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평'받은 한국 29위-덴마크가 1위라고 →그렇게 형편없어?..월드컵 참가국 유니폼 품평

129 0 0 2022-11-20 02:15: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32개국 월드컵 참가팀이 이제 모두 카타르에 집합했다. 이에 맞춰 영국 언론 미러는 32개 팀 유니폼에 대한 순위를 매겼다. 어떤 기준인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고 아주 주관적인 평가를 했는데 그래도 하위권 팀들은 기분이 좋을 리 없다.

미러가 판단한 최악의 유니폼은 스위스였다. 참가국 32개팀, 그리고 홈 원정 각 한 벌씩 등 총 64개의 유니폼을 평가했다고 한다.

스위스에 대해서 미러는 ‘이것들을 놓쳤다’고 혹평했다. 스위스가 최악의 평가를 받은 것은 원정 유니폼 때문인 듯 하다. 원정 유니폼 가슴팍 가로에는 스위스의 상징인 붉은색이 굵게 들어가 있다. 그리고 그 밑으로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 지 알수 없는 박스가 만들어져 있다.

제작사는 퓨마였다. 퓨마는 최근들어 월드컵 때마다 뭔가 다른 것들을 시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미러는 이 새로운 시도가 이번에는 영 아니라고 단언했다.

31위는 벨기에, 30위는 세르비아였다. 그리고 한국이 29위를 차지했다. 일단 홈 유니폼에 마음에 들지 않은 듯 했다. 32개국 중 12개국이 홈 키트로 빨간색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미러는 ‘서울의 페인트 공장에서 한국의 폭발을 목격했다면 아마 잊지 못할 것이다’라고 무슨 말인지 알수 없는 설명을 했다. 붉은색에 대한 혹평인 듯 하다. 그러면서 제작사인 나이키에 대해서 다른 국가들을 위해서 몇가지 색상을 저장했으면 한다고 했다.

그럼 미러가 최고의 유니폼으로 선정한 국가는 어디일까? 덴마크가 1위를 차지했다. 덴마크의 유니폼은 절제되었다고 호평했다.

미러는 ‘우리가 매긴 유니폼 순위는 어디까지나 임의적인 순위일 뿐이다’라고 하면서도 ‘그러나 수년 동안 우리의 순위가 많은 논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전히 옳고 그름을 알고 있다’고 밝히면서 덴마크 유니폼을 소개했다.

이미 덴마크 유니폼이 출시되었을 때 호평이 있긴 했다. 인권과 동성애자들을 탄압하고 있는 카타르 당국에 항의하기위해서 제작사인 험멜이 무언의 시위를 하기위해 유니폼을 만들었다고 했기 때문이다.

험멜은 “수천 명의 파키스탄, 인도 등의 건설 노동자의 목숨을 앗아간 카타르 당국의 무책임한 태도를 지적하기 위해서 유니폼이 눈에 띄지 않도록 제작했다”고 밝혔었다.

눈에 띄지 않는 것들은 다름 아닌 덴마크를 상징하는 각종 휘장, 로고 등 장식물이다. 모두 흐릿하게 처리해서 어떤 모양인지를 거의 알 수 없게 만들었다.

이 같은 의미가 담긴 유니폼이라는 것이 밝혀지자 팬들은 “놀라울 정도로 강력한 메시지이다”라며 존경심을 드러낼 정도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67
어쩌면 좋나… 공들여 준비한 '개막전 참패', 카타르 감독은 '사색' 됐다 픽도리
22-11-21 03:48
17966
NBA '꼴찌 후보' 유타, 포틀랜드 꺾고 일약 서부 콘퍼런스 1위로 소주반샷
22-11-20 22:29
17965
대표팀 탈락에 충격…산초, SNS 게시 글 다 지웠다 장사꾼
22-11-20 19:23
17964
4년 전 '4년 20억엔' 라쿠텐 사상 최고액 FA 사인, '홈런왕' 출신 아사무라 또 '4년 20억엔' 계약 순대국
22-11-20 18:37
17963
[BK 리뷰] ‘함지훈의 보이지 않는 지배’ 현대모비스, 한국가스공사 꺾고 시즌 두 번째 3연승 원빈해설위원
22-11-20 17:52
17962
[월드컵] 감독 중 최고 연봉은 90억원 독일 플리크…벤투는 18억원 추정 픽샤워
22-11-20 16:34
17961
출전만 하면 무패였는데…스페인, '승리 요정' 부상에 아쉬움 와꾸대장봉준
22-11-20 15:24
17960
“너무 예뻐 죽겠다” 김진유 칭찬 아끼지 않는 김승기 감독 애플
22-11-20 14:08
17959
핀란드 폭격기, 커리어 하이로 태양을 집어 삼키다 오타쿠
22-11-20 13:45
17958
5연승의 BNK, 전신 금호생명 6연승과 평행이론? 극혐
22-11-20 12:24
17957
[NBA] ‘영·그리핀 극적 위닝샷 합작’ 애틀랜타, 연장 혈투 끝에 토론토 제압 물음표
22-11-20 11:46
1795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20 09:55
17955
"하츠, 이승우 영입 또 추진... 최고 연봉 필요" 현지 매체 호랑이
22-11-20 07:30
17954
뮌헨은 알고 있었다..."호날두 영입, 구단과 문제 일으킬까 거절" 손나은
22-11-20 05:48
17953
맨유-토트넘-브라이튼-풀럼, 김민재 원한다! 음바페
22-11-20 04:38
17952
맨시티, '경쟁자' 아스날에 제주스 매각 후회..."앞으로 아스날 이적은 없다" 미니언즈
22-11-20 03:25
VIEW
'혹평'받은 한국 29위-덴마크가 1위라고 →그렇게 형편없어?..월드컵 참가국 유니폼 품평 조현
22-11-20 02:15
17950
‘김한별 28점 19리바운드’ BNK, 창단 첫 5연승 성공 닥터최
22-11-20 01:06
17949
22/23시즌 리그 1골...'1억 파운드' 그릴리쉬, 맨시티에서 쫓겨나나 섹시한황소
22-11-19 19:34
17948
EPL 득점 1, 2위와 뛰어 본 포든..."케인과 홀란드의 차이점은" 박과장
22-11-19 18:46
17947
골닷컴 SON 주급 넘어선다…아스널 MF 연봉 '대폭' 인상 재계약 사이타마
22-11-19 17:31
17946
토트넘 뜻밖의 횡재…'헐값'에 영입 기회 잡았다 해적
22-11-19 16:46
17945
[오픈인터뷰]“제가 잘린 겁니다”…강원 FC 대표직 물러나는 이영표 장사꾼
22-11-19 14:35
17944
세리에A 평정하면 '필수코스'…김민재, 이번엔 유벤투스 '러브콜' 이영자
22-11-19 13:24