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과거 절친' 절반도 안되는 이적료로 떠난다...주전 밀린 것이 이유

165 0 0 2022-05-30 14:27: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과거 레버쿠젠 시절 손흥민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베른트 레노 골키퍼가 결국 아스널을 떠날 예정이다.

영국 '더 선'은 30일(한국시간) "아스널은 이번 여름 잉여 자원들을 매각하여 6,000만 파운드(약 950억 원)를 모으기를 희망한다. 레노 골키퍼도 잉여 자원 7명 중 한 명이다"라고 보도했다.

레노는 독일 VfB 슈투트가르트 유스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레버쿠젠으로 이적해 기량을 꽃피웠다. 레노는 2011~2018년까지 레버쿠젠에서 활약을 펼치며 총 304경기에 출전했다. 그동안 378골을 내줬고, 100경기를 무실점으로 이끌었다.

손흥민과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손흥민은 2013년 독일 함부르크를 떠나 레버쿠젠으로 이적했고, 2년간 레노와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후 손흥민은 2015년 토트넘 훗스퍼로 이적했고, 3년 뒤 레노는 북런던 라이벌인 아스널로 이적했다.

이적 이후 곧바로 주전으로 자리매김했다. 레노는 매 시즌 리그 30경기 이상을 소화하며 팀의 수문장 역할을 수행했다. 레노는 과거 마누엘 알무니아, 보이치에흐 슈쳉스니 등 불안했던 뒷문에 안정감을 더하며 아스널 주전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상황이 급변했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팀에 부임한 뒤, 아론 램스데일을 영입하며 주전 자리를 내주게 됐다. 아르테타 감독은 빌드업에서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골키퍼를 추구해 레노가 아닌 램스데일을 중용했고, 램스데일이 출전할 때마다 안정적인 선방을 보여주며 팀의 NO.1 골키퍼로 성장했다.

결국 잉여 자원으로 전락한 레노는 이번 여름 팀을 떠날 예정이다. 하지만 영입 당시 지불했던 이적료의 절반도 회수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벤피카는 레노에게 관심이 있지만, 아스널이 측정한 850만 파운드(약 135억 원)에 대해 불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스널은 레노 영입 당시 2,250만 파운드(약 355억 원)를 지불했다. 200억 원 이상을 손해 보게 됐다. 아스널은 레노 이외에도 헥토르 베예린, 루카스 토레이라, 에인슬리 메잇랜드-나일스, 파블로 마리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83
정말 복귀 못하나? 스페인 기자가 답했다 "해마다 레알에서 멀어지고 있다" 철구
22-05-30 15:20
VIEW
'SON 과거 절친' 절반도 안되는 이적료로 떠난다...주전 밀린 것이 이유 애플
22-05-30 14:27
15881
지방 구단 외국인 교체 임박? '최유력 후보' 곧 결단, 어느 팀 유니폼 입나 호랑이
22-05-30 12:25
15880
SON 새 파트너, 알고 보니 KOO 절친 "한국 욕 알려달라더라" 아이언맨
22-05-30 11:01
15879
'콘테도 원할 것'…토트넘, 131골 95도움 공격수 '눈독' 극혐
22-05-30 09:26
1587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5-30 08:33
15877
‘팔꿈치 이상無’ 류현진, 오타니 다음은 161km 26세 영건 만난다 가츠동
22-05-30 05:21
15876
클롭호 리버풀, 손흥민 향한 여름 '엄청난' 제의 준비했었다 장그래
22-05-30 02:41
15875
154km 강속구 너무 믿었나…무사 만루 가혹한 등판, 결과는 끔찍한 역전패 조폭최순실
22-05-30 00:17
15874
이정후 일침에 정신 번쩍, 초조함 버리고 즐거움 찾은 한현희 떨어진원숭이
22-05-29 22:26
15873
'SON 경쟁자 등장?' 토트넘, 'EPL 드리블 대장' 영입 추진 정해인
22-05-29 20:23
15872
'충격!' 파리 경찰, 티켓 가진 팬들에게 최루액 분사...'강경 진압 논란' 해적
22-05-29 07:11
15871
'84분 역전골→나라 잃은 표정' 살라..."사실 우승인 줄 알았어” 홍보도배
22-05-29 03:20
15870
'1076억 먹튀', 결국 떠나나…디 마리아 대체자로 '급부상' 장사꾼
22-05-29 01:57
15869
‘얘 한 번 써봐’ 앙리, 아스널에 52경기 35골 20도움 괴물 ‘강추’ 순대국
22-05-29 00:01
15868
작별인사까지 끝냈다... 밀란 떠나 바르사 이적 '쐐기' 픽샤워
22-05-28 22:24
15867
에이스의 귀환, 최하위 NC에 한 줄기 희망 선사하다 질주머신
22-05-28 20:30
15866
재능은 있는데 피지컬이...토트넘, '스페인 초특급' 두고 딜레마 빠졌다 해골
22-05-28 06:51
15865
케인 자리도 가능, ‘떠난다’는 875억 공격수 토트넘이 품나 곰비서
22-05-28 04:42
15864
확고한 토트넘 "임대생 3명 모두 매각" 와꾸대장봉준
22-05-28 02:10
15863
냉정한 반 다이크, '베스트 5인조 팀'에 살라-마네 '제외' 손예진
22-05-28 00:50
15862
‘나한테 대체 왜이래요’ 7이닝 13K 비자책에도 무승이라니.. 오타쿠
22-05-27 23:02
15861
‘최저 연봉’ 키움 애플러 인생경기, 97구 완봉승 쾌거...롯데 4연패 호랑이
22-05-27 21:39
15860
ㅇㅇ 팀메이저국민은행
22-05-27 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