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km 강속구 너무 믿었나…무사 만루 가혹한 등판, 결과는 끔찍한 역전패

159 0 0 2022-05-30 00:17: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LG의 막강 불펜이 또 무너졌다. 무사 만루 위기에 등장한 '154km의 사나이'도 고개를 숙였다.

LG 트윈스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8로 역전패했다.

LG가 4회말 오지환의 솔로포와 이재원의 3점포가 터질 때만 해도 축제 분위기였으나 4-2로 앞선 7회초 대거 5실점을 하면서 '쓴맛'을 보고 말았다.

LG는 선발투수 김윤식이 5회초 호세 피렐라에 좌월 2점홈런을 맞자 즉각 투수교체를 단행했다. 김윤식을 대신해 마운드에 오른 김진성은 1⅔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으며 임무를 다했다.

이제 LG에게 남은 것은 7~9회였다. LG의 막강 불펜을 가동할 채비를 마쳤다. 먼저 이정용이 나왔다. 그런데 이정용이 오선진에 우전 안타, 김지찬에 1루수 번트 안타를 허용하고 흔들리기 시작했고 급기야 피렐라에게도 좌전 안타를 맞아 LG로선 더이상 이정용을 고집할 수 없었다.

무사 만루 위기에서의 투수 교체. LG는 좌타자 오재일과 구자욱을 대비해 좌완투수 진해수를 마운드에 올렸으나 상황은 진정되지 않았다. 진해수는 폭투를 범해 3루주자 오선진에 공짜 득점을 줬고 오재일은 볼넷으로 1루를 채웠으나 구자욱에 좌전 적시타를 맞아 4-4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LG의 선택은 정우영이었다. 만약 이정용이 순조롭게 1이닝을 막았다면 정우영이 8회에 나왔겠지만 동점에 무사 만루라는 위급한 상황에 정우영을 호출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정우영은 장기인 154km 투심 패스트볼을 연신 던졌다. 그러나 3구 연속 똑같은 공을 던지면서 타자의 눈에 익은 탓인지 이원석에 좌중간 적시타를 맞고 휘청거렸다. 삼성에 4-5 역전을 헌납한 순간. 정우영은 그래도 154km 투심 패스트볼로 김태군을 투수 병살타로 요리하며 2아웃을 잡았지만 김상수에게도 154km 투심 패스트볼을 던진 것이 중전 적시타를 맞아 주자 2명이 득점하는 장면을 바라만 봐야 했다. 카운터 펀치였다.

너무 위급한 상황에 등판해 부담이 컸던 탓일까. 아니면 단순히 154km 강속구만 믿은 탓일까. 정우영의 악몽 같았던 등판은 그렇게 LG의 4-8 패배로 이어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83
정말 복귀 못하나? 스페인 기자가 답했다 "해마다 레알에서 멀어지고 있다" 철구
22-05-30 15:20
15882
'SON 과거 절친' 절반도 안되는 이적료로 떠난다...주전 밀린 것이 이유 애플
22-05-30 14:27
15881
지방 구단 외국인 교체 임박? '최유력 후보' 곧 결단, 어느 팀 유니폼 입나 호랑이
22-05-30 12:25
15880
SON 새 파트너, 알고 보니 KOO 절친 "한국 욕 알려달라더라" 아이언맨
22-05-30 11:01
15879
'콘테도 원할 것'…토트넘, 131골 95도움 공격수 '눈독' 극혐
22-05-30 09:26
1587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5-30 08:33
15877
‘팔꿈치 이상無’ 류현진, 오타니 다음은 161km 26세 영건 만난다 가츠동
22-05-30 05:21
15876
클롭호 리버풀, 손흥민 향한 여름 '엄청난' 제의 준비했었다 장그래
22-05-30 02:41
VIEW
154km 강속구 너무 믿었나…무사 만루 가혹한 등판, 결과는 끔찍한 역전패 조폭최순실
22-05-30 00:17
15874
이정후 일침에 정신 번쩍, 초조함 버리고 즐거움 찾은 한현희 떨어진원숭이
22-05-29 22:26
15873
'SON 경쟁자 등장?' 토트넘, 'EPL 드리블 대장' 영입 추진 정해인
22-05-29 20:23
15872
'충격!' 파리 경찰, 티켓 가진 팬들에게 최루액 분사...'강경 진압 논란' 해적
22-05-29 07:11
15871
'84분 역전골→나라 잃은 표정' 살라..."사실 우승인 줄 알았어” 홍보도배
22-05-29 03:20
15870
'1076억 먹튀', 결국 떠나나…디 마리아 대체자로 '급부상' 장사꾼
22-05-29 01:57
15869
‘얘 한 번 써봐’ 앙리, 아스널에 52경기 35골 20도움 괴물 ‘강추’ 순대국
22-05-29 00:01
15868
작별인사까지 끝냈다... 밀란 떠나 바르사 이적 '쐐기' 픽샤워
22-05-28 22:24
15867
에이스의 귀환, 최하위 NC에 한 줄기 희망 선사하다 질주머신
22-05-28 20:30
15866
재능은 있는데 피지컬이...토트넘, '스페인 초특급' 두고 딜레마 빠졌다 해골
22-05-28 06:51
15865
케인 자리도 가능, ‘떠난다’는 875억 공격수 토트넘이 품나 곰비서
22-05-28 04:42
15864
확고한 토트넘 "임대생 3명 모두 매각" 와꾸대장봉준
22-05-28 02:10
15863
냉정한 반 다이크, '베스트 5인조 팀'에 살라-마네 '제외' 손예진
22-05-28 00:50
15862
‘나한테 대체 왜이래요’ 7이닝 13K 비자책에도 무승이라니.. 오타쿠
22-05-27 23:02
15861
‘최저 연봉’ 키움 애플러 인생경기, 97구 완봉승 쾌거...롯데 4연패 호랑이
22-05-27 21:39
15860
ㅇㅇ 팀메이저국민은행
22-05-27 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