사꾼
23-01-06 16:50
18480
네이마르의 수아레스 환영, "돼지야, 브라질서 잘 해봐" 픽도리
23-01-06 15:47
18479
MLB 박효준, 애틀랜타 마이너 팀에서 빅리그 재도전 곰비서
23-01-06 14:31
18478
아이 폭행 출전정지 징계에 폭우까지… 호날두, 알나스르 데뷔전 연기 손예진
23-01-06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