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복귀 못하나? 스페인 기자가 답했다 "해마다 레알에서 멀어지고 있다"

162 0 0 2022-05-30 15:20: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쿠보 다케후사./AFPBBNews=뉴스1일본의 기대주 쿠보 타케후사(21·마요르카)의 레알 마드리드 복귀는 힘겨울 전망이다. 스페인 현지 기자들도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일본 풋볼존은 30일(한국시간) "마요르카를 취재하는 스페인 베테랑 기자 2명에게 쿠보에 대한 평가를 들었다"고 전했다.

쿠보는 2019년 여름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을 체결했지만 아직 공식전을 치르지 못했다. 세 시즌 연속 임대 생활을 전전하고 있다. 2019~2020시즌 마요르카를 통해 스페인 무대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당시 2312분을 뛰며 4골 4도움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레알로 돌아오지 못했다. 다시 마요르카로 돌아갔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리그 28경기 단 1골에 그쳤다. 시즌 중 부상이 있었다. 무릎 부상으로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두 달간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했다.

비록 좋은 시즌은 아니었지만 쿠보가 레알로 돌아갈 수 있는 환경은 만들어졌다. 레알의 비유럽쿼터(NON-EU) 문제가 해결됐다. 한 팀당 유럽 국적을 갖고 있지 않는 선수 3명만 보유할 수 있는데, 브라질 국적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22), 호드리구(21), 수비수 에데르 밀리탕(24) 중 비니시우스가 스페인 이중국적을 취득할 것으로 알려져 한 자리가 생겼다. 이에 따라 쿠보가 3장의 비유럽선수 쿼터 중 하나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쿠보의 경기력이 좋지 않다. 복귀가 쉽지 않다는 전망이다.

먼저 스페인 매체 온다 세로의 파코 무뇨스 기자는 쿠보를 10점 만점에 5점으로 평가했다. 그는 "쿠보의 활약은 저조하고 점점 자신을 잃어가고 있다. 4점도 나쁘지 않은 평가다"면서 "계속된 임대 생활은 좋지 않다. 진정한 레알의 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시즌 활약이 저조한 원인으로 '과보호'를 꼽았다. 그는 "쿠보의 탓이 아니지만 팬과 쿠보가 접촉할 수 없었던 부분은 유감스럽다. 쿠보는 킬리앙 음바페(24·PSG)와 같은 슈퍼스타도 아니다. 더욱이마지막 경기서 잔류를 확정하는 팀에서 절대적인 존재도 아니다. 그럼에도 과보호를 하고 있다. 선수의 성장을 방해하는 요소다"고 지적했다.

돈 발롱의 마티아스 아드로베르 기자는 "쿠보는 불안정한 완성이었다. 출전 기회가 줄어든 것은 수비적 역할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면서 "나이가 들수록 레알과 멀어지고 있는 것 같다. 다시 임대 혹은 방출될 수도 있다. 자신이 어떤 비전을 갖고 있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91
'타율 0.381 OPS 1.056 타자' 복귀 임박...그런데 1군에 자리가 없다? 해적
22-05-31 00:50
15890
'노느라 정신없어' 히샤를리송, 여권 분실해 서울 대사관서 재발급 해프닝 이영자
22-05-30 23:21
15889
승부는 아직 멀었다…놀린 없는 KIA, 한승혁도 엔트리 제외하는 이유 홍보도배
22-05-30 22:04
15888
"득점왕 출신 손흥민, 이적하면 EPL 레코드 세울 듯...최소 2350억!" 장사꾼
22-05-30 21:39
15887
'전부 공짜였다니'…FA로 이적했던 선수들 중 가장 비싼 선수 'TOP10' 순대국
22-05-30 20:48
15886
한국 제대로 즐기고 있는 브라질, 일본에서는 울상..."완전 격리 체제" 원빈해설위원
22-05-30 20:06
15885
오늘 하루도 수고하셨습니다! 애드비
22-05-30 20:01
15884
퍼거슨 경 시절 때 쓰던 걸 아직도?...호날두의 강력 요청 픽도리
22-05-30 17:03
VIEW
정말 복귀 못하나? 스페인 기자가 답했다 "해마다 레알에서 멀어지고 있다" 철구
22-05-30 15:20
15882
'SON 과거 절친' 절반도 안되는 이적료로 떠난다...주전 밀린 것이 이유 애플
22-05-30 14:27
15881
지방 구단 외국인 교체 임박? '최유력 후보' 곧 결단, 어느 팀 유니폼 입나 호랑이
22-05-30 12:25
15880
SON 새 파트너, 알고 보니 KOO 절친 "한국 욕 알려달라더라" 아이언맨
22-05-30 11:01
15879
'콘테도 원할 것'…토트넘, 131골 95도움 공격수 '눈독' 극혐
22-05-30 09:26
1587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5-30 08:33
15877
‘팔꿈치 이상無’ 류현진, 오타니 다음은 161km 26세 영건 만난다 가츠동
22-05-30 05:21
15876
클롭호 리버풀, 손흥민 향한 여름 '엄청난' 제의 준비했었다 장그래
22-05-30 02:41
15875
154km 강속구 너무 믿었나…무사 만루 가혹한 등판, 결과는 끔찍한 역전패 조폭최순실
22-05-30 00:17
15874
이정후 일침에 정신 번쩍, 초조함 버리고 즐거움 찾은 한현희 떨어진원숭이
22-05-29 22:26
15873
'SON 경쟁자 등장?' 토트넘, 'EPL 드리블 대장' 영입 추진 정해인
22-05-29 20:23
15872
'충격!' 파리 경찰, 티켓 가진 팬들에게 최루액 분사...'강경 진압 논란' 해적
22-05-29 07:11
15871
'84분 역전골→나라 잃은 표정' 살라..."사실 우승인 줄 알았어” 홍보도배
22-05-29 03:20
15870
'1076억 먹튀', 결국 떠나나…디 마리아 대체자로 '급부상' 장사꾼
22-05-29 01:57
15869
‘얘 한 번 써봐’ 앙리, 아스널에 52경기 35골 20도움 괴물 ‘강추’ 순대국
22-05-29 00:01
15868
작별인사까지 끝냈다... 밀란 떠나 바르사 이적 '쐐기' 픽샤워
22-05-28 2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